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고(세종=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조규홍 전 기획재정부 재정관리관(차관보)이 차기 유럽부흥개발은행(EBRD) 이사로 일하게 됐다. 19일 기재부에 따르면 조 전 차관보는 내달 1일 EBRD 이사로 부임하기 위해 이번 주말 본부가 있는 영국 런던으로 출국한다. EBRD는 동구권과 옛 소련 국가들의 시장경제체제 전환 지원을 위해 설립된 개발금융기구로, 한국은 1991년 창립 때부터 가입해 활동 중이다. 행정고시 32회로 공직에 입문한 조 전 차관보는 재정경제원, 기획예산처를 거쳐 기재부 경제예산심의관으로 일했다. 2016년부터 기재부 재정관리관으로 재잭했던 조 전 차관보는 EBRD 이사로 부임하기 위해 사표를 냈으며 지난 17일 수리됐다. 조 전 차관보의 EBRD 이사 임기는 2021년 10월까지다.숨 끊어지기 전에 도축하는 등 가축에 가혹행위 한 혐의하원, 가축 가혹행위 처벌 강화 법안 준비 이번 조처는 주로 인근 아랍권 중산층의 관심을 끌 것으로 예상된다. 터키 국적으로는 미국과 유럽 각국을 무비자로 여행할 수 없으므로 국민소득이 비교적 높으면서 해외여행이 자유롭고 이중국적이 제한되는 한국인 등에는 이번 조처가 큰 실익이 없다. 이번 조처는 시민권 취득에 관한 규정으로, 외국인의 거주 허가와는 무관하다. 올해 들어 이스탄불주(州)와 남동부 여러 주는 외국인 거주허가 요건을 대폭 강화, 송고 금강산을 소재로 한 그림을 감상하며 ‘몰골기법’을 썼다는 설명을 듣고는 “정말 힘찹니다”라고 감상평을 말하기도 했다. 평양성을 소재로 한 그림 앞에서는 북측 관계자에게 “평양성이 아직 남아있나”라고 물으며 관심을 보였다. 관계자가 ‘인민예술가의 작품’이라고 소개한 그림 앞에서는 “인민예술가가 되려면 어느 정도 해야 되나”, “국제적으로 전시를 열어야 되나”라고 묻기도 했다. 한 층 내려온 문 대통령은 풍산개 그림 앞에 멈춰 서서 “풍산개는 저도 선물 받았습니다”라고 말했다. 전날 만찬에서 북측은 문 대통령에게 풍산개 그림을 선물한 바 있다. 다시 1층으로 내려온 문 대통령은 “만수대창작사는 어떤 분들이 오나요”라고 물었다. 관계자가 “평양예술대 졸업생 중 우수생이 온다”고 답하자 문 대통령은 “예술가들의 꿈이네요”라고 말했다.▲ 문화일보(서울) = 韓銀, ‘집값 급등 금리 탓’ 주장 정면반박 ▲ 내일신문(서울) = 종부세인상, 국회통과 ‘험난’ 예고 ▲ 아시아경제(서울) = “투기 잡으려 ‘강남 특별구’ 만드나” ▲ 헤럴드경제(서울) = “디자인, 상상을 넘어 세상의 변화에 전념하라” ▲ 이투데이(서울) = 시장은 비명 지르는데… 정부는 “괜찮아 잘 될거야”‘남북 겨레말 동질성 회복을 위한 공동선언’ 추진(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겨레말큰사전 남북 공동편찬회의’가 다음 주 중국 다롄(大連)에서 남북 언어학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다. 송고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재미동포 1.5세 한나 김(한국 이름 김예진·35)씨가 15일 국내 6·25 전쟁 참전비를 돌며 평화를 기원하는 7일 간의 여정을 시작했다. 한나 김씨는 이날 오전 인천시 중구 월미도 자유공원에 세워진 맥아더 장군 상륙 기념비 앞에 헌화하며 ‘기억하라 727′ 프로젝트 출정식을 열었다. 이 프로젝트는 6·25 전쟁과 정전협정일(1953년 7월 27일)을 기억하자는 취지로 김씨와 한인 1.5세 청년들이 모여 기획했다. 김씨는 지난해 1월부터 26개 국과 미국 50개 주를 이어 돌며 참전용사 300여 명을 만났다. 한국 출정식은 3번째 여정이다. 그는 월미도 출정식을 시작으로 다음 날 경기도 파주·동두천·연천의 6·25 참전 기념비를 찾아 헌화한다. 로스앤젤레스오토쇼와 오토모빌리티LA 1907년에 시작된 로스앤젤레스오토쇼(LA오토쇼(R))는 매년 열리는 오토쇼 중 북미에서 가장 먼저 열리는 주요 오토쇼이다. 2016년에는 동 쇼의 프레스앤드트레이드데이즈가 커넥티드 카 엑스포(CCE)에 통합되어 새로운 제품과 기술을 소개하고 운송과 모빌리티의 미래에 관한 가장 중요한 이슈를 토론하기 위해 기술과 자동차 산업이 융합하는 업계 최초의 산업 전시회인 오토모빌리티LA™가 되었다. 오토모빌리티LA 2018은 11월 26~29일 사이에 로스앤젤레스컨벤션센터에서 열리며 제조사들의 신차도 여기에서 발표된다. LA오토쇼 2018에 대한 일반인 공개는 11월 30일 -12월 9일이다. 오토모빌리티LA에서는 새로운 자동차 비즈니스가 만들어지고, 획기적인 제품이 선보이며, 전 세계 언론사와 업계 전문가들 앞에서 전략이 발표된다. LA오토쇼는 전L.A. 신차딜러협회가 후원하며 ANSA프로덕션즈가 진행을 맡는다. 오토쇼 관련 최신 뉴스와 정보를 받아 보려면 트위터에서 AutoMobility LA를 팔로우하기 바란다. 지난 패널, 인터뷰와 기조연설은 오토모빌리티LA의 새로운 팟캐스트 https://automobilityla.com/podcast/에서 들을 수 있다. 회담 중에 열린 “양질의 랴오닝 발전을 촉진하는 민간기업 회의”에서 76건의 프로젝트가 성사됐다. 이들 프로젝트의 총 계약 규모는 3,000억 위안에 달한다. 이들 프로젝트 중 투자금이 100억 위안 이상인 대형 프로젝트도 10건이 넘는다. Changjiang & Jinggong Steel Building (Group) Co. Ltd.의 전략 및 투자 책임자 Wang Xiaochun은 “랴오닝이 견고한 산업 기초와 확실한 지역 이점을 갖고 있다”고 언급했다. 랴오닝은 중국 동북부 개발 전략에 따라 투자자에게 많은 기회를 가져다 줄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정부는 나진-하산 프로젝트 진행을 위한 우리 기업과 정부 관계자 등 실사단의 송고러 국방, 강한 어조로 보복조처 시사…이스라엘, 이례적 경위 공개하며 수습전문가 “보복 가능성 작다” 전망…푸틴 “이스라엘이 격추한 것 아냐” 축제 첫날 고구려를 주제로 한 오케스트라 공연을 비롯해 국악한마당, 전통문화예술 공연 등이 펼쳐진다. 개막식이 열리는 둘째 날에는 노라조, 솔비 등이 출연하는 축하공연과 청춘가요 콘서트 등이 진행된다. 마지막 날에는 코스모스 가요제, 송고(구리=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도 구리시는 다음달 5∼8일 토평동 한강공원에서 수도권 최대 가을 잔치인 코스모스 축제를 연다고 19일 밝혔다. 이를 위해 구리시는 한강 변에 5만9천㎡ 규모의 꽃단지를 조성했다. 하지만 핵과 평화를 주고받는 본 협상은 북미 대화라는 점에서 비핵화를 위한 북한의 카드가 남북 회담에서 모두 나올 것이라고는 애초 기대하기는 힘들었다. 평양선언의 비핵화 내용은 멈춰서 있는 북미협상을 재개하기 위한 북한의 대미 메시지로 봐야 하며, 비핵화 의지를 드러내는 기존의 언명에서 한 발짝 더 나아간 측면에서 평가해야 한다. (베이징, 중국 2018년 9월 10일 AsiaNet=연합뉴스) 랜섬웨어 발생, TSMC의 생산 중단, 싱가포르에서 건강데이터 악용 등과 같은 사건은 인터넷 보안 위협이 오프라인 세계에 미치는 영향을 보여주는 사례다. 새로운 시대가 도래하고 확실한 인터넷 보안의 시대가 끝남에 따라, 이달 4~6일에 열린 Internet Security Conference(ISP)에서 중국의 인터넷 보안 전문가와 종사자들이 빅 데이터의 총체적인 모니터링과 보호를 위한 국제적 조정과 공유를 촉구했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고상민 기자 = 여야 3당 대표와 북한 고위급 인사들의 면담이 불발 하루 만인 19일 재성사됐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이날 오전 9시 50분께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최금철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 부위원장과 만나 면담했다. 전날 남측의 일정 착오로 발길을 되돌려야 했던 북측 인사들은 이날도 만수대의사당 접견실에 먼저 나와 기다리는 배려를 보였다. 이들은 접견실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한 뒤 회의장으로 이동해 약 50분간 대화를 나눴다. 이 자리에서 여야 대표는 연내 남북 국회회담 개최와, 아울러 3·1 운동 100주년 행사 공동 개최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면담에 앞서 이정미 대표는 김영남 상임위원장에게 민주노동당이 고군분투하던 시절을 담은 고(故) 노회찬 전 원내대표의 저서 ‘힘내라 진달래’와 추모객들이 만든 책갈피, 정의당 로고가 새겨진 만년필 등을 박스에 넣어 선물했다. 김영남 상임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전날 면담 취소를 상기하며 “학수고대의 보람이라는 게 바로 오늘 같은 광경을 놓고 예로부터 쓰던 의사표시라고 생각된다”며 전날 면담 불발에 대해 크게 개의치 않는다는 듯한 의사를 전달했다. 작년 EU의 의약제품 수출은 1천560억 유로(202조8천억 원 상당), 수입은 770억 유로(100조1천억 원 상당)로 집계됐다. 특히 EU 의약제품의 수출이 수입을 크게 앞서 의약제품 무역수지는 지난 2002년 220억 유로(28조6천억 원 상당) 흑자에서 작년엔 800억 유로((104조 원 상당) 흑자로 대폭 증가했다. 의약품 분야가 EU의 수출 주력업종임이 확인된 것이다. EU 의약제품의 가장 큰 수출시장은 미국으로 전체 수출의 31%를 차지했고, 스위스(13%), 중국(6%), 일본(5%), 러시아(5%), 캐나다(3%) 등이 2~6위 수출대상국에 올랐다고 유로스타트는 밝혔다. EU가 의약제품을 가장 많이 수입하는 나라 역시 미국으로 전체 수입의 40%를 의존했고, 그 뒤를 이어 스위스(34%), 이스라엘(5%), 싱가포르(4%), 중국(4%), 한국(3%) 등의 순으로 많았다. (서울=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최강자 30명만 추려 ‘최후의 1인’을 가리는 마지막 대회 투어 챔피언십에 5년 만에 타이거 우즈(미국)가 돌아온다. 21일(한국시간)부터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의 이스트 레이크 골프클럽(파70·7천385야드)에서 열리는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최종전 투어 챔피언십(총상금 875만 달러)은 시즌 ‘왕중왕전’이라 할 수 있다. 지난해 10월 개막해 올해 8월까지 이어진 2017-2018시즌 PGA 투어 정규 대회와 앞서 열린 페덱스컵 플레이오프 3개 대회까지 선수들의 성적을 포인트로 환산한 페덱스컵 랭킹 상위 30명만 이 대회에 출전할 수 있다. 세계 골프 최고의 무대인 PGA 투어에서 시즌 내내 뛰어난 성적을 쌓아 온 선수 30명이 남아 최강자를 가리는 만큼 ‘돈 잔치’라 불릴 정도로 거액의 상금이 걸려 있다.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하면 157만5천 달러(약 17억8천만 원), 페덱스컵 1위를 차지하면 1천만 달러(112억9천500만 원)를 받는다. 우승과 페덱스컵 1위 둘 다 잡으면 한 번에 약 130억 원을 가져갈 수 있다. ‘골프 황제’로 군림했던 우즈는 페덱스컵에서도 족적을 남겼다. 페덱스컵이 도입된 2007년 첫 1위의 주인공으로 이름을 올렸고, 2009년 다시 1위에 올라 지금까지 유일하게 두 차례 페덱스컵 1위에 오른 선수로 남아 있다. 2007년엔 투어 챔피언십 우승 트로피도 가져갔다. 하지만 최근엔 부진해 투어 챔피언십 근처에도 오지 못했다. 2013년 이후 5년 만에 이 대회를 치른다. 그는 2013년 플레이오프 3차전까지 페덱스컵 랭킹 1위를 달리다 이 대회에 출전했으나 공동 22위에 그쳐 페덱스컵 랭킹 2위로 밀린 바 있다. 올해 상황은 1위를 노리기엔 녹록지 않다. 우즈의 현재 페덱스컵 랭킹은 20위로, 1위까지 오르려면 이 대회를 우승하고 다른 상위권 선수의 성적을 지켜봐야 한다. 하지만 마냥 불가능한 것도 아니다. 지난달 PGA 챔피언십에서 9년 만에 메이저대회 준우승을 기록한 그는 플레이오프 1차전 노던 트러스트에서 공동 40위로 주춤했으나 델 테크놀로지스 챔피언십 공동 24위, BMW 챔피언십 공동 6위로 플레이오프 내내 나아지는 모습을 보였다.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리그 오브 레전드(LoL)’ 개발사인 라이엇게임즈가 내달 서울 종로 그랑서울에 LoL 플레이어를 위한 ‘LoL 파크’를 오픈한다.IT/과학 본문배너 한의학 진료단의 모로코 방문은 모로코의 전 보건복지부 장관인 오울바차 사이드 박사의 초청에 따른 것이다. 사이드 박사는 한국의 우수한 전통의학인 한의학을 모로코에 유치하고자 대한한의사협회 소속 한의사들에게 모로코 내 한방진료실 개설을 요청했다. 이에 한의사들은 올해 11월 라바트에 한의원을 개설하고 모로코 왕립대학에 한의과대학을 설립할 계획을 하고 있다. 한의학 진료단 관계자는 “한국 한의학이 유럽·아프리카의 주요 거점인 모로코에 최초로 진출하고 모로코왕립대학에 한의과대학이 설립됨으로써 ‘한의학의 세계화’를 선도하는 중요한 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 ▲ 더 메가북스는 지난 15일 서울 영풍문고 본점 책향에서 4차 산업혁명이 가져올 새로운 직업인 미생물 코디네이터와 마이크로바이옴(장내 미생물)을 소개한 ’20-60 나 뭐 먹고 살지?’ 