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자흐스탄 국립대의 김게르만 교수는 “난생 처음 단둥에 와서 사진과 자료로만 보던 압록강을 직접 보니 역사가 피부에 non prescription viagra generic. 와 닿는다”며 “북한 신의주와 중국 단둥 사이에 놓인 압록강 단교 위에서 표현하기 힘든 소회를 느꼈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신의주가 약 5년 전부터 많이 발전해 예전에 볼 수 없던 건물이 많이 생겼다고 한다”며 “수년 전 가본 평양도 최근 발전했다고 하니 남북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을 거치며 앞으로 더 큰 발전을 하리라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곽진웅 일본 오사카 코리아NGO센터 대표는 “압록강에서 단둥과 신의주를 비교해 바라보니 양국 국력 차이가 두드러진다”며 “내달 열릴 남북정상회담에서 경제 교류 추진에 대한 진전이 있기를 바란다”고 희망했다. 곽 대표는 “일본내 우익세력을 비롯한 정치권이 한국과 중국을 침략한 일본의 과거에 대한 사과는커녕 침략조차 인정하지 않고 있다”며 “올해가 광복 73주년인데 일본을 포함한 동북아시아인들의 역사 인식 공감대를 넓혀 미래로 함께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종일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 속에도 참가자들은 북중경제특구인 ‘황금평’과 북중국경무역 활성화를 위해 조성한 ‘단둥 호시무역구’, 북중교역의 상징이었으나 완공 후 양국관계 악화로 개통하지 못한 신압록강 대교를 차례로 방문했다. 8년째 개발 진척이 없는 황금평 경제특구.

팀공헌도는 타율보다 출루율…KBO 통산 출루율 1위 김태균도 주목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또 하나 의미 김제출장샵 있는 이정표를 세웠다. 추신수는 9일(한국시간)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방문경기에서 47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해 텍사스 구단 사상 최장 기록을 수립했다. 아직 KBO리그에서는 덜 조명받고 있지만, 현대 야구에서 출루가 지닌 의미는 매우 크다. 전통적인 야구기록에서는 타율·홈런·타점을 타자의 최대 가치로 여겼으나 1990년대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빌리 빈 단장이 OPS(출루율+장타율) 중심으로 선수를 기용해 저비용 고효율인 ‘머니볼’ 돌풍을 일으킨 뒤 출루율과 장타율이 새롭게 주목받기 시작했다. 최근에는 선수의 가치를 평가할 때 ‘대체선수 대비 승리기여도(WAR)’가 사용되기도 한다. 하지만 경주출장샵 메이저리그나 KBO의 공식 기록이 아닌 충주출장샵 WAR는 투수보다 타자의 평가 수치가 높고 포지션별 가중치가 비합리적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공식기록상의 타율과 김제출장샵 buy revatio. 출루율을 단순히 비교하면 출루율이 팀 공헌도에서 앞선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KBO 기록위원회 한 관계자는 “타율은 개인의 타격 능력만 표시하는 수치이지만 사사구까지 포함되는 출루율은 일단 안양출장샵 베이스에 많이 나가야 한다는 점에서 팀 공헌도에 더욱 높게 반영될 수 있다”고 말했다. 올 시즌 타율 0.293, 17홈런, 42타점, 출루율 0.399, 장타율 0.504를 기록 중인 추신수는 아메리칸리그에서 타율순위 16위, MLB 전체에서는 32위에 올랐다. 하지만 출루율은 아메리칸리그 4위, MLB 전체 7위에 오르며 최정상급 기량을 보여주고 있다. 추신수는 높은 출루율에 전라남도출장샵 힘입어 OPS 0.903을 기록, 목포출장샵 아메리칸리그에서는 9위이고 양 리그를 통틀어서는 16위에 올라있다. 특히 추신수는 통산 출루율에서도 0.380을 기록, 현역 선수 중 8위다. 메이저리그 143년 역사를 통틀면 118위에 랭크됐다. 2014년 추신수가 텍사스 레인저스 구단과 7년간 1억3천만 달러라는 특급 FA 계약을 맺은 것도 높은 출루율이 반영됐기 때문이다. 추신수는 계약 직전 해인 2013년 신시내티 레즈 유니폼을 입고 타율 0.285, 21홈런, 54타점에 출루율은 커리어 최고인 0.423을 기록, 메이저리그 전체 4위에 오르며 텍사스 구단의 러브콜을 받았다. 추신수가 올해 처음 올스타로 선발된 것도 연속 출루기록이 크게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