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군1호기는 대통령의 해외 순방에 이용되며, 일명 ‘코드원’으로 통한다. ‘코드원’은 공항 관제탑에서 대통령이 탄 비행기를 부르는 콜사인(Call Sign)이다. 기종이 보잉 747-400(2001년식)인 1호기는 박근혜 정부 때인 2014년 대한항공과 1천421억 원을 들여 5년간 임차 계약을 맺어 전세기 형식으로 이용하고 있다. 공군1호기가 평양에 착륙한 것은 2000년 6월 김대중 전 대통령 이후 18년 만이다. 당시 김 전 대통령은 아시아나항공 보잉737 특별기를 이용했고, 노무현 전 대통령은 2007년 육로를 이용했다. 한편 문 대통령이 이날 평양국제공항에 도착할 때 ‘공군 2호기’(보잉 737-3Z8)가 계류장에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공군 2호기는 1호기에 앞서 평양에 viagra professional online uk. 도착했던 것으로 보인다. 응급환자 발생이나 1호기 고장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한 예비기 성격의 2호기는 공군 소속이다.

◇ 최대의 시련과 업계 줄도산…OEM의 한계 국내 신발산업은 1990년대에 접어들면서 큰 시련을 겪었다. 불안정한 주문으로 인한 수출 부진, 가파른 원화 절상, 제조비 상승 등에 따른 원가 압박 등의 영향으로 채산성이 급격하게 군산출장샵 악화한 것이다. 전주출장샵 1990년대 기준으로 노무비가 제조원가의 25∼30%를 차지했다.

군포출장샵 송고(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담배 연기 등에 많이 들어있는 중금속 카드뮴이 시야에서 색과 명암을 구별하는 능력인 대비 감도(contrast sensitivity)를 떨어뜨릴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위스콘신 대학 의대 안과 전문의 애덤 폴슨 박사 연구팀이 1천983명을 대상으로 10년에 걸쳐 진행한 시력검사와 함께 카드뮴, 납 등 중금속의 혈중 수치를 측정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고 로이터 통신이 18일 보도했다. 충주출장샵 이들은 처음엔 시력의 대비 감도가 정상이었으나 10년 후에는 약 25%가 대비 감도가 손상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중요한 구리출장샵 이유는 혈중 카드뮴 수치 상승이었다고 폴슨 박사는 밝혔다. 혈중 납 수치는 대비 감도 저하와 연관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는 납이 대비 경주출장샵 canada no prescription drug stores. 감도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는 의미는 아닐 것이며 아마도 연구 대상자들의 납 노출 정도가 워낙 미미했기 광주출장샵 때문일 수 있다고 폴슨 박사는 설명했다. 카드뮴과 납은 모두 눈의 망막에 축적되며 특히 카드뮴은 담배 연기 속에 비교적 많이 들어있다. 이에 대해 존스 홉킨스 대학 안 연구소의 만데프 싱 박사는 시력검사표의 가장 작은 글자를 읽을 수 있을 만큼 시력이 좋아도 대비 감도가 떨어지면 시력이 정상이라고 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의사협회(AMA) 학술지 ‘안과학’(Ophthalmology)’ 최신호에 실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