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태학을 하니까 오래전부터 환경문제에 관심이 있었다. 환경운동에 관여하게 된 것은 동강댐 건설 문제가 계기가 됐다. 김대중 전 대통령에게 보내는 편지 형식으로 “대통령님 동강에 가보셨습니까. 거기를 한번 가보시면 그 아름다움에 이런 결정을 내릴 수 없을 것입니다. 손주들 손잡고 그 아름다운 동강을 내려보면서 ‘미안하다, 너희는 이 amitriptyline buy online. 아름다운 광경을 볼 수 없을 거다’라는 말을 할 수 있을까요”라는 내용의 칼럼을 신문에 썼다. 결국, 동강댐 건설은 백지화됐다. 환경운동연합, 녹색연합 등에서 환영을 받았고 몇 년 후에는 환경운동연합 공동대표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한반도의 평화 구축을 위한 방안이 담긴 ‘평양공동선언’이 발표된 19일은 13년 전 ’9·19 공동성명’이 발표된 날이기도 하다. 남북 정상은 이날 평양공동선언에서 “북측은 미국이 6.12 북미공동성명의 정신에 따라 상응조치를 남원출장샵 취하면 영변 군산출장샵 핵시설의 영구적 폐기와 같은 추가적인 조치를 계속 취해나갈 용의가 있음을 인천출장샵 표명하였다”고 밝혔다. 시간을 과거로 돌리면 2005년 같은 날 중국 베이징(北京)에서는 남북과 미중일러 6개국 김제출장샵 수석대표가 ‘제4차 6자회담 공동성명’(9·19 공동성명)에 합의했다. 성명은 북한은 모든 핵무기와 핵 계획을 포기하고 핵확산금지조약(NPT)에 복귀하며 celexa for sale online. 제천출장샵 미국은 북한에 안보 위협을 가하지 않고 관계 정상화 조치를 취하기로 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어 2007년 2월과 10월 각각 합의된 ’9·19 공동성명 이행을 파주출장샵 위한 초기 조치’(2·13합의) 및 ’2단계 조치’(10·3합의)에는 영변 핵시설의 폐쇄·불능화를 위한 표현이 구체화됐다. 다시말해 9·19 공동성명 발표로부터 공교롭게도 정확히 13년 만인 이날 경산출장샵 평양공동선언에서 남북 정상이 다시 비핵화 방안에 합의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