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삼성화재가 9년 만에 남자프로배구컵대회 정상을 탈환했다. 삼성화재는 16일 충북 제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 제천·KAL컵 남자프로배구대회 결승전에서 KB손해보험을 세트 스코어 3-0(25-18 25-16 prednisolone 5mg from canada my pharmacy 365. . 25-20)으로 제압했다. 외국인 주포 타이스 덜 호스트(네덜란드)가 세계선수권대회 출전으로 빠졌지만, 비시즌에 자유계약선수 시장에서 영입한 송희채가 맹활약했다. 송희채는 결승전에서 양 팀 합해 최다인 17점을 올렸다. 공격 성공률도 무려 70%였다. 박철우도 12점, 공격 성공률 57.89%로 활약했다. 경기 초반부터 삼성화재가 KB손보를 압도했다. 1세트 6-5에서 삼성화재 라이트 박철우가 후위 공격으로 득점했고, KB손보 손현종은 공격 범실을 했다. 송희채는 8-5에서 상대 블로커의 손을 겨냥한 재치 있는 후위 공격을 성공했다. 삼성화재가 1세트 승리를 확신한 순간이다. 2세트 5-4에서는 삼성화재 센터 박상하가 속공으로 득점하고, 군 복무를 마치고 복귀한 또 다른 센터 지태환이 KB손보 이강원의 후위 공격을 블로킹 해 상대 기를 꺾었다. 삼성화재는 송희채의 후위 공격과 고준용의 오픈 공격으로 점수를 보태며 9-4로 달아났다.

진해출장샵 -[카톡:ym85]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8일 평양에서 카퍼레이드를 하며 탄 무개차(지붕 없는 차)는 독일 벤츠의 양산차 ‘메르세데스-마이바흐 S600 남원출장샵 풀만 가드’를 개조한 차량으로 추정된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평양 순안공항을 출발할 김포출장샵 때는 각자의 의전 차량에 탑승했다. 하지만 시흥출장샵 카퍼레이드를 할 용인출장샵 때는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차로 옮겨 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