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 연합뉴스) 전성옥 논설주간 = “전체 탈북민 수가 현재 3만2천여 명에 달합니다. 탈북민들은 단순히 경제적으로 정착하는 단계를 넘어서서 사회·정치적으로도 뿌리를 내리도록 해야 합니다.” ‘(사)통일을 준비하는 탈북자협회’의 전주명(52) 회장은 대부분의 탈북민이 취업 등 경제적 측면에서 여전히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이제는 탈북민의 사회·정치참여가 필요한 시기가 됐다고 목소리를 높인다. 전 회장은 기회 있을 때마다 이를 강조해왔으며 올해는 조그만 성과도 있었다. 올해 초 국회에서 ‘북한이주민 관점에서 본 대북 및 이주민정책 세미나’가 더불어민주당 주최로 열렸다. 탈북민 관점에서 정책 방향을 논의하는 토론회는 이번이 처음이었다. 전 회장이 이끄는 ‘통일을 준비하는 탈북자협회’는 1998년 탈북민들이 최초로 세운 단체이며 탈북민 자생조직 가운데 규모가 가장 크다.

테슬라 “법무부 접촉 서산출장샵 확인…소환장 받은 사람 없어”(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법무부가 ‘전기차업체 테슬라를 비상장 남양주출장샵 회사로 전환하려 하며, 자금이 확보됐다’고 밝힌 서울출장샵전주출장샵 회사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의 트윗에 관해 범죄 혐의를 두고 영천출장샵 조사 중이라고 안양출장샵 블룸버그통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이 문제에 정통한 소식통 두 명을 인용해 지난달 머스크의 ‘상장폐지 검토’ 트윗이 나온 이후 연방검사들이 사기 혐의 조사에 착수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법무당국은 특히 머스크가 “자금이 확보됐다”(funding secured)고 공개적으로 언급한 부분에 대해 조사를 벌이는 것으로 알려졌다. 계룡출장샵 머크스의 트윗 직후 테슬라 주가는 일시적으로 11% 폭등했다. 테슬라는 법무부가 접촉한 사실을 확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