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서쪽의 경제특구는 1단계 개발에서 멈춘 개성공단을 재가동하는 것을 시작으로 2단계 개발, 한강 하구와 북한 연안의 항만·어로 사업 등으로 범위를 확장할 가능성이 있다. 동쪽의 관광특구 역시 금강산으로의 육로·수로 관광을 재개하는 데 이어 설악산과의 연결, 그리고 주변 비무장지대(DMZ)와 연계한 생태·안보관광 사업으로의 확장 가능성이 열려 있다. 실제로 두 정상은 이날 선언에서 “남과 북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을 우선 정상화”한다고 천명했다. 특구의 초기 단계는 이들 두 사업에서 시작된다는 의미로 읽힌다. 또 특구에 ‘공동’이라는 수식어가 붙었다는 점에서 남북 공동 책임으로 운영하고, 관광특구뿐 아니라 경제특구 역시 ordering lisinopril online. 지리적으로 북한 지역에 국한되지 않을 가능성을 염두에 둔 셈이다.

(영동=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충북 영동군은 지난달 26일부터 지난 1일까지 군내에 쏟아진 집중호우 피해 주민에게 1억8천900만원의 재난지원금을 cheap viagra or levitra. 지급한다고 19일 밝혔다.

수원출장샵 -[카톡:ym85] (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최근 중국에 아프리카돼지콜레라(ASF)가 확산하면서 돼지사육 농가가 당국의 거래 통제와 가격 하락의 이중고로 공황 상태에 빠져들고 있다고 관영매체가 보도했다. 27일 관영 글로벌타임스에 따르면 중국을 처음 강타한 ASF로 인해 시장 상황이 악화하면서 많은 중국 축산농가들이 돼지 사육을 중단할 수 밖에 김해출장샵 없는 어려운 처지에 내몰리고 있다. 농민들은 과거 번창했던 돼지사육이 이미 어려움에 처한 상황에서 다시 전염병까지 발생했다며 고충을 토로하고 있다. 북부 허베이(河北)성에서 대규모 돼지농장을 운영하는 리윈룽 씨는 “질병확산 차단하기 위해 당국이 신속히 나서면서 돼지 거래가 금지됐고 상당수 농민은 생업을 접어야 하는게 아닌까 우려한다”고 말했다. 중국 농업농촌부에 경주출장샵 따르면 지난 16일 동북부 랴오닝(遼寧)성에서 ASF가 처음 발생한 이래 주요 돼지 사육지역인 중부 허난(河南)성을 포함해 전국적으로 총 4차례 ASF가 발생했다. 농업농촌부는 지난 16일 성명에서 “ASF가 전국적으로 확산될 경우 돼지사육산업에 엄청난 손실을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돼지시장 정보제공업체 중국생저(生猪)예찰망(www.soozhu.com) 선임 애널리스트 펑융후이는 “ASF 발생 이래 돼지가격이 지난 26일 기준 ㎏당 13.3 위안(약 2천177원)으로 약 2.5% 하락했다”며 “가격 하락폭은 크지 않지만 그동안 돼지가격 하락에 시달린 사육농이 큰 타격을 받았다”고 광명출장샵 말했다. 그는 “사육농들이 올해 2월 중순 춘제(春節·음력설) 이후 돼지가격 및 시장수요의 극심한 하락에서 간신히 벗어나 다시 이윤을 내기 시작하는 상황에서 ASF가 확산해 농민들의 고충이 가중될 것”이라며 “전염병 공포로 시장수요가 줄어 돼지가격이 더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신문은 “중국 남원출장샵 돼지사육농들이 춘제 이후 수요 감소, 심각한 가격 하락으로 어려운 시기를 보내면서 일부 농민은 이미 다른 수익성 좋은 가축으로 전환하거나 농작물 재배로 전환했다”고 전했다. 동부 장쑤(江蘇)성 우시(無錫)의 한 농민은 “이곳의 돼지 사육농들은 과도한 공급으로 비참한 한 해를 보냈다”며 시장의 과잉공급으로 인해 돼지가격이 하락할 것이라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