시흥출장샵 -[카톡:ym85] 고위급접촉 결과 보고토대로 남북관계 발전방안 논의 관측(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청와대는 송고

1946년 3월 국제셀룰로이드공업사 설립…6·25 전후해 업체 몰려영세성 탈피, 브랜드 개발, 디자이너 양성이 숙제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평창동계올림픽이 한창이던 2018년 2월은 안경이 우리나라에 들어온 이래 국민 시선을 가장 많이 끈 시기다. 평창동계올림픽은 무명의 여자 컬링 국가대표선수들을 스타덤에 올렸고, 이들이 쓴 안경도 덩달아 주목을 받았다. 스킵 김은정과 세컨드 김선영이 스톤을 던질 때마다 이들이 착용한 안경이 중계 화면을 가득 채웠다. 김은정은 ‘안경선배’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대표팀이 승승장구하는 동안 강렬한 눈빛을 살짝 가린 김해출장샵 안경은 그의 카리스마를 특징하는 중요한 요소가 됐다. ‘영미’를 외치는 얼굴이 클로즈업되기를 거듭하며 그가 쓴 영천출장샵 안경 브랜드에도 관심이 높아졌다. 두 선수가 쓴 안경은 ‘대구시 pre-스타기업’ 팬텀옵티컬이 제조한 ‘플럼(plum)’이라는 브랜드로 여자 컬링 덕분에 ‘올림픽 대박’을 터트렸다. 대구는 세계 3대 안경 생산지로 꼽히는 우리나라 안경산업 경주출장샵 중심지다. 완제품과 각종 부품을 생산하는 540여 업체가 북구 3산업단지에서 국산 안경테 85%를 생산한다. 이 때문에 컬링 선수들이 착용한 안경이 국산 제품이라는 데 업계는 안도한다. 김원구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장은 “대구는 한국 안경산업을 이끄는 도시인데 이들이 대구에서 산 안경이 국산이 아니라 중국산이었다면…생각하면 아찔하다”고 말했다.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오노데라 이쓰노리(小野寺五典) 일본 방위상이 18일 평양에서 열린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북한에 압력을 계속 가해야 한다며 찬물을 끼얹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오노데라 방위상은 이날 강진 피해 지역인 홋카이도(北海道) 아쓰마초(厚眞町)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핵·미사일의 구체적인 폐기가 행해질지 끝까지 보고 확인될 때까지는 국제사회가 북한에 압력을 계속 거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대화와 화해의 자세가 구체적인 (핵·미사일) 폐기로 계룡출장샵 이어지는지 끝까지 보고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오노데라 방위상은 이날 지진 피해자에게 목욕 시설과 급수 등 생활지원을 하는 자위대원을 격려하기 위해 아쓰마초를 찾았다. 그는 “재난 피해자에 바짝 다가가는 세심한 생활지원을 행하고 싶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