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출장샵 -[카톡:ym85] 백악관 “트럼프 대통령과 전적으로 무관”(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하는 로버트 뮬러 특검이 ’1호’로 기소한 폴 매너포트 전 트럼프 대선캠프 선대본부장이 14일(현지시간) 두 가지 연방범죄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고 특검 수사에 전적으로 협조하기로 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사회복지법인 인클로버재단(이사장 한용외)은 다문화청소년의 한국역사와 문화에 대한 관심을 키우기 위해 역사문화탐방 사업인 ‘고(古)고(GO)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대명복지재단 후원으로 진행되는 이번 사업은 서울·경인 지역에 사는 14세∼18세 다문화가정 청소년 60명을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참가비는 무료다. 참가자들은 밀양출장샵 오는 10월 27일 진행되는 역사퀴즈대회 ‘도전!황금벨’에 참여해야 하며 인클로버재단은 이 가운데 15명의 탐방단을 선발할 계획이다. 선발된 학생들은 11월 24일부터 25일까지 1박2일간 대명리조트 변산에서 진행되는 문화탐방에 참여한다. 역사퀴즈대회 1등과 2등을 차지한 학생에게는 각각 100만원, 50만원의 장학금도 지급된다. 탐방 신청은 10월 5일까지 재단 홈페이지(www.inclover.or.kr)에서 관련 서류를 내려받아 작성한 뒤 전주출장샵 이메일(inc2009@inclover.or.kr)로 제출하면 된다. 문의 ☎ 02-508-1922. 송고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지난 7월 극비리에 직접 협상에 나선 미국과 아프간 탈레반이 이달 내에 2차 평화협상 테이블을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13일(현지시간) AP통신과 아프간 톨로뉴스 등에 따르면, 탈레반은 대표단 구성, 의제 설정 등 미국과의 2차 협상 준비를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탈레반 관계자는 AP통신에 “이번 협상은 포로 교환, 신뢰 구축, 회담 성격 공식화 등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며 “협상 시기는 이달 중이 될 듯하다”고 말했다. 톨로뉴스도 탈레반 지도자들이 최근 회의를 열고 서너 명으로 이뤄질 대표단을 어떻게 구성할지 등에 대해 논의했다고 전했다. 다만, 미국은 협상 개최 여부에 대해 아직 구체적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그간 아프간 반군 세력인 탈레반은 아프간 정부를 거치지 않고 미국과 직접 대화를 하고 싶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에 미국은 탈레반 요청을 받아들였고 지난 7월 카타르에서 앨리스 웰스 미국 국무부 밀양출장샵 남·중앙아시아 수석 부차관보와 탈레반이 극비리에 접촉했다. 양측 고위급 대표단이 아프간 정부를 제외한 채 직접 협상 테이블에 나선 것은 2001년 후 사실상 처음이라고 외신들은 전했다. 양측은 2차 협상이 성사되면 무엇보다 포로 교환 문제를 협상 테이블에 먼저 올릴 것으로 보인다. 아프간 정부 측은 현재 약 2천명의 탈레반 포로를 수용하고 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탈레반은 2016년 미국과 호주 교수 두 명 등을 납치해 억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번 협상에서는 물밑에서 비밀리에 이뤄지는 양측 협상을 공식화하는 방안도 논의될 것으로 전망된다. 양측은 17년째 이어지는 내전을 종식하고 평화를 구축해야 하는 데에 어느 정도 공감대를 가진 것으로 전해졌다. 아프간 정부는 지난 2월 탈레반에 합법조직으로 인정할 테니 전쟁을 중단하고 평화협상에 참여하라고 제안하는 등 화해의 손짓을 했다. 지난 6월에는 아프간 정부군과 탈레반이 전례 없이 사흘간 휴전하기도 했다. 이어 탈레반은 지난 사천출장샵 7월 민간인을 겨냥한 ‘자살폭탄 테러’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하며 유화 제스처를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