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로비=연합뉴스) 우만권 통신원 = 서부 아프리카 기니에서 불법으로 금광을 파내던 4명의 광부가 갱도가 무너지는 바람에 목숨을 잃었다. 지난 9일과 12일 기니 북동부 끝자락에 있는 킨티니안 금광의 갱도들이 폭우에 주저앉으면서 여성 1명을 포함해 4명의 광부가 사망했다고 AFP 통신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지 관리와 목격자는 사고가 난 금광은 많은 불법 광부가 몰래 들어와 금을 캐려고 구덩이를 파는 바람에 항상 위험에 노출된 가운데 최근 우기를 맞아 더욱 위험하다고 전했다. 기니는 금, 다이아몬드, 보크사이트를 비롯해 다량의 철광석을 보유하고 nitroglycerin ointment over the counter. 있어 국내뿐만 아니라 인근 부르키나파소, 라이베리아, 코트디부아르 등지에서 불법 광부들이 몰려들고 있다. 기니 정부는 킨티니안 금광이 있는 시기리 지역에 2만 명 이상의 불법 광부가 있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cialis purchase in usa.

투스크 의장은 또 EU의 최대 과제인 난민문제와 관련, EU 회원국 정상들에게 유럽에 도착한 난민 재배치 문제를 놓고 서로 비난하며 대립하지 말고 건설적인 해법 찾기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지난 2015년 140만 명에 달했던 난민의 유입으로 ‘난민 쓰나미 사태’를 겪은 EU에선 최근 들어 난민수는 난민 위기 이전 수준으로 줄었지만 유럽에 들어온 난민 재배치 문제를 놓고 회원국 간에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특히 이탈리아 정부가 최근 지중해에서 구조된 난민을 태운 구조선의 입항을 거부하고 다른 회원국에 수용을 요구하면서 난민문제가 다시 ‘뜨거운 감자’로 천안출장샵 재부상하고 구리출장샵 있다. 올해 하반기 EU 순회의장국인 안양출장샵 오스트리아와 일부 동유럽 국가들은 그동안 상주출장샵 난민 문제 해결을 위해 EU의 역외 국경을 강화할 것을 요구하면서 유럽 도착 난민의 재배치를 거부해왔다. 파주출장샵 최근에는 ‘반(反) 난민’포퓰리스트 정권이 출범한 이탈리아도 이에 충청북도출장샵 가세했다. 투스크 의장은 “일부는 난민 위기를 해결하려고 하는 반면에 일부는 이를 이용하려고 한다”면서 “잘츠부르크 회의에서는 상호 비난을 끝내고 건설적인 접근에 나설 것을 소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내년 5월 유럽의회 선거를 앞둔 가운데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슬로베니아, 프랑스, 독일, 네덜란드, 스웨덴 등 일부 EU 회원국에서는 반(反)난민을 내세운 극우정당이나 포퓰리스트 정당이 정권을 잡거나 지지기반을 넓혀가고 있다. 이에 따라 내년 유럽의회 선거에서 이들 정당이 돌풍을 군산출장샵 일으키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어 EU 내 기성 정치권이 긴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