책 출판 기념 북 콘서트를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저자들은 건강한 삶을 살기 위한 건강 수칙, 질병을 예방할 수 있는 생활습관과 식습관, 발효식품과 마이크로바이옴 중요성, 미생물 코디네이터의 필요성에 대해 100여 명의 참석자와 함께 토크 세미나를 가졌으며, 가수 박윤경의 진행과 가수 이서아의 미니 콘서트가 진행됐다. 이 책은 건강 전문서적으로 장 건강과 대사·면역·암 등 질병의 시작과 과정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마이크로바이옴의 역할과 질병과의 관련성, 마이크로바이옴 케어와 새롭게 생길 ‘미생물 코디네이터’ 직업을 소개하고 있다. 저자는 메가랩(프로바이오틱스 연구소기업)의 이기수 고문과 한국의과학연구원 전 상임위원이자 김일성종합대학 의과대학 출신의 김소연 박사로 우리 건강에 실용적인 미생물 정보를 담고 있다. 메가랩의 전용배 본부장은 “질병 예방에 건강한 식습관과 마이크로바이옴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커지고 있어 건강세미나와 가수들의 콘서트가 어우러진 새로운 북 콘서트를 다양한 곳으로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송고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마천루의 도시’ 미국 시카고의 아이콘 ‘윌리스타워’(본명칭 시어스타워·442m·108층)가 방문객 친화 시설을 대대적으로 확충한다. 13일(현지시간)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시카고 최고층 윌리스타워를 공동 소유한 세계 최대 사모펀드 운용사 ‘블랙스톤 그룹’은 총 5억 달러(약 5천500억 원)를 투입, 빌딩 남쪽 면에 5개 층이 트인(지하 2층·지상 3층) 2만8천㎡ 규모의 초대형 편의시설을 신축하고 있다. ‘카탈로그’(Catalog)로 이름 붙은 이 공간에는 만남의 장소·그룹 미팅실·엔터테인먼트·쇼핑·식당가 등이 조성되고, 신축 구조물 옥상에는 잔디공원도 만들어진다. 탁 트인 전망과 자연채광을 즐길 수 있도록 남쪽 면과 천장 일부는 유리로 설계됐다. 축제 당시 최악의 폭염 탓에 지난해 송고(화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화천에서 지난달 4일간 열렸던 토마토축제에 10만 명에 가까운 관광객이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화천군에 따르면 지난달 2일부터 5일까지 사내면 사창리 문화마을에서 열린 화천토마토축제를 찾은 관광객이 모두 9만8천 명으로 집계됐다. 우즈베키스탄 고용노동부는 이날 오후 고려인마을 인근인 광산구 흑석동 광주외국인노동자지원센터 건물에 우즈베키스탄 노동부 한국주재사무소를 열고 개소식을 개최했다. 개소식에는 쉐조드 쿠드비예프 우즈베키스탄 고용노동부 장관과 비탈리 편 주한 우즈베키스탄 대사, 아사무브 우즈베키스탄 이주인력 청장, 이용섭 광주시장, 김영미 광주지방고용노동청장, 김삼호 광주 광산구청장 등이 참석했다. ▲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13일 부산을 찾아 부산항 현안에 대해 지역 기자단과 간담회를 하고 자갈치 시장에 들러 추석 물가동향을 점검한다. 김 장관은 이 자리에서 부산항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부산항 컨테이너 터미널 운영사 체계 개편 방안’을 설명한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면담에서는 변화된 남북관계 상황에 맞춰 시민사회와 종교계 등의 민간교류가 속도를 낼 방안에 대해 남북 관계자들이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을 것으로 보인다. 김영대 위원장은 북한 노동당의 ‘우당’(友黨)인 사회민주당 중앙위원장이지만 북측 민화협 회장도 맡고 있다. 김희중 대주교는 국내 7대 종단 연합체인 한국종교인평화회의(KCRP) 회장을 맡고 있고, 북측 배석자 중 강지영도 조선종교인협의회 회장 직함이지만 민간교류 분야를 중심으로 활동해 온 대표적 대남 간부다.▲ 경향신문 = 2차 북ㆍ미 정상회담 추진, ‘비핵화-평화’ 빅딜을 기대한다 집값 잡기 위해 그린벨트까지 풀어야 하나 ‘선출되지 않은 권력’의 오만과 일탈, 더 방치할 수 없다 ▲ 서울신문 = ‘김명수 대법원’ 제2의 사법농단 자초하나 앞뒤 바뀐 청와대의 평양 초청, 이래서 국회 협치 되겠나 메르스 확산 저지에 시민도 적극 협조해야 ▲ 세계일보 = “북ㆍ미 정상회담 조율 중”… 비핵화 로드맵에 집중할 때다 靑, 남북문제마저 일방통행식으로 밀어붙이나 구멍 뚫린 메르스 관리, 관계당국 합심해 대처해야 ▲ 조선일보 = ‘공무원 증원, 복지 과속, 통계 조작’ 망한 나라의 3종 세트 미ㆍ북 2차 정상회담도 트럼프 정치 위기 돌파용 쇼 되면 민노총의 판사 집단 협박, 대법원장은 같은 편이라 침묵하나 ▲ 중앙일보 = 비핵화는 말이 아니라 행동이어야 한다 ‘성역화’된 소득주도성장, 현실 진단마저 왜곡되나 왜곡된 인식으로 비호감 자초하는 보수 야당 ▲ 한겨레 = 2차 북-미 정상회담 ‘비핵화 빅딜’ 모색해야 증거인멸 ‘공범’에 개혁은 ‘시늉’만, 길 잃은 ‘김명수호’ 집값 대책 못지않게 중요한 ‘전월세 대책’ ▲ 한국일보 = 북미 ‘빅딜’ 재시동, 비핵화 달성에 의미 있는 진전 이뤄야 ‘사법농단’ 압색영장 줄기각 판사들 교체해야 하지 않나 도덕성 논란 헌법재판관 후보자들 스스로 합당한지 돌아봐야 ▲ 디지털타임스 = 정책 逆질주가 경제침체 가속화 시킨다 4차산업 일자리, 규제혁파에 달렸다 ▲ 매일경제 = 2차 미북정상회담 또 한번의 이벤트로 끝나지 않으려면 일자리위원회, 숫자 목표보다 어떻게 규제 풀까를 말해야 메르스 정보 공개 혼란, 3년 전과 뭐가 다른가 ▲ 서울경제 = 남북미 릴레이 정상회담 이번엔 달라야 한다 고용절벽 언제까지 인구감소 탓만 할 건가 기업 부실징후 사전관리 나서라 ▲ 전자신문 = 이통사 불법 지원금, 근본처방 고민할 때 핀테크 규제, 더 풀어야 한다 ▲ 파이낸셜뉴스 = 부동산 대책, 미ㆍ일 사례를 교훈 삼길 설비투자에 울리는 경고음 ▲ 한국경제 = 경제정책 전환, 더 이상 실기해선 안 된다 원격의료ㆍ빅데이터ㆍ유전자검사 … 시범사업만 할 건가 우리도 국가 차원의 ‘AI인재 양성’에 총력 기울여야 ▲ 건설경제 = 역주행 인프라 투자, 정책 변화 필요하다 ▲ 신아일보 = 인사가 만사… 청문회 ‘유감’ ▲ 아시아투데이 = 금감원, 금융위기 조짐 사전경고 기능 잘해주길 주 52시간제, 신규아파트 분양가 상승원인 된다 ▲ 이데일리 = 판문점선언 국회비준 서두를 필요 있나 청와대는 측근들 쓴소리에 귀 기울여야 ▲ 일간투데이 = 정상회담 동행 거절당한 靑…정무기능 보완돼야 현실성 결여된 ‘원전 해체’ 석ㆍ박사 과정 신설

알뜰폰협회, 10월 최종 결정…”실제 사용 여부는 추가 검토”(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알뜰폰 새 이름을 찾기 위한 공모전 결과 발표가 다음 달로 연기된다. 18일 알뜰폰업계에 따르면 한국알뜰통신사업자협회는 이번 주 실무 평가를 마무리한 뒤 다음 달 이사회를 열어 최종 수상작을 결정·발표할 예정이다. 협회는 지난 6월 20일 공모전을 시작할 당시 8월 중 입상자를 발표할 예정이었으나 이달 중순으로 발표 시기를 한 차례 미뤘다. 하지만 충분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판단하에 다음 달로 재차 연기했다. 추석 연휴가 겹치면서 10월로 연기가 불가피했다는 게 협회의 설명이다. 7월 23일까지 진행된 공모전에는 350여개 작품이 응모했다. 하지만 새 명칭과 함께 BI(Brand Identity) 디자인까지 제출해야 하다 보니 다양한 아이디어를 수집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일었다. 협회에서도 참신한 아이디어를 찾기 어려워 고심을 거듭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모전에서 선정된 이름이 실제로 사용될 지도 미지수다. 애초 협회는 알뜰폰 이미지 쇄신을 위해 공모전을 통해 새로운 이름을 발굴한다는 계획이었으나 오히려 이용자 혼란을 가중할 수 있다는 우려가 꾸준히 제기됐다. 협회 관계자는 “고객의 호응을 얻을 수 있는 이름을 선정하는 게 중요한 만큼 서두르지 않고 있다”며 “알뜰폰 명칭 변경은 추가 검토가 필요해 10월 중 정부와 논의를 거쳐 실제 채택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Construction on a 30 ton/day fishing vessel was started (Dmitry Patrushev, Ilya Shestakov and Arkhangelsk Region Governor Igor Orlov took part in the ceremony), the International Year of Salmon, established by academics and environmentalists, was inaugurated, and winners of the all-Russia competition “The Best Fish Product” were announced.각국 “무력 대신 외교가 승리” 환영…시리아·반군, 같은 합의 정반대 해석”공세 일시적 연기일 뿐” 전망도…공격중단 대가로 러 챙긴 실리에도 의문 솔트레이크시티 경제개발부 부장 Lara Fritts는 회의에서 “위도와 고도가 높은 도시는 더 심각한 난방, 교통 및 환경 문제에 직면한다”라며 “솔트레이크시티는 2040년까지 지역 전기 수요를 지원하고자 100% 재생에너지를 사용하고, 온실가스 배출량을 80% 감축해 모든 시민이 추운 겨울에도 상쾌한 공기를 마실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솔트레이크시티의 자원 계획에서 영감을 받은 선양 시 정부는 석탄에서 재생에너지로 전환하기 위해 우리 도시와 깊고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라고 언급했다. 그런데 개정안 시행을 앞두고 말초혈 이식을 해온 의사들을 황당하게 하는 일이 발생했다. 복지부가 느닷없이 ‘장기 등 이식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 개정에 따른 업무 안내를 통해 말초혈액 기증연령을 16세 이상으로 제한하고 말초혈을 기증하려는 사람은 모두 사전에 국립장기이식관리기관장의 승인을 받으라고 각 병원에 통보한 것이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당장 ‘누가 이런 규정을 만들었느냐’는 여론이 들끓기 시작했다. 이식과 관련한 규제를 풀어도 시원찮을 판에 골수 이식에도 없던 나이제한과 승인 규정 등의 규제가 새로 생겼기 때문이다. 조혈모세포 이식 전문가인 A 대학병원 교수는 “말초혈 이식은 이미 10여년 전부터 혈액암 환자에게 보편화한 치료법”이라며 “이식 연령이나 승인에 제한을 둘 필요가 없는데 누가, 어떻게 이런 지침을 만들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형제 중 형(13)이 백혈병이어서 조혈모세포 이식이 필요한 상황이 발생했다고 가정하자. 현재 면역 적합성이 맞는 조혈모세포를 가진 건 동생(12)뿐이다. 하지만 복지부가 만든 지침대로라면 말초혈을 기증할 수 없어 동생이 16세 이상이 될 때까지 이식을 기다려야 한다는 게 이 교수의 설명이다. 또 가족 간 이식까지 모두 승인을 받으라는 것도 치료가 우선인 상황에서 어불성설이라는 입장이다. 이처럼 전문가들의 문제 제기가 있자 복지부는 부랴부랴 수습에 나섰다. 급기야 업무 안내 며칠 만에 개정안 취지와 무관한 연령제한, 승인 대상 강화 등은 시행령 적용대상이 아니라는 내용의 공문을 각 병원에 다시 발송했다. (방사르[인도네시아]=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규모 7.0의 강진이 덮친 인도네시아 롬복 섬 북부는 지진 발생으로부터 이틀이 지난 7일 현재까지도 재난이 할퀸 흔적이 역력했다. 최대 피해 지역인 북(北) 롬복에선 건물의 70%가 파손됐다. 재난당국은 섬 면적의 25%에 해당하는 지역에서 전력공급이 재개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실제 진앙과 멀지 않은 방사르 항 주변에선 멀쩡한 건물을 찾기 힘들었다. 폐허가 된 마을에서 잔해를 치우던 주민 로니(32)는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최악, 정말 최악이다. 모든 게 파괴됐다. 나는 우리 가족을 구하는 것 외엔 아무것도 생각할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지진은 지금껏 겪은 가장 큰 지진이었다. 여기 옆에 무너져 있는 이슬람 사원에는 아직도 이웃들이 갇혀 있고 일부는 목숨을 잃었다”고 털어놓았다. 마을 내 이슬람 사원은 기둥과 벽면이 무너져 완전히 내려앉은 상태였다. 구조작업을 도우려 다른 지역에서 왔다는 현지인 남성 하즈미(29)는 “강론을 들으러 사람들이 몰려 있었던 탓에 피해가 더 커졌다”고 말했다. 집이 완전히 무너져 텐트에서 생활 중인 로비(40)는 “집도 무너지고 모든 것을 잃었다. 물과 먹을 것도 부족하다. 그나마 가족은 모두 무사해 다행”이라고 한숨을 돌렸다.

