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출장샵 -[카톡:ym85]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가 의료환경이 열악한 농어촌 지역에 의사를 추가로 배치하고 도시지역 병원에 의료보조인력을 확대하는 등 보건의료체제 개편에 나섰다. 중도 실패자를 양산하는 의과대학 교육제도도 다양성과 전인적 의사 양성이라는 구리출장샵 목표에 따라 손질하기로 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엘리제궁에서 의료정책 개편 설명회를 하고 내년 의료예산 인상 용인출장샵 폭을 기존의 2.3%에서 더 높인 2.5%로 높였다고 밝혔다. 내년 프랑스의 보건의료 예산은 총 4억 유로(5천300억원 상당)이며, 정부는 2022년까지 공공 의료 시스템 정비에 34억 유로(4조5천억원 상당)를 투자하기로 했다. 프랑스는 도시지역 의사들이 환자 치료에 더 집중할 수 있도록 의료보조 인력 4천명을 추가로 채용하기로 하고, 의사 1명당 환자 수가 많은 농어촌 지역에 400명의 의사를 추가 배치할 계획이다. 더 원활한 응급의료 체계 구축을 위해 비응급 환자의 경우 1차 진료기관으로 돌려보내는 비율을 높인다는 bactroban cream cost. 밀양출장샵 방침이다. 마크롱 대통령은 농어촌 지역의 병원 폐쇄 우려에 대해 그런 일은 없다고 잘라 말했다. 프랑스의 공공 의료시스템은 세계 최고 수준으로 평가받지만, 인구 고령화와 저성장으로 인한 재정압박이 가중되면서 공공의료 체계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 대형 병원, 특히 도시지역이 아닌 농어촌 병원은 의사는 물론 병상과 간호사 부족이 심각해 지역민들의 밀양출장샵 불만이 가중돼 왔다. 마크롱 대통령은 “변화가 없이는 의료시스템이 붕괴하고 말 것”이라면서 “향후 50년을 내다보고 의료정책을 재고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