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출장샵 -[카톡:ym85] 한국 대통령 첫 대규모 北주민 대상 연설…”함께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자”"김위원장께 아낌없는 찬사와 박수…북녘 동포들, 평화 갈망하는 것 확인”(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한승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우리는 5천년을 함께 살고 70여년을 헤어져 살았다”며 “지난 70년 적대를 완전히 청산하고 다시 하나가 되기 위한 평화의 큰 걸음을 내딛자고 제안한다”고 남북관계에 대해 언급했다.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평양 방문 이틀째인 문 대통령은 현지 5·1 경기장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집단체조를 관람한 뒤 인사말을 통해 “김 위원장과 나는 북과 남, 8천만 겨레의 손을 굳게 잡고 새로운 조국을 만들어나갈 것이다. 우리 함께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자”면서 이같이 밝혔다. 한국 대통령이 대규모 북한 대중 앞에서 공개 연설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며, 경기장을 가득 메운 15만 관중들은 모두 기립한 채 문 대통령의 발언을 들으며 박수와 함성을 보내는 모습이 국내에도 생중계됐다.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일경산업개발[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일경산업개발[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일경산업개발[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일경산업개발[ 송고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인도네시아에서 마약류의 일종인 김해출장샵 엑스터시를 사탕인 줄 알고 나눠 먹은 어린이들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는 황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송고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미스 모로코’로 불리며 북아프리카 모로코에서 인기를 끌었던 여성이 차량 사망사고를 내 철창신세가 됐다.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방송 알아라비야는 19일(현지시간) 모로코 법원이 ‘비고의적 살인’ 혐의로 체포된 여성 노헤일라 사천출장샵 르멜키(20)에 대한 석방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르멜키는 지난 8일 모로코의 중부도시 마라케시에서 차량을 몰다가 15세 계룡출장샵 소년 2명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르멜키의 차량은 한 나무를 들이받았고 이 충격으로 나무가 쓰러지면서 밑에 있던 두 소년을 덮쳤다. 현장에서 사망한 소년 창원출장샵 2명이 모두 고아로 파악되면서 인터넷에서는 비난의 목소리가 컸다. 르멜키는 음주로 취한 상태에서 과속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