More than 3,000 business leaders, fisheries representatives and government officials from Denmark, Germany, Iceland, Italy, Canada, China, Morocco, Norway, the Faroe Islands, Japan and elsewhere attended the Forum. Agriculture Minister Dmitry Patrushev read a welcome address from President Vladimir Putin. 라이언 사무차장보는 이날도 콩고민주공화국에서 발생한 에볼라 때문에 인터뷰 중간중간 휴대전화로 메시지를 받았다. 그는 한국과도 각별한 인연이 있다. 그는 제 송고 –3.1운동 100주년, 임시정부 설립 100주년을 맞아 독립기념관 차원에서 준비하고 있는 기념사업은. ▲ 아직 계획 단계이다. 일단 내년 4월 상하이에서 100주년 기념 국제학술대회가 열린다. 독립기념관 내 독립군체험학교가 있는데 신흥무관학교 교사를 복원해 거기서 독립전쟁을 체험하는 교육프로그램이다. 여기에 임시정부가 운영했던 인성(仁成)학교를 복원해 인성학교 체험 프로그램을 병행하려 한다. 초등교육에 해당하는 인성학교에서는 민주주의 관점에서 학생들이 교육을 받았다. 1932년 임시정부가 상하이를 떠났고 인성학교도 더는 운영할 수 없었다. 임시정부는 교민 자녀들의 교육에 신경을 썼다. 한편으로는 민족교육, 한편으로는 민주시민교육이 이루어졌다. 중등과정의 삼일학교도 있었다. 임시정부가 직접 운영한 것은 아니지만, 임시정부에서 활동하던 독립운동가들이 교사로 있었다. ※ 송고응급실 525개 24시간 진료…포털서 ‘명절병원’ 검색 가능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추석 연휴에도 전국 응급실 525곳은 평소와 마찬가지로 24시간 진료한다. 추석인 24일에도 공공의료기관 427곳, 병·의원 820곳, 약국 1천849곳은 문을 연다. 보건복지부는 추석 연휴에 의료이용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이 기간 이용할 수 있는 병·의원과 약국 정보를 전화, 인터넷, 스마트폰 앱을 통해 제공한다고 19일 밝혔다. 연휴에 문을 여는 병·의원이나 약국 정보는 129(보건복지콜센터), 119(구급상황관리센터), 120(시도 콜센터)을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응급의료포털(www.e-gen.or.kr), 복지부 홈페이지(www.mohw.go.kr), 응급의료정보제공 앱(App) 등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네이버와 다음 등 주요 포털에서 ‘명절병원’을 검색하면 ‘응급의료포털 E-Gen’이 검색 페이지 상단에 노출돼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응급의료정보제공 앱은 사용자 위치를 기반으로 주변에 문을 연 의료기관을 지도로 보여주고, 진료시간과 진료과목 조회도 가능하다. 야간진료기관 정보, 자동심장충격기(AED) 위치 정보, 응급처치요령 등도 담고 있다. 보건복지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추석 연휴기간 응급의료상황실을 운영하고 병·의원과 약국의 운영상황을 점검한다. 재난·응급의료상황실(국립중앙의료원)은 24시간 가동된다. 전국 40개소 권역응급의료센터의 재난의료지원팀(DMAT)은 출동 대기 상태로 평소와 다름없이 재난 발생에 대비한다. 윤태호 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은 “의료공백 없는 안전한 추석 연휴를 위해 연휴 응급진료체계 운영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표] 추석 연휴에 문을 여는 병·의원 및 약국 수 (워싱턴=연합뉴스) 강영두 특파원 = 미국 공화당 중진인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은 송고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정체불명의 김치 대신 진짜 한국의 김치를 알린다.” 주영 한국대사관이 공공외교 활성화 차원에서 과학기술정통부 산하 세계김치연구소와 손을 잡고 김치의 정체성을 알리기 위한 활동에 나섰다. 주영 한국대사관은 오는 송고 Mthokozisi Mkhwanazi는 2015년 거리 한구석의 과일가게로 시작한 더반에 있는 수출 회사 Isivuno Food Company의 소유주다. 그녀에 따르면, SA 센터 덕분에 엑스포에 초대돼 둥관의 따뜻한 환영 인사를 받았으며, 아프리카의 과일이 중국으로 수출되는 경로를 이해하게 됐다고 한다. 그녀의 회사는 이제 중국시장에 깊이 의존하는 중요한 과일 수출 회사로 자리 잡았다. 정진원은 청주읍성의 남쪽에 있던 출장 관원들의 숙박시설이었으며 남석교의 옛 이름이 ‘대교’로 불렸다는 점에서 조선시대까지 다리로서 제 기능을 했다는 점은 분명해 보인다. 축조 시기를 고려 시대로 보는 주장도 있다. 청주는 공주, 무주 등과 함께 풍수학적으로 행주형(行舟形) 도시에 해당한다. 사방에서 물이 모여들 듯 재화와 사람이 풍성히 모이는 형태라고 해서 붙여진 명칭이다. 고려 광종 때 청주의 행주형 지세를 보완하기 위해 읍성 안에 돛대 구실을 하는 철당간(국보41호)을 세웠다. 홍건적의 난이 진압된 직후인 1361년 고려 공민왕이 청주에서 7개월간 머물며 청주읍성을 임시수도로 삼은 적도 있다. 청주는 당시 정치적·군사적으로 매우 중요한 지역으로 인식됐다. 3도(충청·경상·전라)의 길목에 자리 잡고 있어 곡식 운반이 용이했고 바다와 멀리 떨어져 있어 안전했기 때문이다. 돌다리 설치 필요성이 고려 시대 때 부각되면서 남석교가 만들어졌을 것이라는 추론이 가능한 대목이다. 남석교의 네 귀퉁이에 서 있던, 고려 시대의 것으로 추정되는 견상(犬像) 4점 중 3점이 발굴되기도 했다. 전남 구례 문화 류(柳)씨 고택인 운조루에 소장된 조선 후기 청주읍성도(圖)에서도 남석교 입구에 서 있는 견상을 찾아볼 수 있다.

방북 수행단 이재용·최태원…가방 안에 든 건? / 연합뉴스 (Yonhapnews) 이 부회장은 또 공군 1호기 내에서 김현철 대통령 경제보좌관 옆으로 자리를 옮겨 대화하는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재계에서는 재계 1위 삼성의 총수가 대통령 경제보좌관과 어떤 대화를 나눴을지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재계에서는 두 사람이 예전부터 사적으로 알고 지낸 사이일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 김 보좌관이 1996년 일본 게이오대에서 경영학 박사 학위를 받았는데 이 부회장은 그 전해인 1995년 일본 게이오대에서 경영학 석사를 땄기 때문이다. 비록 학위는 달랐지만 비슷한 시기 같은 학교에서 한국인 유학생으로 공부했다는 점에서 당시부터 아는 사이였을 수 있다. 이런 인연 때문인지 김 보좌관은 2002년 일본에서 귀국한 뒤 7년간 삼성전자의 자문교수를 한 적이 있다. 김 보좌관은 또 재벌 개혁과 관련해 “재벌을 때려잡자는 게 아니다. 재벌이나 기업이 커 나가는 것은 당연히 지원해야 할 일이며, 시스템 개혁으로 오너들의 일탈을 막자는 게 재벌 개혁의 핵심”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김 보좌관은 7월 문재인 대통령이 인도·싱가포르 순방 중 인도 노이다의 삼성전자 휴대전화 공장 준공식에 참석했을 때도 그 자리에 함께 있었다. 1. Appium Automated Testing Cloud의 새로운 기능 2018년 6월 20일부터 Remote TestKit가 Automated Testing Cloud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Automated Testing Cloud에서는 사용자가 테스트 서버를 설치하지 않고도 클라우드 내에서 Appium을 사용할 수 있다. 이제 NTT Resonant는 iOS 앱을 위한 기능을 추가했으며,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지원되는 Appium 버전도 확장했다. 청와대는 전날에도 “경제인들의 방북과 관련해서 북측의 요청이 있었다는 보도를 본 적이 있는데, 사실은 전혀 아니다”며 “방북 수행단 결정은 전적으로 저희 정부에서 결정한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본사 측은 ‘경영주 면담 결과 특정 커뮤니티를 하거나 특정 지역의 비하 의도는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며 ‘어떤 이유에서든 잘못된 행동임은 분명하고 점주도 본인의 잘못을 반성하고 있다’는 내용의 답변을 민원인에게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송고 3650리트 창업자 조나단 로스는 “3650리트는 관계 대출자가 된다는 철학 위에서 창업되었다. 우리는 부동산 소유자들에게 자금 그 이상을 제공할 것을 약속한다”면서 “실버펀과의 실버3TG 협업을 통해 우리 양사와 우리 투자자들은 현재의 미국 CRE 시장 상황에서 즉시 자금을 조달하고 시장의 어떠한 잠정적 변동 상황에도 대비할 수 있다”고 말했다.중앙은행 보고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 1.36%로 내려가(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경제가 2개월 연속 회복세를 나타내면서 침체 재발 우려에서는 벗어났다는 분석이 나왔다. 브라질 중앙은행은 17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7월 경제활동지수(IBC-Br)가 전월 대비 0.57%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올해 들어 전월 대비 월별 IBC-Br는 1월 -0.67%, 2월 -0.04%, 3월 -0.51%, 4월 0.46%, 5월 -3.35%, 6월 3.42%, 7월 0.57% 등이다. 지난해 7월과 비교한 올해 7월 IBC-Br는 2.56%, 올해 1∼7월 누적으로는 1.19% 성장했다. 그러나 올해 7월까지 최근 12개월 누적은 -1.46%를 기록했다.(부안=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전북 부안군은 추석 연휴인 오는 22∼23일 부안예술회관에서 동춘서커스와 영화 ‘변산’을 무료 공연·상영한다고 19일 밝혔다. 추억의 동춘서커스는 22일 오후 3시와 오후 7시 30분 2차례 펼쳐진다. 동춘서커스단은 전통 곡예와 묘기에 예술성을 가미해 기계체조와 곡예, 무용, 마술, 음악을 결합한 서커스를 선보인다. 영화 ‘변산’은 23일 오전 10시 30분과 오후 3시 2차례 상영된다.(서울=연합뉴스) 김현재 기자 = 애플이 아이폰·아이패드의 속도와 성능을 향상시킨 최신 운영체제 ‘iOS 12′를 18일 공식 배포했다. 지난 6월 말 iOS 12 베타 버전(공식 출시 전 오류를 수정하기 위해 일반 대중에 미리 배포하는 시험 버전)을 내놓은 지 3개월 만이다. 애플은 iOS 12 업데이트로 앱 시작 속도를 40% 빠르게, 키보드 작동 속도를 50% 빠르게 향상했으며, 카메라 구동도 최대 70%까지 빨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업데이트는 아이폰5S부터 지난 12일 발표된 아이폰 XS맥스에 이르기까지 대부분의 아이폰과 아이패드 시리즈에서 ‘설정-일반-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이번 업데이트에서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나만의 애니모지(움직이는 이모티콘)로 불리는 ‘미모지(Memoji)’다. (선양, 중국 2018년 8월 31일 AsiaNet=연합뉴스) 8월 말 “Top 500 Summit for China’s Private Enterprises”에 참석하고자 거의 1천 명에 달하는 기업인들이 선양으로 모였다. 랴오닝 성 당위원회에 따르면, 화웨이, Suning, Evergrande, MI, FOSUN 및 기타 유명 중국 민간기업이 이번 회담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고 한다. 미국의 보잉, 오라클, 비자, 네덜란드의 ING 은행, 인도 국립 은행 및 기타 국제 기업이 이번 회담에 큰 관심과 흥미를 보였다. 중국의 오랜 산업 기지인 랴오닝은 이번에도 국내외에서 투자자의 관심을 받았다.

