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폰협회, 10월 최종 결정…”실제 사용 여부는 추가 검토”(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알뜰폰 새 이름을 찾기 위한 공모전 결과 발표가 다음 달로 연기된다. 18일 알뜰폰업계에 따르면 한국알뜰통신사업자협회는 이번 주 실무 평가를 마무리한 뒤 다음 달 이사회를 열어 최종 수상작을 결정·발표할 예정이다. 협회는 지난 6월 20일 공모전을 시작할 당시 8월 중 입상자를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이달 중순으로 발표 시기를 한 차례 미뤘다. 하지만 충분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판단하에 다음 달로 재차 연기했다. 추석 연휴가 겹치면서 10월로 연기가 불가피했다는 게 협회의 설명이다. 7월 23일까지 진행된 공모전에는 350여개 작품이 응모했다. 하지만 새 명칭과 함께 BI(Brand Identity) 디자인까지 제출해야 하다 보니 다양한 아이디어를 수집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일었다. 협회에서도 참신한 아이디어를 찾기 어려워 고심을 거듭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모전에서 선정된 이름이 실제로 사용될 지도 미지수다. 애초 협회는 알뜰폰 이미지 쇄신을 위해 공모전을 통해 새로운 이름을 발굴한다는 계획이었으나 오히려 이용자 혼란을 가중할 수 있다는 우려가 꾸준히 제기됐다. 협회 관계자는 “고객의 호응을 얻을 수 있는 이름을 선정하는 게 중요한 만큼 서두르지 않고 있다”며 “알뜰폰 명칭 변경은 추가 검토가 필요해 10월 중 정부와 논의를 거쳐 실제 채택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포항출장샵 -[카톡:ym85] 두 정상은 올해 내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갖기로 하는 등 교류·협력 강화를 사천출장샵 위한 여러 남원출장샵 방안도 합의했다. ‘조건 마련’을 전제 조건으로 내걸었지만,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사업 우선 정상화를 추진키로 한 것도 눈에 띈다. 이대로 실천된다면 판문점 선언으로 복원된 남북관계가 한 단계 업그레이드되고 김해출장샵 깊어질 것이다. 철도나 도로의 실질적 연결,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사업 재개 등이 실현되기 위해서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가 해소되어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는 북한의 비핵화 문제가 진전되고 해결되어야 한다. 하지만 그 전이라도 남북이 제재 해제에 대비해 사전에 준비할 수 있는 것은 준비해 두는 구리출장샵 것은 의미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