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엔지니어링 부문서 ‘인더스트리 리더’ 선정(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현대건설[000720]은 2018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 지수(DJSI)의 건설 및 엔지니어링 부문에서 6년 연속 세계 1위(Industry Leader)에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DJSI는 세계 최대 금융정보 제공기관인 미국 다우존스와 스위스 국제투자회사 로베코샘이 공동개발한 지속가능 투자지수다. 양사는 기업의 경제적 성과뿐만 아니라, 환경 및 사회적 지속가능성을 평가한 결과를 매년 발표한다. 현대건설은 2010년부터 줄곧 DJSI 월드(DJSI World)에 포함됐으며 2013년부터는 연속해서 업종 1위인 인더스트리 리더(Industry Leader) 자리를 지키고 있다. 현대건설은 2010년 이후 매년 글로벌 기준에 맞춰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kosovarja. 발간하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6년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는 것은 현대건설의 지속가능경영 경쟁력이 세계 최고 수준임을 대외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며 “단기적 경영성과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도 지속가능한 성장과 발전을 추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나랏돈을 빼돌려 보석과 명품백 등을 사모았다는 의혹을 받는 말레이시아 전임 총리 의왕출장샵 부인이 조만간 기소될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현지 일간 뉴스트레이츠타임스(NST)는 나집 라작(65) 전 총리의 부인인 로스마 만소르(67) 여사의 돈세탁 광주출장샵 혐의 등에 대한 반부패위원회(MACC)의 수사가 막바지 단계에 이르렀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이 매체는 관련 소식통을 인용해 로스마 여사가 최대 아산출장샵 20건의 혐의로 형사 기소될 수 청주출장샵 있다고 전했다. 이 중에는 국영투자기업 1MDB의 옛 자회사를 통해 빼돌린 공적자금으로 2015년 초 100만 링깃(약 2억7천만 원) 상당의 영천출장샵 미국산 노화방지 호르몬 제품을 구매했다는 혐의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로스마 여사는 지난 6월 이미 한 차례 MACC에 소환돼 조사받은 바 있다. 남편인 나집 전 총리는 7월과 8월 두 차례에 걸쳐 배임과 반(反)부패법 위반, 자금세탁 등 7건의 진해출장샵 혐의로 기소돼 내년 2월부터 재판을 받을 예정이다. 나집 전 총리는 경제개발 사업을 하겠다며 2009년 1MDB를 설립한 뒤 45억 달러(약 5조원)가 넘는 자금을 lithium no script. 공주출장샵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