열차의 추가 기능: – 기존의 도심 열차와 비교해 최대 15% 높은 에너지 효율을 달성하는 새로운 에너지 효율적인 견인 시스템 – 효율성을 최적화하고 유지보수 비용을 줄이기 위해 실시간으로 열차를 모니터링하는 1,100개 이상의 감지 지점 – 영구 자석 동기 전동기를 이용한 직접 구동 기술 – 견인 효율성을 증대시키는 실리콘 카바이드 변환기 – 작은 반경의 곡선을 통과하는 성능을 개선하기 위해 윤축을 제어할 수 있는 대차의 능동 방사형 시스템 – 최대 15KM까지 견인력을 제공 가능한 내부 배터리 – 최대 12대의 자동차에 적합한 유연한 2+N 구성 – 차륜 마모의 상당한 감소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로힝야족 학살을 두둔하고 언론탄압에 대해서도 침묵으로 일관하며 국제사회의 비난을 받는 미얀마의 실권자 아웅산 수치가 올해도 유엔총회에 참석하지 않는다, 송고[경기도재난안전본부 제공] 소방당국은 반도체 세정에 쓰이는 불산이 공장 내부에 보관돼 있던 사실을 확인하고, 반경 800m 이내에 있는 주민들을 대피시켰다. 불산은 피부에 닿으면 심각한 화상을 입히고 상온에서 기체 상태로 눈과 호흡기에 들어가면 신체 마비나 호흡 부전 등을 일으키는 매우 위험한 산업용 화학물질이다. 한강유역환경청이 현장 주변 대기질을 측정했으나 불산은 검출되지 않았다. 화성시청은 긴급재난문자를 발송, 화재 상황을 주민들에게 알리기도 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공장 구조가 스티로폼이 들어있는 샌드위치 패널이 아닌 철골구조에 그라스울 같은 자재로 돼 있어 공장 지붕과 벽면이 녹아내리지 않은 게 천만다행이었다”라며 “건물이 무너지지 않은 덕분에 불길이 주변 건물로 확대되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재산피해 규모를 파악하는 동시에 화재 원인 등을 조사하고 있다. (고성=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고용위기 지역으로 지정된 경남 고성군이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팔을 걷었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19일 군청에서 언론 브리핑을 열고 ‘고성하이화력발전소 건설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 방안을 밝혔다. 백 군수는 “조선산업 경기 침체로 고용위기 지역,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됐다”며 “패닉상태인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고성하이화력발전소 공사 중 800여억원 사업을 군내 업체 대상으로 발주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는 백 군수가 7월 23일 시공사인 SK건설 안재현 사장 등을 군에서 만나 합의한 사안이다. 사업 마무리 단계인 도로개설, 조경, 기계장비 설치 등 800여억원에 달하는 발주사업을 군내 기업이 맡는다. 고성그린파워가 발주하고 SK건설이 시공사로 참여한 고성하이화력발전소는 1천40㎿ 화력발전소 2기 규모로 건설되고 있다. 고성군 하이면 덕호리 산 일원에 들어서며 5조1천960억원이 투입됐다. 공사는 2015년 10월에 시작, 2021년 10월께 마무리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애인에게 치사량의 마약이 든 콜라를 먹여 사망케 한 혐의로 기소된 송고 (테헤란=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본산’이라고 할 수 있는 중동 지역에선 이 전염병이 극성을 부리던 송고”새 대입제도 마련보다 공정성 강화가 중요”…”유아 영어교육은 의견 수렴할 것”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미래형 인재를 선발하는 데 적합한 논술형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도입하는 데 송고”새 대입제도 마련보다 공정성 강화가 중요”…”유아 영어교육은 의견 수렴할 것”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미래형 인재를 선발하는 데 적합한 논술형 대학수학능력시험을 도입하는 데 송고 구호가 난무하는 소란스러운 길을 따라 야스쿠니신사 영내에 들어서자 군복을 차고 장총을 든 노인들이 거수경례를 하고 있었다. 자신을 92살이라고 밝힌 한 노인은 엄숙한 표정으로 행인들을 꾸짖었다. 평화헌법을 지키려는 사람들을 ‘평화 바보’라고 욕하던 그는 “당장 헌법을 뜯어고쳐라”고 소리를 질렀다. 군복을 입은 한무리의 남성들은 참배객들 바로 옆에서 무리를 짓고 서서 아베 총리가 직접 야스쿠니신사에 참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남성들은 “아베 총리는 여기 와서 정정당당히 앞에 서서 만약 전쟁이 일어난다면 다시는 지지 않겠다고 결의를 맹세해야 한다”고 외쳤다. 이날 기자가 야스쿠니신사에 간 오전 11시께 참배를 위해 줄을 선 사람들은 600~700명이나 됐다. 한 줄에 10여 명씩 늘어선 참배객들이 만든 줄은 100m를 훌쩍 넘겼다. 신사 내에는 군복을 입고 일장기를 흔들며 개헌과 전쟁을 외치는 우익들이 활보했지만, 대부분의 참배객은 일본 어느 유원지를 가도 쉽게 볼 수 있을 법한 평범한 시민들이었다. 극우들의 외침이 ‘보통’ 일본인들 사이에도 스며든 것이다.(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차량공유 서비스 업체로 자율주행 자동차 사업에 주력 중인 우버가 캐나다 토론토의 관련 연구소를 확대, 엔지니어링 분야 전담 연구소를 신설하기 위해 2억 캐나다달러( 약 1천723억원)를 새로 투입할 방침이다. 우버의 다라 코스로샤히 최고경영자(CEO)는 13일(현지시간) 토론토의 자사 연구소인 첨단테크놀로지그룹(ATG)을 방문, 향후 5년 간 집중 투자를 통해 이 연구소를 자율주행 자동차 연구의 허브로 육성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토론토의 ATG는 미국 피츠버그, 샌프란시스코, 피닉스 연구소와 함께 자율주행 자동차 사업을 위해 우버가 운영 중인 4대 핵심 연구소 중 하나이다. 코스로샤히 CEO는 현재 200명 수준인 ATG의 연구인력을 500명 선으로 증원할 것이라며 “연구인력 규모가 이 수준으로 커지면 이는 외곽 위성 기구 지위에 머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자율주행 분야에서 우리가 하는 작업은 회사 미래의 근본적인 토대”라며 “앞으로 수송 분야 전반으로까지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버의 토론토 연구소 투자 계획은 지난 3월 미국 애리조나에서 자율주행 시험 중 사망 사고가 발생하고 각지에서 운전기사 비행이 잇따르는가 하면 최근 사내 조직문화를 둘러싼 논란이 이는 등 위기감이 고조돼 왔다는 점에서 주목된다고 현지 언론은 분석했다. ATG의 라쿠엘 어터선 수석 연구원은 “우리 연구팀이 시스템 운영 뿐 아니라 새로운 능력을 창조해 내는 인공지능(AI) 기술을 개발하는 데 진척을 이루어 왔다”며 이를 바탕으로 우버의 자율주행차가 더 멀리 보고, 더 정확하게 식별하며, 더 빨리 반응하게 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한 전문가는 코스로샤히 CEO가 지난달 새로 취임한 이후 수익이 불투명한 자율주행차 사업을 폐기할 것으로 알려지기도 했다며 그러나 토론토 ATG의 연구 수준과 실적을 확인한 후 생각을 바꾸기로 확신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아시아 트러블’은 식민지 시대와 그 이후 냉전 구도 속에서 한반도를 두고 펼쳐진 여러 지리적 상상들을 복구하고 다양한 유토피아를 실질적으로 안착시키고자 했던 당시 조선인의 문화적·문학적 시도에 주목한다. 원광대학교 동북아시아인문사회연구소 하신애 연구교수가 펴냈다. 이 책들은 건국대학교 디아스포라 휴머니티스 총서 송고 이번 대책에는 정부가 서울 집값 급등의 원인으로 지목해온 투기수요 억제책만 포함됐다. 공급대책은 사실상 빠졌다.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 해제나 도심 정비사업 활성화 방안과 관련한 서울시 등 지방자치단체와 협의가 마무리되지 않아서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곧 협의를 끝내고 21일 공급확대 지역 등 구체적인 대책을 내놓겠다고 했다. 종부세 강화로 보유세가 올라갔지만 거래세는 그대로여서 다주택자의 퇴로를 막고 시장을 위축시킨다는 지적도 있다. 장기적으로 시장을 억누르는 대책만으로 집값을 잡기에는 한계가 있다. (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캐나다의 20대 이민자가 지난 5개월 사이 거액 복권에 연거푸 당첨돼 화제다. 11일(현지시간) 캐나다 통신에 따르면 매니토바 주 위니펙에 사는 멜리그 멜리그(28)씨는 지난달 최고 상금 200만 캐나다달러(약 17억원)가 걸린 복권에 당첨되는 행운을 누렸다. 그가 하늘을 날듯이 기뻤던 것은 당연하지만 같은 행운이 올해 들어 벌써 두 번째인 만큼 그 기쁨이 믿기지 않을 정도다. 지난 4월에도 그는 같은 복권에 당첨돼 150만 캐나다달러(약 13억원)를 손에 쥐었었다. 복권은 표면을 긁어 당첨을 가리는 즉석 스크래치형으로 위니펙의 한 편의점에서 구입했다. 당시 당첨금으로 부인과 자녀들과 살던 작은 아파트에서 큰 집을 장만해 이사할 수 있었고 여세를 몰아 지난달에 사들인 같은 복권이 또 한번 횡재를 안겨주었다. 이번 당첨금으로 그는 주유소나 세차장 같은 작은 사업체를 운영할 계획을 하면서도 학교에 들어가 배우고 싶은 생각도 있다고 한다. 아프리카 출신의 젊은 이민자인 멜리그 씨는 “영어를 더 익혀 의사소통을 잘하고 싶다”며 “목공 일 같은 유용한 일도 배우고 싶다”고 말했다. 캐나다 통신은 이름과 성이 같은 ‘더블 네임’의 사나이가 복권에 잇달아 당첨되는 ‘더블 위너’가 됐다고 소개했다. 매니토바 주에서 같은 사람이 두 차례 복권에 당첨된 경우는 이번이 두 번째인 것으로 알려졌다. 서부캐나다 복권공사에 따르면 지난 2005년 손자의 하키 경기장에서 산 복권이 100만 캐나다달러 상금에 당첨된 여성이 2년 후 같은 행사에서 같은 종류 복권으로 또 당첨됐다.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이북에는 함경도 아바이 순대가 있다면 이남엔 충남 천안에 병천순대가 있다. 따끈한 순대국밥 한 그릇에 막걸리 한 사발이면 세상 걱정 다 잊게 해 주는 순대는 마음마저 따뜻하게 해주는 서민음식이다. 병천순대는 오일장인 병천장에서 팔던 장터 음식이다. 일반 순대와 달리 소나 돼지 소창에 채소와 선지를 넣어 맛이 담백해 전국적으로 명성을 크게 얻고 있다. 소창이란 사람의 소장과 같은 부분인데 소, 돼지 등을 이를 때 사용하는 용어다. 그러다 보니 오늘날 ‘병천순대’라는 상호를 걸고 영업하는 식당은 전국에 1천여 곳이 넘을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 가운데 적지 않은 가게가 병천순대와는 무관하게 이름만 내걸고 영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주=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충남 공주시 관광 상품 중 하나인 ‘밤마실 야시장’이 송고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 중앙은행이 시장 예상보다 강력한 수준으로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터키 중앙은행은 13일(현지시간) 통화정책위원회를 열어 기준금리(정책금리)인 1주 레포(repo·환매조건부채권) 금리를 17.75%에서 24%로 6.25%포인트 인상했다. 이는 전날까지 금융권 전문가들이 예측한 인상폭 2.00∼2.50%포인트 보다 훨씬 크다. 앞서 전문가들은 리라화 방어와 물가관리를 위해 5.00%포인트 이상의 금리 인상이 필요하다고 주문하면서도, 금리 인상에 극도로 부정적인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의 경제관에 따라 인상 폭이 기대 수준에 못 미칠 것으로 예측했다. 터키 중앙은행은 이러한 냉소적 전망을 깨고 강력한 통화 긴축 조치를 내놨다. 중앙은행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물가안정을 목표로 모든 가용 수단을 활용할 것”이라면서 “인플레이션 전망이 현저하게 개선될 때까지 긴축적 통화정책을 지속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지난달 터키의 연간 물가상승률은 17.90%로 나타나 석 달 연속으로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tvN은 CJ ENM의 사회공헌 프로젝트 ‘오펜’ 2기에서 탄생한 신인 작가 10명의 데뷔작을 오는 12월에 차례로 방송한다. tvN은 오펜을 통해 2020년까지 신인 작가 발굴·육성에 2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으며, 이미 지난해 첫 번째 ‘드라마 스테이지’를 통해 10명의 작가가 데뷔했다. 올해 방송될 작품 중에는 현실 로맨스(‘각색은 이미 시작됐다’), 청춘의 성장담(‘반야’), 복수(‘물비늘’), 의문의 사건을 따라가는 장르극(‘파고’·’안녕 씽크홀’) 등 비교적 친숙한 장르들도 있다. 한편, 살기 위해 5시간 안에 조직의 체크카드를 ATM(현금자동입출금기)에서 빼내야 하는 남자의 이야기를 담은 ‘인출책’, 죽음을 앞두고 자신의 인공지능 복제품을 아들에게 남기려는 아버지의 이야기를 그린 ‘굿-바이 내 인생보험’, 우연히 아이들이 만든 메신저 감옥에 갇힌 30대의 탈출기인 ‘밀어서 감옥해제’ 등 재기발랄한 작품도 눈에 띈다. 특히 올해는 드라마 PD 외에도 이호재, 안국진, 정재인, 신수원, 박정범 등 영화감독들이 연출에 참여해 영화 같은 작품이 탄생할 것으로 기대된다.

