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출장샵 -[카톡:ym85] 은행·환전소·사치품 매장 혼잡…터키한인회 웹사이트에 ‘직구족’ 몰려韓 기업 “팔수록 손해”…한인 직원 “한국행 항공권도 사기 buypharmacy. 버겁다” 토로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미얀마 동부 카인주(州) 주도 파안의 교도소에서 집단 탈옥 청주출장샵 사건이 발생해 현지 경찰이 탈옥 죄수들을 추적하고 있다고 현지 언론과 외신이 17일 용인출장샵 보도했다. 미얀마 정부 관리들에 따르면 전날 파안 교도소에서 수감자 41명이 간수를 공격하고, 영내에 들어온 트럭을 탈취해 정문을 부수고 달아났다. 현지 관리인 인 킨 텟 마는 AFP통신에 “죄수들이 간수를 공격해 다치게 했다. 또 이들은 건설용 모래와 석재를 싣고 들어와 쓰레기를 수거해 가는 트럭을 탈취한 뒤 정문으로 돌진했다”고 설명했다. 카인주 창원출장샵 경찰청장인 아웅 미얏 모에는 “달아난 죄수 가운데 3명을 검거했다. 나머지 탈주범 검거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부산시는 20일 오전 11시 30분 해운대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조리전공 특성화 고교생 300여 명을 초청해 ‘부산 씨푸드 고메(미식가) 2018-셰프의 꿈’을 연다. 이번 행사에는 유명 스타 요리사인 양지훈 셰프를 초청해 요리사의 꿈을 키우는 청소년에게 요리사 도전기와 성공 과정을 강연한다. 또 부산시 상징 생선인 고등어를 주제로 수산물 요리 시식회와 캐릭터 디자인 상품 전시회를 여는 등 고등어 소비촉진 캠페인을 한다. 부산시 관계자는 “올해 행사는 요리사의 꿈을 키우는 청소년들에게 고등어와 관련한 다양한 요리를 선보여 수산물의 새로운 경제적 가치를 제시할 예정”이라며 “앞으로 부산의 대표적인 씨푸드 축제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2016년 국립해양박물관 야외에서 크루즈관광객 등 200여 명이 평택출장샵 supreme suppliersmumbaiindia. 참석한 가운데 ‘부산 크루즈 고메’ 시범행사를 시작해 지난해에는 조리전공 청소년과 유명 셰프의 만남 ‘부산 씨푸드 고메 2017′ 행사를 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