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라 폭락에 환호성을 지르는 집단은 일부 외국인 등 소수일 뿐, 일반 터키인과 교민 상당수는 큰 손실 또는 부담을 안을 처지다. 리라로 사업을 하거나 급여를 받는 한인들은 원화로 환산하면 갈수록 지갑이 얇아지는 상황이다. 리라로 급여를 받는 한 한국 직장인은 최근 한인회 게시판에 “한국 갈 항공권도 사기 어려워졌다”고 한탄했다. 제품을 수입해 판매하는 한국 기업들도 리라 폭락 사태가 장기화할까 전전긍긍이다. 이들은 달러·유로를 기준으로 제품을 수입해 리라로 판매하는데, 단기간에 리라 가치가 폭락해 제품을 팔아도 거의 마진이 없거나 되레 손해를 볼 지경이라는 게 한국 기업 측의 설명이다. 단기간에 리라 달러환율이 연초 사업계획에서 예상한 수준으로 복귀한다면 손실을 줄일 수 있지만, 현재 수준이 유지된다면 단가를 대폭 인상하지 않고는 대규모 손실을 안게 된다. 터키리라화는 14일 1 미국 달러당 6.3502리라로 거래를 마쳐, 연초와 비교해 가치가 37% 하락했다. 전자계측기 기업 카스의 박경양 터키법인장은 “환율이 너무 올라 (기업들이) 한번에 가격에 다 반영하기 쉽지 않을 것”이라면서 “터키에서 공장을 운영하거나, 달러·유로 결제를 하는 기업은 그나마 상황이 낫지만, 제품을 전량 수입해 공급하는 한국기업은 어느 곳이든 고민이 클 것”이라고 말했다.

아산출장샵 -[카톡:ym85]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유엔 조사단이 시리아에서 구리출장샵 그동안 확인되지 않은 정부군의 화학공격 정황을 추가로 파악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 시리아조사위원회는 12일(제네바 현지시간) 시리아 정부군의 익산출장샵 화학공격 보고를 3건 더 확인했다고 발표했다고 AP통신 등이 전했다. 화학공격이 벌어진 구리출장샵 장소는 수도 다마스쿠스 동쪽 동(東)구타와 북서부 이들립이며, 시기는 올해 1∼2월이다. 이들 공격으로 동구타와 이들립에서 부상자 ‘수십명’이 발생했다고 조사위원회는 설명했다. 이날 전주출장샵 조사위원회의 발표로 시리아에서 보고된 화학공격은 33건으로 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