조선 지배층은 병자호란 이후에도 부국강병은 제쳐놓고 권력싸움에 몰두하다 나라를 통째로 일본에 넘겼다. 그 결과, 한반도는 분단됐고 그 고통은 아직 지속하고 있다. 이제 과거의 잘못을 되풀이 해서는 안된다. 성장 우선 정책이든, 분배 우선 정책이든 소득주도 성장이든, 포용적 성장이든 우리가 잊어서는 안 되는 게 있다. 진보정권이든, 보수정권이든 흔들림 없이 지켜야 하는 것이 있다. 전략적으로, 치밀하고, 탄탄하게 경제성장을 해야 한다는 점이다. 그래야 그 바탕으로 자력 안보가 가능하다. 당연히 문재인 정부도 이 점을 항상 염두에 둬야 한다. 송고볼턴, 보수단체 연설서 ICC의 美·이스라엘 조사 문제삼아 강력 경고키로PLO 워싱턴 사무소도 폐쇄 발표…”미국은 항상 우리 친구 이스라엘 편”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정부가 송고육사 출신 발탁 예상 깬 인사…”강군 육성에 매진할 것” 웨스트나일열은 독감과 비슷한 증세를 보이지만 심하면 고열과 온몸의 떨림, 혼수상태를 동반하며 뇌수막염까지 유발할 수 있다. 웨스트나일열은 일상에서 사람 사이에 직접 전파되지는 않으며, 모기에 물려 감염된다. 보건당국은 유럽에서 열대성 질환 웨스트나일열이 증가한 배경으로 기후변화를 지목했다. 앞서 세계보건기구( 송고 MBC TV 역시 2박 3일간 특보 체제로 전환하며 심도 깊은 진행, 평양 독점 양상 공개 등을 예고했다. MBC TV는 첫날 오전 7시 50분부터 ‘남북정상회담 특별생방송 평화, 새로운 미래’라는 타이틀을 내걸고 평양 현지의 일거수일투족을 입체적으로 보도하겠다고 강조했다. ‘뉴스데스크’ 앵커인 왕종명, 김수진 앵커를 비롯해 ’2시 뉴스외전의 성장경 앵커가 진행을 맡는다. 이와 함께 김현경 북한 전문기자가 스튜디오에서 함께하며 시시각각 평양 현지에서 전해오는 모습들에 깊이 있는 설명을 더한다. 아울러 이관세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장, 김지운 아산정책연구원, 정성장 세종연구소 수석연구위원,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 등 전문가들이 회담 이모저모와 성과에 대한 의미를 짚는다. 밤 11시 10분에는 ‘특집 MBC 100분 토론’을 통해 남북회담 의미를 짚고 한반도 평화 정착 가능성을 분석한다. MBC는 이외에도 평양의 현재 모습을 가상 스튜디오로 구현한 ‘평양 가이드’, 빅데이터로 실시간 회담 이슈를 전하는 ‘정상회담 콕’ 등 코너를 준비했다. 아울러 최근 평양에 다녀온 김재영 기자가 미방송 촬영분을 독점 공개한다. 제약·바이오 업계는 우선 신약과 바이오시밀러, 복제약을 분류해 개발 단계에 따라 자산화 여부에 차등을 뒀다는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신약보다 성공 가능성이 큰 바이오시밀러와 복제약을 하나의 잣대로 판단하는 건 불합리하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면서도 신약 개발의 특수성과 어려움, 제약·바이오 기업의 잠재적 투자 가치 등은 반영되지 않았다는 데는 여전한 아쉬움을 내비치고 있다. 신약은 임상 송고 트럼프는 북한 체제보장에 대해 북미 간 종전선언을 출발역, 북미 수교를 종착역으로 하는 순차적 궤도를 그리고 있다. 단, 출발역과 종착역 사이를 비핵화 열차가 달려야 한다. 비핵화 범위와 속도에 따라 북미 수교 종착역까지 걸리는 시간이 결정된다. 때에 따라 궤도가 끊길 수도 있다. 김정은의 결단에 달린 문제다. 트럼프는 김정은의 정상회담 제안에 “신중하라”는 참모들 만류에도 즉각 수용하는 단안을 내렸다. 한국전쟁 후 북한과 양자 대화는 ‘터부’였다. 공산주의 세습독재와 직접 대화하는 건 ‘김씨 왕조’를 인정하는 것으로 간주했기 때문이다. 1차 북핵 위기가 촉발되고서야 1994년 제네바 협상으로 양자 대화가 시작됐지만, 반복된 합의파기와 누적된 불신으로 북한과 대좌는 ‘레드 오션’이었다. 오죽하면 오바마가 ‘전략적 인내’를 핑계로 북한과 협상을 방기했겠는가. ‘워싱턴 이단아’ 트럼프는 파격을 택했다. 작금의 어려운 처지는 법원이 자초한 것이다. 사법행정권 남용과 재판거래 의혹도 법원행정처 판사들의 직권남용에서 비롯됐다. 법원이 이런 의혹을 스스로 해소하지 못하고 검찰로 공을 사실상 넘긴 만큼 김명수 대법원장 다짐대로 검찰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야 한다. 법원의 행태는 ‘수사 방해’가 아닌지 의심이 들 정도다. 검찰이 재판거래 의혹 규명을 위해 청구한 압수수색 영장이 90% 가깝게 기각됐다는 점에 입이 벌어진다. 지난 상반기에 검찰이 청구한 압수수색 영장 기각률이 10%를 넘지 않은 것과 비교하면 어이가 없다. 법원은 대법원 수석재판연구관을 지낸 한 판사가 퇴임할 때 내부기밀자료를 반출한 혐의를 수사하려고 검찰이 청구한 압수영장도 기각했다고 한다. 이러니 ‘양승태 대법원과 달라진 게 뭐 있느냐’는 냉소마저 나온다. 황토 진흙으로 목욕하며 폭염을 견디는 코뿔소의 모습도 눈길을 끕니다. 진흙으로 목욕하면 체온을 조절하면서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고 촉촉한 피부도 유지할 수 있다고 합니다. 몸에 붙은 기생충을 제거하는 효과도 뛰어나다고 합니다. 이러한 역사적 배경을 가진 해안가에 대명항과 문수산성 남문 사이 16.6㎞ 구간에 평화누리길이 조성돼 있다. 일단 철책선이 약간의 긴장을 불러일으키지만 ‘강변 트레킹’이라 불릴 정도로 강과 산이 잘 어우러진 아름다운 길이다. 길 한가운데쯤 덕포진이 자리 잡고 있는데, 도보여행 길 가운데 가장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한다.

하지만 최 감독은 ‘도전자 입장’의 홀가분함을 강조하며 역전 의지를 불태웠다. “초반부터 내려서서 겁먹고 수비하지는 않을 것”이라는 수원 삼성 이병근 감독대행의 기자회견 내용에 대해서도 최 감독은 “전북을 의식한 인터뷰인 것 같다”며 특유의 여유를 보였다. 그는 “내일 경기는 상대 전력 분석 같은 건 의미 없다고 본다. 우리의 전력을 극대화하고, 준비한 역량을 선수들이 발휘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단판 승부는 선수들의 집중력이 리그보다 훨씬 높다. 초반 분위기와 선제골이 심리적으로 큰 영향을 줄 것”이라며 “우리 선수들이 큰 경기 경험이 많으니 믿고 있다”고 덧붙였다. 송고광주비엔날레서 첫 북한미술전 개최…조선화 22점 전시”전통에 기반 과감한 표현법 개발…독창적인 미학 성취”(구리=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경기도 구리시는 다음달 5∼8일 토평동 한강공원에서 수도권 최대 가을 잔치인 코스모스 축제를 연다고 19일 밝혔다. 이를 위해 구리시는 한강 변에 5만9천㎡ 규모의 꽃단지를 조성했다. 르몽드는 남북 합의가 트럼프 미 대통령을 설득할 수 있을지는 두고 봐야 한다면서도 “이번 발표가 새로운 북미 정상회담의 가능성을 열 수 있다”고 평가했다. 공영 프랑스 24 방송도 서울 특파원을 현장 연결해 평양정상회담 소식을 상세히 전했다. 이 방송의 콩스탕탱 시몽 서울특파원은 회담종료 직후 리포트에서 “미국과의 협상이 교착에 빠져 있었는데 놀라운 소식”이라면서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현장 참관에 외신기자들을 부른 적이 있는데, 이번에 전문가들을 불러 시설을 폐기하기로 한 것은 큰 진전”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북미정상회담이 무산될 뻔한 위기가 있었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두 정상을 설득해 만남을 가능케 한 바 있다”면서 문 대통령이 이번에도 북한과 미국 사이에서 중재자 역할을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공영방송 라디오프랑스앵테나시오날(RFI)도 ‘북한: 김정은이 문재인에게 준 아름다운 약속’이라는 제목의 인터넷판 기사로 회담 내용을 상세히 보도했다. 방송은 “중재자로 온 문재인이 미션을 달성했는가. 남북 화해와 비핵화 논의의 재개를 위해 18일 평양에 도착한 한국의 대통령은 김정은이 두 개의 주요 핵·탄도미사일 시설을 폐기할 준비가 됐다고 선언했다”고 보도했다. 일간 르 파리지앵 역시 회담 소식과 함께 “김정은이 역사적인 한국 방문 의사를 밝혔다”고 전하는 등 프랑스 주요언론들은 이번 평양정상회담 소식을 주요 뉴스로 보도했다. — 난민을 거부하는 청와대 청원이 수십만 건에 이르고 난민 수용 반대집회가 열린다. ‘난민 혐오’는 어디서 오는가. ▲ 난민을 우리 사회의 ‘짐’으로 보는 인식의 문제다. 우리가 낸 세금으로 난민들에게 일자리를 주고 생계비 등을 지원해줘야 한다는 점을 불편하게 받아들인다. ‘가뜩이나 일자리도 부족한데 이들이 취업난을 가중하지 않을까’ 또는 ‘우리 사회에 기여한 적이 없는 난민에게 우리 세금을 들여 도와줘야 하나?’ 하는 생각을 가지는 이들이 있다. 나아가 ‘진짜 난민일까’, ‘테러나 범죄를 저지르지 않을까’하는 의심까지 하며 공포의 대상으로 본다. 난민을 거부하는 청원이나 집회 등 ‘난민 혐오’가 조직화하고 집단화하는 행태의 배경에는 ‘종교’와 ‘남성 혐오’가 자리한다. 제주도에 유입된 예멘 난민 거의 전부가 이슬람교도고 젊은 남성들이다. 예멘 난민을 왜곡하고 공격하는 가짜뉴스를 분석해보면 기독교 근본주의자나 극단적 ‘남혐주의자’의 소행이란 의심이 든다. 대다수 개신교나 천주교도들은 난민들에 대해 포용적 자세를 보인다. 근현대사를 돌이켜보면 한민족도 수많은 난민이 발생해 발길을 해외로 돌려야 했다. 제주 4·3사건과 한국전쟁이 대표적이다. 난민을 ‘세계시민’의 눈으로 봐야 한다. 우리나라가 난민조약에 가입하고 난민법을 제정한 사실이나 취지를 모르거나 외면한 이들이 난민을 비뚤어진 시각으로 바라본다. 요미우리신문도 “북한은 미국이 요구한 핵 리스트 신고 및 핵 폐기 일정표 제출, 핵탄두 폐기에 응하지 않아서, 이번 정상회담이 북미회담 재개로 이어질지는 여전히 예측하기 어렵다”고 내다봤다. 아사히신문도 “김 위원장이 해체하겠다는 영변 핵시설이 원자로 등 핵무기용 플루토늄 생산시설을 말하는지, 우라늄 농축시설을 말하는지 명확하지 않다”며 “또 폐기하겠다는 핵무기 수량도 명확히 밝히지 않았고, 폐기가 미국이 요구하는 핵무기 해외반출인지도 명시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아사히신문은 남북 관계 소식통 인용해 “문 대통령이 18일 회담에서 김 위원장에게 ‘미래의 핵뿐 아니라 과거에 생산한 핵을 폐기하지 않으면 북미 대화가 진전되지 않을 것’이라고 설득을 계속했다”고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아사히에 “(이에 대해) 김 위원장은 풍계리 핵실험장 폭파 등에 대해 긍정적인 평가를 하지 않은 미국 정부의 자세에 불만을 표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평가에서 도내 기초자치단체 중 거제시와 함안군도 지방자치단체 협력 정도에서 최우수상으로 선정돼 장관 표창을 받았다. 창녕군과 사천시는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한국노인인력개발원장상을 수상했다. 민간 수행기관으로는 창원시니어클럽이 공익활동 분야에서 대상을 받았고 마산과 진해시니어클럽, 창원 노인 일자리 창출지원센터가 공익활동·인력파견형 분야 등에서 최우수상을 받았다. 도는 올해 전체 노인 일자리 사업량의 송고

