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중공업 희망퇴직 구조조정 저지 울산대책위는 19일 영천출장샵 “현대중공업이 희망퇴직을 단행하면서 신규채용을 진행해 노동자를 기만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민주노총 울산본부와 현대중 노조 등으로 구성된 대책위는 이날 울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이 지난해 70명, brand levitra canada. 남원출장샵 올해 상반기 50여 명 등을 신규채용했고, 하반기에도 인력 충원을 한다”라며 “경영 위기라며 희망퇴직을 단행한 것과 앞뒤가 맞지 않는다”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현대중 등 우리나라 조선업체가 잇달아 대규모 수주에 성공했고 향후 수주 전망도 밝다”라며 “경기 회복 때 고숙련 노동자가 없다면 세계 일등 조선산업은 유지할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현대중그룹이 최근 서울아산병원 의료플랫폼 등 다양한 사업에 투자, 성남시에 5천 명 여수출장샵 규모 연구개발(R&D) 센터 건립, 2022년 그룹 매출 70조 달성 목표를 홍보하는 등 사업을 확장하고 있어 경영 위기 막바지에 진행할 법한 구조조정은 더는 명분이 없다”라고 군산출장샵 덧붙였다. 대책위는 “현대중이 구조조정 중단을 당장 선언해야 한다”라고 요구했다. 현대중은 지난달 말 해양사업부 작업 물량이 바닥나자 지난 14일까지 해양사업부와 현대일렉트릭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했다. 대책위는 해양사업부와 현대일렉트릭에서 각각 120여 명이 희망퇴직한 것으로 파악했다. 현대중 측은 “연구개발 역량 강화를 양산출장샵 위한 필수 인력만 제천출장샵 최소한 채용하고 있고 수년간 생산직이나 일반 사무직은 채용하지 않았다”라며 “현재 일감 부족으로 도크 3기 가동을 중단한 상황에서 일감이 많아질 구미출장샵 것이라는 주장은 근거가 없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