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는 그러면서 수개월 전 대만을 방문한 중국 학자들이 학술교류 시 대만에 비우호적인 정치적 발언을 공개적으로 해 대만 학자들이 교육부에 항의한 사건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천전구이(陳振貴) 실천대 총장은 교육부가 해당규정에 ‘대등 존엄 원칙을 견지’해야 하고 ‘정치적 내용의 언급을 피한다’라는 문구까지 명시한 것은 결국 ‘하나의 중국 동의서’ 원칙에 대한 대응 차원이라고 해석했다. 그는 이어 중국의 정책에 따라 대응하는 ‘대등’은 결국 중국에 이끌려 자유민주주의를 표방하는 대만의 이미지를 실추시키는 행동이라고 꼬집었다. 관측통들은 이번 규정 개정과 관련해 지난해 ‘하나의 중국 동의서’ 사건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사건은 당시 대만 내 송고

다음은 김 위원장의 발언 전문이다. 『 평양 시민 여러분, 대집단 체조와 예술공연의 화려한 무대를 펼친 청소년·학생 수련자 화성출장샵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평양시 각계층 인민들이 이렇게 뜻깊은 아산출장샵 자리에 모여 하나와 같은 모습, 하나와 같은 마음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남측 대표단을 따듯하고 열렬하게 환영해 맞아주는 모습을 제천출장샵 보니 감격스러움으로 하여 넘쳐나는 기쁨을 다 표현할 길이 없습니다. 오늘 나는 문재인 대통령과 북남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의 여정에서 또 하나의 새로운 천안출장샵 이정표가 될 소중한 결실을 만들어냈습니다. 오늘의 이 귀중한 또 한걸음 전진을 위해 평양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의 열정과 노력에 진심 어린 감사의 뜻을 표하고 싶습니다. 평양 시민 여러분, 문재인 대통령에게 다시 한 번 뜨겁고 열렬한 박수를 보내주시길 바랍니다. 군포출장샵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역사적인 평양 수뇌 상봉과 회담을 기념해 평양 시민 앞에서 직접 뜻깊은 말씀을 김천출장샵 하시게 된 것을 알려드리게 됩니다. 오늘의 이 순간 역시 역사는 훌륭한 화폭으로 길이 전할 것입니다. 우리 모두 문재인 대통령에게 열광적 박수와 열렬한 수원출장샵 환호를 보내줍시다.』 송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