롯데 자이언츠는 조홍석의 결승타로 송고최정·김성현 그랜드슬램…SK, 한 시즌 최다 만루홈런 신기록 ’10개’ 김상수 9회말 끝내기 2점포…삼성, KIA에 극적 승리한화 김태균 9회, 롯데 조홍석 10회 결승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하남직 최인영 기자 = 넥센 히어로즈가 연장 10회 터진 김하성의 끝내기 안타로 선두 두산 베어스를 이틀 연속 꺾고 4연승 행진을 벌였다. 넥센은 19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연장 혈투 끝에 두산에 5-4로 승리했다. 4-4로 맞선 10회말 선두타자 이정후가 좌전 안타로 출루했고, 송성문이 희생번트로 이정후를 2루에 보냈다. 서건창이 우전안타로 1, 3루를 만들자 두산은 박병호를 걸러 만루 작전을 택했다. 1사 만루에서 타석에 들어선 김하성은 두산 마무리 함덕주의 초구를 공략해 투수 글러브를 맞고 중견수 앞으로 향하는 끝내기 안타를 쳤다. 4연승을 질주한 넥센은 4위 자리는 굳히면서 3위 한화 이글스와의 격차도 2.5게임 차로 유지하며 ‘대역전의 꿈’을 이어갔다. 홈런 선두인 두산 김재환은 0-2로 끌려가던 4회 솔로포로 시즌 42번째 홈런을 기록해 넥센 박병호(40홈런)와 격차를 2개로 벌렸으나 팀을 패배에서 건지지는 못했다. 다만, 1998년 타이론 우즈가 달성한 두산의 단일시즌 최다 홈런 기록에는 타이를 이뤘다.(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정치적 본거지’ 시카고의 유서깊은 시민공원에 추진 중인 기념관(오바마 센터) 건립 사업을 반드시 관철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저녁 시카고 남부 하이드파크에 소재한 ‘오바마 재단’ 사무실에서 지역사회 오피니언 리더들과 만나 오바마 센터 건립 추진 현황을 설명하고 지지를 당부했다. 에픽게임즈 메인스폰서 맡고 구글·페이스북 등 해외 기업 참가(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 2018′이 오는 11월 부산 벡스코에서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다. 지스타조직위원회는 18일 오전 서울 양재동 더케이호텔앤리조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17일 기준 B2C관 1천773 부스, B2B관 1천101부스 등 총 2천874부스가 지스타에 참여한다고 밝혔다. 이중 넥슨이 B2C관 단일 규모로는 최대인 300부스 규모다. 한국게임산업협회가 주최하고 지스타조직위원회, 부산정보산업진흥원이 공동 주관하는 지스타는 11월 15일부터 18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다. 올해 공식 슬로건은 ‘게임, 우리의 별이 되다(Let Games be Stars)’로 정해졌다. 작년 최종 부스는 B2C관 1천657부스, B2B관 1천200부스로 최종 2천857부스였다. 35개국 676개사가 참여했으며 관람객은 2만7천여명에 달했다. 강신철 지스타조직위원장은 “B2C관은 조기신청 접수 10일만에 마감됐고 B2B관도 해외 각국에서 공동관 참여가 예정되는 등 업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며 “올해도 지스타가 종합 게임 문화 축제로 굳건히 자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메인 스폰서로는 글로벌 인기 게임 ‘포트나이트’의 제작사인 에픽게임즈가 선정됐다. 조직위는 “올해를 계기로 글로벌 시장에서 지스타 위상이 강화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트위치는 4년 연속 글로벌 미디어 파트너로 참여해 지스타 현장을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전 세계 게임 유저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에픽게임즈를 포함해 구글코리아, X.D 글로벌, 페이스북 등 해외 기업들이 다수 참여하며 홍콩, 대만, 폴란드, 캐나다, 스웨덴, 영국 등은 공동관 및 사절단 형태로 지스타 현장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문화행사도 업그레이드됐다. 작년 시범사업으로 추진됐던 코스프레 행사는 올해 경연 형식의 ‘코스프레 어워즈’로 확대 운영된다. 오디토리움에서는 지스타 페스티벌의 일환으로 EA 공식 e스포츠 행사가 개최된다. ▲ 문화일보(서울) = 두달에 한번…내성만 키우는 부동산대책 ▲ 내일신문(서울) = ‘형제복지원 사건’ 비상상고 권고 ▲ 아시아경제(서울) = 세폭탄 정책… 서울 ‘그린벨트 해제’는 제외 ▲ 헤럴드경제(서울) = 고용 쇼크…예고된 분배악화 ▲ 이투데이(서울) = ‘미친 집값 잡기’ 고강도 규제… 종부세 3% 인상 유력 대만은 1999년 ‘경국호’(IDF) 전투기를 마지막으로 양산한 후 20년간 전투기 연구제작을 진행하지 않았었다. 대만은 이런 간극을 딛고 먼저 686억 대만달러(2조4천881억원)의 자금을 들여 ‘란췌(藍鵲·파란 까치)’로 명명된 차세대 고등훈련기 66대를 생산, 현재의 AT-3 고등훈련기를 대체하기로 했다. 이와 동시에 전투기 엔진을 연구 개발하는 ‘직녀성 계획’도 진행할 계획이다. 청소를 마친 직원이 사육장 문을 잠그지 않은 틈을 타서 퓨마가 우리를 빠져나간 것이다. 탈출한 퓨마는 생포에 실패하고 탈출 4시간 30여분 만에 사살됐다. 공유 이동성 서비스로 설계된 RAC Intellicar는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 정부와 자동차 제조업체 NAVYA가 지원하는 RAC 무인 차량 프로그램에 추가된 최신 차량이다.

머스크 일본국기 트윗…스페이스X 17일 첫 민간여행자 공개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가 창립한 민간 우주탐사기업 스페이스X가 최초의 민간 달 여행객과 계약한 뒤 오는 17일(현지시간) 그 주인공을 공개하겠다고 밝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스페이스X는 13일 트위터에 “우리 BFR(빅 팰컨 로켓)을 타고 달 주변을 여행하게 될 민간 탑승자와 서명했다. 모두가 꿈꿔온 우주 여행을 가능하게 하는 중요한 전진”이라면서 “누가 날아갈지 월요일(17일)에 찾아보라”고 밝혔다. 스페이스X는 “역사상 단 24명 만이 달에 갔다. 그리고 1972년 아폴로 미션이 끝난 이후에는 아무도 방문하지 못했다”며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트위터에서 ‘누가 스페이스X의 1호 탑승객’이 될지 질문이 나오자, 머스크는 뜬금없이 일본국기 이모티콘을 올려 응답했다. 이와 관련해 일본 IT 기업 소프트뱅크의 손 마사요시(孫正義·한국명 손정의) 회장을 의미하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엔진시험장·미사일발사대 폐기합의·영변 핵시설 폐기 용의 밝혀트럼프, 트위터에 “매우 흥미롭다”…2차 북미정상회담 가속화하나(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19일 “핵은 그대로 두고 우리의 군사적인 부분은 무력화했다. 과연 정부가 이렇게 해도 되는지 심각한 생각이 든다”고 비판했다. 김 위원장은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말 한마디에 우리 국방을 해체하는 수준으로 가도 되는지 걱정”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위원장은 “김 위원장이 육성으로 비핵화를 약속한 점은 일단 변화된 부분이라고 말할 수 있다”면서도 “그러나 기본적으로 미국에 대해 상응하는 조치를 요구한 부분을 보면 오히려 1·2차 선언보다도 후퇴했다는 생각이 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핵에 대해서는 아무런 진전이 없는데 비행금지 구역을 정해서 정찰행위를 못 하게 한 것은 상당히 위험한 것 같다”며 “수천억 원을 투자해 정찰기를 구매했는데, 그런 것을 못 하게 되면 북한의 도발 징후를 전혀 감지할 수 없는 상태에 놓이게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도발이란 게 단순하지 않고, 북한 내부에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우리는 잘 모른다”며 “국민의 안위를 위협하고 국가의 예산을 한순간에 무력화하는 일을 했다는 것이 이해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영통구, 한국 2018년 9월 19일 PRNewswire=연합뉴스) VVDN은 오늘, 한국 지사를 설립하며 아시아에서의 확장세를 이어간다고 발표했다. VVDN은 자사의 업계 주도적인 제품 엔지니어링과 제조 역량에 대한 긍정적인 시장 반응과 아시아 태평양(APAC) 지역에서 증가하는 수요에 힘입어 사업 확장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VVDN은 일본에 지사를 설립했으며, 이 확장세를 이어가면서 한국에도 새 지사를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한국 지사는 25년 넘게 경험을 구축해온 업계 베테랑 Simon Yoon이 이끌 예정이다. 이물질 제거에만 사용해야…눈 관리 기본은 ‘청결한 손’(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미세먼지에 황사, 스모그, 꽃가루까지 극성인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이럴 때면 많은 사람이 호흡기질환을 먼저 떠올리지만, 사실 위험에 가장 먼저 노출되는 건 눈이다. 우리 인체기관 중 유일하게 점막이 밖으로 노출돼 있어 외부 자극에 민감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미세먼지 전용 마스크를 착용해도 눈은 보호하기가 쉽지 않다. 이러면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게 안구 세정제다. 현재 국내에서는 수입 제품과 국내 제품 등 모두 4종의 안구 세정제가 판매 중으로, 관련 시장도 점점 커지고 있다. 일본 제약회사가 개발해 국내에 수입 판매되고 있는 A 제품의 경우 일본에서 연간 400억원의 매출을 올린 데 이어 국내에서도 수입 첫해에 연매출 40억원을 기록했다. 안구 세정제는 요즘처럼 미세먼지와 꽃가루가 많은 날 외출 후 이물질 제거에 사용하면 도움이 된다. 하지만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과도하게 사용하면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6개 구멍이 있는 트랩에는 개미를 유인하기 위한 먹이와 부동액, 알코올을 섞었다. 인근 주거지까지 범위를 넓혀 반경 2㎞에 트랩을 설치할 계획이다. 방역 작업에 나선 김동언 국립생태원 박사는 “주거지를 직접 보고 개미가 서식할 만한 장소에 트랩을 설치할 계획”이라며 “주로 풀밭, 공원 등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개미가 발견된 중국산 조경용 석재에는 틈새마다 초록색 테이프를 붙였다. 그 위에는 연무 연막 작업을 위해 파란색과 초록색 천막을 이중으로 덮었다. 또 석재 주변은 굴착기를 동원해 흙을 쌓아 벽을 만들었다. 방제 전문업체 관계자들은 방역복과 마스크를 착용하고 오후 1시부터 훈증소독을 시작했다.(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올해 극적으로 화해한 동아프리카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레아가 20년 만에 국경을 다시 열었다. 에리트레아 공보장관인 야마네 메스켈은 11일(현지시간) 트위터에서 이사이아스 아페웨르키 에리트레아 대통령과 아비 아흐메드 에티오피아 총리가 부레 지역을 방문한 뒤 양국의 도로 교통을 위해 국경을 개방했다고 발표했다. 에티오피아와 에리트레아 사이의 국경이 열리기는 1998년 이후 20년 만이고 부레는 1998∼2000년 국경전쟁 당시 치열한 전투가 벌어졌던 곳이다. 국경 개방은 양국이 외교관계를 정상화하는 행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아흐메드 총리와 아페웨르키 대통령은 지난 7월 9일 에리트레아 수도 아스마라에서 ‘평화와 우정의 공동 선언문’을 발표하고 종전을 공식적으로 선언했다. 이후 양국은 여객기 직항노선 재개, 항구 개방, 대사관 개설 등 후속조치를 착착 진행했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통화가치 급락으로 몸살을 앓는 인도네시아가 송고 CETROVO는 승객에게 유비쿼터스 ‘스마트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CETROVO는 첨단 기술 기능을 갖추고 있는데, 터치스크린 화면으로 바뀌는 창문이 그 예다. 승객은 CETROVO의 ‘마법의 창문’을 통해 뉴스 시청, 인터넷 검색, 티켓 구매, 비디오 및 TV 시청 등을 즐길 수 있다. 