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중국에 이어 베트남도 폐기물 수입을 사실상 제한하는 수순을 밟고 있다. 19일 일간 베트남 뉴스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는 지난 17일 각 부처에 폐기물 수입에 관한 긴급조치를 지시했다. 폐기물 수입 자격증 신규 발급을 중단하고 위탁수입 업체 등에 대한 자격증 유효기간을 연장하지 못 하도록 했다. 또 환경기준을 충족하는 업체에 대해서만 폐기물 수입 허가 여부를 검토하고 폐기물 수입과 거래, 활용 등에 대한 감시를 대폭 강화하라고 지시했다. 푹 총리는 또 “규정을 어기고 베트남으로 들여온 폐기물은 반드시 다시 cheap 20mg nolvedex. 내보내고 범법자를 엄벌하라”고 명령했다. 중국이 올해부터 폐플라스틱 등 고체폐기물 24종의 수입을 제한함에 따라 베트남의 폐기물 수입이 급증, 지난 5월까지 들어온 금속 폐기물만 200만t을 넘어섰다. 특히 폐플라스틱 수입은 지난해 전체 수입량과 비교해서도 200% 이상 급증했다.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본산’이라고 할 인천출장샵 수 있는 중동 지역에선 이 전염병이 극성을 부리던 파주출장샵 송고

제천출장샵 -[카톡:ym85] 조코위 대통령은 “우리는 주권을 유지하고 천연자원을 지켜낼 것”이라면서 “(이 자원들은) 가능한 인도네시아 국민의 번영을 위해 사용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2014년 대선에 이어 이번 대선에서도 조코위 대통령의 강력한 맞수로 등장한 프라보워 수비안토 대인도네시아운동당(그린드라 당) 총재 역시 민족주의 감성을 자극하는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그는 “인도네시아의 부는 인도네시아 국민을 위한 것이지 타국을 위한 것이 아니다. 우리는 타국의 하수인, 종, 노예가 되길 원치 않는다”면서 외국이 인도네시아의 자원을 제주도출장샵 착취하도록 놓아두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현지 전문가들은 외국 기업의 투자 유치를 저해하는 부작용을 고려하더라도 인도네시아에선 경제민족주의가 효과적 득표전략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구리출장샵 인도네시아 법률회사인 크리스천 테오 앤 파트너스의 광업 담당 변호사 빌 설리번은 “인도네시아 국민 대다수는 외국의 투자를 나쁜 것이나 엄격히 통제해야 할 필요악으로 간주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따라서 2014년 대선 당시와 마찬가지로 이번에도 모든 정당과 정치인이 극단적인 자원 민족주의를 내세울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