더욱 쾌적한 여행을 위해 이 열차에는 인터넷이 가능한 터치스크린 거울, 자정 좌석, 첨단 진동 및 소음감소 기술, 보청기 통합 시스템, 변화하는 상황에 ‘반응’하는 에어컨 및 조명 시스템 등이 갖춰져 있다.Next-Generation Infotainment– World’s leading automotive Alliance signs a global multiyear agreement to partner with Google to equip Renault, Nissan and Mitsubishi vehicles with intelligent infotainment systems — The Alliance will utilize Android, world’s most popular operating system, to offer customers a new array of services including Google Maps, the Google Assistant and the Google Play Store — These services will be combined with Alliance Intelligent Cloud-based remote software upgrades and vehicle diagnostics(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르노삼성자동차는 자사 브랜드 고객을 위한 차량관리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인 ‘마이 르노삼성’을 17일 출시했다. 르노삼성에 따르면 마이 르노삼성 앱은 고객이 편리하고 효율적으로 차량을 관리할 수 있도록 관련 정보를 통합해 제공한다. 온라인 정비예약과 이력 조회를 비롯해 보증기간 확인 및 연장, 고객 전용 혜택 조회, 이벤트 정보 찾기 등의 작업을 손쉽게 할 수 있고 소모품 교환 및 정기점검 주기 알림도 받을 수 있다. 가족과 함께 여러 대의 차량을 운행하는 경우 ‘추가 운행자 등록’ 기능을 통해 하나의 앱으로 관리할 수 있으며, 중고차 구매자도 일부 서비스 이용이 가능하다. 르노삼성은 향후 마이 르노삼성 앱에 정비 서비스 모바일 결제 기능을 추가할 계획이다. 또 다음 달 14일까지 홈페이지에서 간단한 퀴즈를 풀면 추첨을 통해 갤럭시 노트9, 정비 할인쿠폰, 커피 쿠폰 등 경품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 번역을 맡은 윤종록 전 미래창조과학부 차관은 책 서두에서 페레스 전 대통령이 종전 선언이라는 역사적 전환점을 눈앞에 둔 한반도에 주는 시사점이 더없이 크다고 평했다. “도저히 함께할 수 없을 것 같았던 팔레스타인 지도부와 이스라엘이 극적으로 손을 잡고 평화협정(오슬로협정)을 맺기까지, 그 누구도 실현 가능하리라고 기대하지 않았으나 그는 상상했고 실현해냈다. 이 부분은 우리의 숙명인 남북문제를 풀어가는 데 중요한 참고가 될 것이다. … 세상에는 아무리 두드려도 열리지 않는 문이 있다. 그러나 두드리지 않고 저절로 열리는 문은 없다. 페레스 대통령은 아무리 육중한 자물쇠로 잠겨 있는 문이라도 한없이 두드리는 삶을 살아왔다.” 송고자서전 ‘작은 꿈을 위한 방은 없다’ 출간(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가장 존경하는 정치인이라고 한 시몬 페레스 전 이스라엘 대통령 자서전이 한국어판으로 출간됐다. 이스라엘 건국과 함께한 페레스 전 대통령은 끊임없는 노력으로 중동의 평화를 지지했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연구재단은 한양대 성명모 교수 연구팀이 유연한 디스플레이에 적용할 수 있는 고밀도 하이브리드 봉지 막 소재를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휘거나 접히는 디스플레이 제조에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소자가 주로 사용된다. 그런데 OLED 주재료는 공기나 수분에 민감하게 반응한다. 외부 환경에 그대로 노출되면 OLED 수명이 짧아진다. 이런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선 OLED 패널을 보호할 봉지 막이 필요하다. 현재 주로 사용되는 무기물 기반 봉지 막은 디스플레이 기판이 유리일 때만 적용할 수 있다. (로마 2018년 9월 19일 PRNewswire=연합뉴스) Menarini Ricerche가 20일(내일) 제60회 SIC(Italian Cancer Society) 연례 회의에서 새로운 임상 전 데이터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에 따르면, 5-Azacytidine과 Decitabine을 이용한 사전 치료가 여러 가지 급성 골수성 백혈병(Acute Myeloid Leukemia, AML) 세포계에서 임상 후보 MEN 1112/OBT 357의 ADCC(Antibody-dependent cellular cytotoxicity, ADCC) 작용을 높인다고 한다.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시리아에서 작전 중이던 러시아 군용기 일류신(IL)-20이 시리아 정부군 방공미사일에 오인 격추된 사건과 관련 “비극적인 우연적 상황의 연속” 때문이었다고 18일(현지시간) 지적했다.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를 방문한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와 회담한 뒤 기자회견에서 전날 발생한 IL-20 피격 사건과 지난 2015년 터키 전투기의 러시아 전폭기 격추 사건을 연관 짓는 기자의 질문을 받고 두 사건을 비교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지난 2015년 11월 터키 F-16S 전투기가 터키-시리아 접경 지역에서 공대공 미사일로 러시아 전폭기 수호이(Su)-24 한 대를 격추해 조종사 1명이 사망한 바 있다. 푸틴은 “당시 터키 전투기는 우리 전폭기를 의도적으로 격추했지만, 이번에는 비극적인 우연적 상황의 연속으로 보인다”면서 “이스라엘 전투기가 우리 군용기를 격추한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사건에 대한 대응 조치와 관련 “그것은 시리아 내 우리 군인들과 시설들의 추가적 안전 보장을 지향하는 것이 될 것”이라면서 “모두가 느낄 수 있는 그러한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푸틴은 이번 사건에 대한 러시아의 입장에 대해선 자신과 조율을 거친 러시아 국방부 성명에 나와 있다고 즉답을 피하면서 사고 희생자 유족들에게 조의를 표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전화통화를 하고 이번 사건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크렘린궁이 밝혔다. 러시아 군용기 피격과 관련한 푸틴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상당히 절제된 것으로, 이스라엘과의 심각한 관계 악화를 원치 않는 그의 의중이 담긴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앞서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은 이날 아비그도르 리베르만 이스라엘 국방장관과 전화통화를 하고 이스라엘이 이번 사건에 전적으로 책임이 있다고 비난하면서 보복 조치를 경고했다. 러시아 국방부도 성명을 통해 “이스라엘 전투기 조종사들이 러시아 군용기 뒤에 숨어 군용기를 시리아 방공미사일 공격에 처하게 했다. 러시아는 이스라엘의 도발을 적대적 행동으로 평가한다”면서 대응 조치를 예고했다. 앞서 러시아 군인 15명이 탑승한 러시아 첩보·전자전기 IL-20이 전날 저녁 시리아에서 가까운 지중해 해상을 비행하던 도중 레이더에서 사라졌다. 이후 러시아 군용기가 시리아 북서부 라타키아 지역을 공습하던 이스라엘 전투기들을 향해 발사된 시리아 방공미사일에 맞아 지중해 해역에 격추됐으며 탑승한 군인 전원이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 문화일보 = “北 미래核 이미 폐기했다”는 文대통령 인식 틀렸다 남북경협기업 ‘국가 배상’은 反법치ㆍ反시장적 背任 오죽하면 경찰관이 ‘不法과 타협한 경찰’ 규탄하겠나 ▲ 내일신문 = 집값 끝까지 잡겠다 ▲ 헤럴드경제 = 세금폭탄 부동산 대책, 디테일까지 차질 없어야 효과 메르스 진정국면이라지만 곳곳에 방역 구멍 ※ 지난 1월 취임한 오석근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은 한국영화아카데미 출신으로, ‘네 멋대로 해라’(1991) ’101번째 프로포즈’(1993) 등의 영화를 감독했다. 부산국제영화제가 출범한 1996년부터 1999년까지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장을 지냈으며, 2010년부터 2016년까지 부산영상위원회 운영위원장,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부산국제영화제를지키는시민문화연대 공동대표로 활동했다. 송고”뉴 코리아 시네마 주도할 신인 감독들의 활약 기대”"남북한 복원 고전 영화 전 세계인들에게 보여주고 싶어” 송고르몽드 “문 대통령이 트럼프 빈손으로 만나지 않게 돼”프랑스24 “교착상태였던 북핵협상 놀라운 진전”…문 대통령 중재노력 소개RFI “김정은이 문재인에게 준 아름다운 약속” 오찬에 참석한 특별수행원들은 저마다 평양냉면 맛을 호평했다. 가수 지코는 “제가 먹어온 평양냉면 맛의 최대치를 생각하고 먹었는데 전혀 다르더라”라며 “소스를 가미해 먹는데 밍밍하지 않고 매콤하면서도 맛이 확실히 느껴지되 자극적이지는 않은 균형 잡힌 맛”이라고 평가했다. 차범근 전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은 “음미해 보면 깊은 맛이 있는 것 같다”며 “집사람에게 여기서 먹은 냉면의 맛을 전해주겠다고 얘기하고 왔으니 그 맛을 잘 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오찬에는 평양냉면 외에도 약쉬움떡, 콩나물김치, 잉어달래초장무침, 삼색나물, 록두지짐, 자라탕, 소갈비편구이, 송이버섯볶음, 수박화채, 우메기, 아이스크림 등이 올랐다. 한편, 문 대통령과 수행원들은 삼삼오오 모여 대동강을 배경으로 단체 사진을 찍으며 잠시나마 망중한을 즐기는 모습도 보였다.본사 소재지 시카고 청년 지원 위해 200만弗 쾌척…내년부터 세계로 확대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시카고에 본사를 둔 세계 최대 패스트푸드 체인 ‘맥도날드’가 청년 취업 문제 해결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22일(현지시간) 경제전문매체 ‘시카고 비즈니스’와 USA투데이 등에 따르면 맥도날드는 고용 장벽에 마주한 시카고 지역 청년들의 취업 준비를 돕기 위해 총 200만 달러(약 22억 원)를 지원할 계획이다. 맥도날드는 ‘청년 기회’(Youth Opportunity) 이니셔티브로 이름 붙은 이 프로그램을 내년부터 전세계로 확대, 2025년까지 총 200만 청년의 취업 기회를 제고한다는 목표다. 맥도날드의 시카고 청년 취업 지원금 200만 달러 가운데 100만 달러는 도시 남부와 서부 저소득층 밀집지역 청년들의 직업 훈련을 돕는 지역 사회단체들이 나눠 받게 된다. 젊은 노동자들이 전문 기술을 익혀 양질의 일자리를 가질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다. 나머지 100만 달러는 시카고 시립대학들과 함께 새로운 견습생 프로그램 ‘시카고 지역 미래를 위한 기술’(Skills for Chicagoland’s Future)을 운영하기 위한 자금으로 투입된다. 기초 수준 기술직 직원을 찾는 고용주와 연수생을 연결시켜주는 프로그램이다. 맥도날드는 이 파일럿 프로그램을 통해 시카고 청년 4천 명의 고용 장벽을 낮출 수 있다고 기대했다. 올 가을부터 40명의 학생에게 비즈니스 준학사 학위 과정을 제공할 예정이며, 학위 수여자들은 맥도날드를 비롯한 레스토랑의 관리직을 보장받는다. 맥도날드는 “유럽 프랜차이즈점들과 함께 2025년까지 총 4만3천 명에게 견습생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라면서 이와 별도로 맥도날드 프랜차이즈이자 라틴 아메리카 최대의 패스트푸드 레스토랑 운영 기업인 ‘아르코스 도라도스’(Arcos Dorados)가 기존 프로그램을 통해 최대 18만 명의 청년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유엔 국제노동기구(ILO) 고용정책국장 석티 다스굽타는 “전 세계적으로 6천400만 명이 실업 상태”라며 “청년 취업 문제는 엄청난 일이고, 국가 전체에 영향을 미친다. 맥도날드의 새로운 이니셔티브는 사회·경제적 혜택이 상대적으로 적은 지역의 청년들에게 특히 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평했다.

송고동반성장위·포스코건설·서울보증보험과 체결(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한은행은 동반성장위원회, 포스코건설, 서울보증보험과 포스코건설 중소 협력기업 금융지원을 위한 상생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포스코건설은 수급계약을 체결한 후 계약이행에 필요한 자금이 부족한 협력기업을 신한은행에 추천하고, 신한은행은 계약금액의 일정 범위에서 운전자금 대출을 지원한다. 신한은행은 이를 위한 전용 대출상품을 개발해 다음달 선보일 예정이다. 서울보증보험은 추천 기업이 별도 담보 없이 안정적으로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보증서를 제공하고, 동반성장위원회는 대기업과 중소 협력업체간 동반성장 문화가 확산할 수 있도록 협력한다. 위성호 신한은행장은 “이번 협약은 대기업과 협력기업의 동반성장을 지원하는 새로운 형태의 상생협력 모델”이라며 “신한은행은 동반성장위원회, 포스코건설, 서울보증보험과 함께 만들어 갈 협업 플랫폼이 중소기업의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모범사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상회담 필요성 부각” ” 윈-윈 상황 만들어야”(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중국과 대만의 양안(兩岸) 최고지도자가 송고 김정은은 미래를 향한 전략적 결단을 내렸다면 ‘트럼프 타이밍’을 놓쳐선 안 된다. 기존 워싱턴 문법에서 벗어나 움직이는 비(非) 정치인 출신 대통령이기에 ‘통 큰 거래’의 기회가 열렸다. 트럼프는 어느 대통령보다도 북한 문제에 많은 에너지를 투자하고 있다. 김정은은 싱가포르 합의를 이행해 이 흐름을 비가역적으로 만들어야 한다. 협상 전권을 위임받은 대화파 폼페이오를 초조하게 해선 안 되고, 숨죽인 강경파 볼턴이 다시 목소리를 높일 공간을 줘서는 안 된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테슬라 주가가 17일 오전(현지시간) 또 한 차례 출렁거렸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원군’으로 인식돼온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가 테슬라의 라이벌 전기차업체 루시드 에어 모터스에 10억 달러(약 1조1천265억 원)의 투자계획을 발표하자, 테슬라 주가가 장 초반 2% 급락한 것이다. 주가는 금세 회복했지만, 사우디 국부펀드의 ‘배신’으로 테슬라가 자존심에 큰 상처를 입었다고 미 경제매체들은 해석했다. 북한이 탄도미사일과 장사정포로 공격했을 때 공격 원점과 그 지원세력, 군 지휘부 시설을 일거에 파괴하는 작전개념이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인도 루피화 가치가 역대 최저치를 경신하고 유가상승으로 인한 민생고가 커지면서 정국불안이 고조되고 있다. 11일 현지언론과 외신에 따르면 인도 국민회의당(INC)을 주축으로 한 22개 야당은 전날 나렌드라 모디 총리가 이끄는 현 정부의 실정으로 민생이 악화했다고 주장하며 전국 곳곳에서 파업과 시위를 벌였다. 우타르프라데시와 마하라슈트라 주 등지에선 야당 지지자를 주축으로 한 시위대가 가게 문을 닫고 파업에 동참할 것을 요구하며 거리를 행진했다. 일부 지역에선 시위대가 도로와 철로를 차단하면서 대중교통 운행에 차질이 초래됐다. 중북부 비하르와 마디아프라데시 주에선 시위대가 주유소를 파괴하고 타이어를 불태우는 등 폭력 사태를 빚기도 했다. 이번 파업과 시위에는 현지 상인단체 상당 수가 동참했다. 야당 세력이 강한 일부 지역에선 공공기관과 학교도 문을 닫은 것으로 전해졌다.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공공부문의 서버, 네트워크 등 정보통신기술( 송고 경영진과 주주뿐 아니라 정규직 사원들에게도 비정규직의 존재는 싫지 않다. 자신의 상대적인 고임금은 비정규직의 저임금에 바탕을 둔다는 것을 알고 있기 때문이다. 불황기에 회사가 구조조정을 하겠다고 나서면 자기 대신에 회사에서 나가줄 비정규직이 있어 안심이다. 정규직들은 비정규직을 보면서 때로는 상대적 우월감을 느끼기도 한다. 그들보다는 학벌이 더 좋고, 훨씬 치열한 경쟁을 뚫고 입사했다는 데서 오는 자부심이기도 하다. 25일 현재 최다승 부문에서 현역선수 1위는 137승을 올린 배영수(37·한화)이고, 2위는 129승의 장원준(33·두산)이다. 나이를 고려하면 배영수보다 장원준이 송진우의 기록에 도전할 가능성이 높지만 장원준도 81승을 추가하려면 향후 5년 이상 15승씩 거두거나, 8년 이상 10승씩 올려야 하는데 쉬운 일은 아닐 것이다. 현재 KBO리그의 간판 투수인 양현종(30·KIA)과 김광현(30·SK)은 나란히 115승을 기록 중이다. 이들도 6년 연속 15승씩 올린 후 7년째 6승을 추가하거나, 10년 연속 10승씩을 거둬야 하는데 나이에 따른 구위 저하와 부상 등의 변수를 감안하면 장담할 수 없는 도전이다. 투수 부문 중 통산 최다 세이브 기록은 이르면 내년쯤 기록 경신이 예상되는 부문이다. 최다 세이브는 전성기에 해외로 진출한 오승환(36·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보유한 277세이브인데 현재 임창용(42·KIA)이 258세이브, 손승락(36·롯데)은 244세이브로 뒤를 쫓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중학교 1학년 소풍날, 한 부잣집 딸 아이가 장기자랑에서 어떤 악기로 이탈리아 가곡 ‘라스파뇨라’를 멋지게 연주했다. 이를 본 소녀는 “저 계집애가 가진 저게 뭐냐”고 물었다. 아코디언이었다. 그날 이후 아코디언 꿈을 꿀 정도로 오매불망하던 소녀는 수십년이 지난 지금 그 악기를 앞세워 행복을 전한다. 70대 후반 나이에도 10㎏이 넘는 아코디언을 지고는 전국을 누비며 웃음치료를 하는 김현남(76) 메히틸다 수녀다. 1960년 성가소비녀회에 입회한 그는 수녀원에 들어간 지 10년 만인 1970년 종신서원 선물로 아코디언을 받았다. 지금도 ‘라스파뇨라’는 가장 아끼는 곡이지만, 요즘 그가 주로 연주하는 곡은 따로 있다. ‘눈물 젖은 두만강’, 칠갑산’, ‘소양강 처녀’, ‘내 나이가 어때서’ 등 트로트가 주요 레퍼토리다. 노인대학, 성당, 교도소 등지에서 하는 웃음치료 강의가 그 무대다. 그는 “‘아베마리아’ 같은 곡에는 할머니들 박수에 힘이 없었다”며 “트로트를 하면 기립박수가 나올 것 같은 예감에 한 곡당 500번 넘게 연습했다”고 말했다. 요즘도 강의가 없는 날에는 세 시간 넘게 아코디언을 연습할 정도로 그의 노력과 도전은 끝이 없다. 10년전 웃음치료사가 되기에 앞서 그는 ‘수형자의 대모’ 였다. 1995년부터 2002년까지 8년간 청주교도소와 청주여자교도소를 드나들며 수형자들을 보살폈다. 대학에서 유아교육을 전공하고 수녀가 된 후 어린이집과 유치원 등지에서 아이들을 돌보던 김 수녀는 ‘가난한 자를 위해 일하라’는 성가소비녀회 창설자 성재덕 신부 유언을 떠올리며 교정사목 소임을 자청했다. 유치원에서 어린아이들을 돌보다가 하루아침에 수형자들과 지낸다는 게 겁이 날 법도 하지만 김 수녀는 험악한 사내들도 아들처럼 대했다. 그는 “머리 빡빡 깎고 무서운 사람들을 생각했는데 옷(수의)도 푸르스름하게 예뻐 보이고 사람들도 다 착해 보였다”며 “콩깍지가 끼여서 그런 것”이라고 했다. 조폭 수녀, 왈패 수녀, 불도저 수녀 등 ‘거친’ 별명도 대부분 이때 붙었다. 그는 “유치원 수녀 때는 말도 예쁘게 했는데, 그놈들하고 살다 보니 달라졌다”며 “수녀원에서 습관적으로 욕이 나올 때도 있다”며 웃는다.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홈런 군단’ 송고최정·김성현 만루포…종전 2001년 두산의 9개 돌파 ◇ 최대의 시련과 업계 줄도산…OEM의 한계 국내 신발산업은 1990년대에 접어들면서 큰 시련을 겪었다. 불안정한 주문으로 인한 수출 부진, 가파른 원화 절상, 제조비 상승 등에 따른 원가 압박 등의 영향으로 채산성이 급격하게 악화한 것이다. 1990년대 기준으로 노무비가 제조원가의 25∼30%를 차지했다. Honor global platforms: https://www.facebook.com/honorglobal/ https://twitter.com/Honorglobal https://www.instagram.com/honorglobal/ https://www.youtube.com/honorglobal 애플리케이션(구글 플레이/애플 스토어/온라인 서비스): 안드로이드, iOS 또는 PC 앱은 현재 일부 특정 고객만 이용할 수 있다.정부, 민간교류 및 대북지원 잠정 보류…”당분간 미뤄져야”(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송고정부, 민간교류 및 대북지원 잠정 보류…”당분간 미뤄져야”(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송고 자녀 5명의 엄마로 시위에 참가한 가브리엘라 길은 “매일 불확실성이 점점 심해지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에 말했다. 시위를 조직한 단체 중 하나인 바리오스 데 피에의 대변인인 다니엘 메넨데스는 “우리나라의 영세민들은 굶어 죽기 직전”이라며 정부의 무능을 비난했다. 아르헨티나는 대외 부채 지불 능력에 대한 투자자들의 우려가 커지고 자국 통화 가치가 급락하자 지난 6월 IMF와 500억 달러(약 56조 원) 규모의 구제금융 대출에 합의했다. 그런데도 통화 가치가 계속 급락하고 외국인 투자자금이 밀물처럼 빠지자 마우리시오 마크리 아르헨티나 대통령은 지난 3일 정부 재정수입을 늘려 흑자로 전환하기 위한 비상 긴축정책을 발표했다. IMF 구제금융의 조기 집행을 위해 마련된 초긴축 정책은 재정적자를 줄이고자 주력 곡물 수출품에 대한 세금을 올리고 현재 19개인 정부 부처를 절반 이하로 축소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방송인 노홍철(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방송인 노홍철( 송고 연방경찰과 국세청은 올해 산투스 항에서 32차례 단속작전을 벌여 코카인 16t을 압수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연간 압수량 11.5t을 넘어서는 것으로 최근 들어 산투스 항이 코카인 밀반출의 주요 루트로 이용된다는 사실을 입증한다. 마약 밀매업자들은 주로 대두와 옥수수, 설탕, 오렌지 등을 실은 컨테이너에 코카인을 숨겨 밀반출하고 있다. 최근에는 돼지머리나 냉동 닭, 고철, 자동차 부품, 의류 원단, 석탄 등도 밀반출 수단으로 이용된다.

2년 전 20대 국회는 출범하면서 ‘일하는 국회’를 약속했다. 뻔지르르한 다짐을 다 믿은 건 아니었지만, 후반기 국회 시작 후 한 달이 넘도록 원 구성조차 하지 못하는 국회를 목격하는 것은 대단한 유감이다. 세상은 빠른 속도로 변화하는데, 어쩜 여의도 정치는 이렇게도 변하지 않는지…. 노무현 정부를 거치는 동안 연대와 결별, 적대와 공생, 배신과 화해를 교차한 끝에 2007년 한 지붕 아래 모였다. 열린우리당이 해체되고 창당된 대통합민주신당에서 대통령 후보를 놓고 셋이 맞붙었다. 정동영이 후보가 됐지만, 본선에서 패했다. 대선 패배 후 당은 손학규를 당 대표로 추대했다. 이해찬은 곧장 탈당했다. 한나라당 출신 대표 체제는 가치와 정체성에 맞지 않는다는 이유였다. 정동영도 1년여 후 탈당했다. 동지였지만 모두 헤어졌다. 리 부총리는 사업뿐만 아니라 총수 개개인에 대해서도 친근함을 표했다. 이재용 부회장에게는 “우리 이재용 선생은 보니까 여러 가지 측면에서 아주 유명한 인물이더라”라며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해서도 유명한 인물이 되시길 바란다”며 덕담을 건넸다. 향후 남북 경협의 활로가 열린다면 국내 1위 대기업그룹 삼성의 역할에도 기대감이 커질 수밖에 없는 만큼, 북측에서도 삼성의 경제적 영향력을 인식해 나름의 관심을 표한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가능하다. 이미 20년 전 고(故) 정주영 그룹 명예회장의 ‘소 떼 방북’ 때부터 대북사업을 진행해온 현대그룹의 현정은 회장에게는 강한 지지와 신뢰감을 표현했다. 현 회장이 “남북관계가 안 좋으면 늘 마음이 아팠다. 빨리 (사업을) 다시 시작했으면 좋겠다”고 하자, 리 부총리는 “현정은 회장 일이 잘되기를 바라는 마음은 예나 지금이나 똑같다”고 화답했다.(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간편결제 업체 카카오페이는 월간 결제 금액이 지난 8월 기준 1조8천억원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카카오페이는 “전월 대비 일평균 거래액이 크게 상승하고 있어 9월에는 월간 거래액이 2조원을 돌파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달 개시한 ‘카카오페이 QR결제’는 서비스를 신청한 점포가 10만 곳을 넘었다.IT/과학 본문배너 QR결제 가맹점을 지역별로 보면 홍대·망원·상수·합정 등 젊은 소비층의 왕래가 활발한 서울 마포구가 사용자 수와 결제량, 총 거래액 모두 전국에서 가장 많았다고 카카오페이는 전했다. 업종별로는 식·음료 분야가 33%로 가장 많았고, 의류·잡화 및 약국 등 재화 판매 분야 23%, 서비스 14%, 교육·강연 분야 6% 등 순이었다. 결제 금액은 1만원 미만이 전체의 61%를 차지했다. 류영준 대표는 “사용자들을 위한 다양한 혜택과 프로모션을 지속적으로 고민해 우리나라에서 바코드·QR코드 방식의 모바일 간편결제 시스템이 보편적인 결제 수단으로 확대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평양이어 개성에도 추진…6개국 여자축구 대회 창설 논의(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풋살경기장 건립을 지원하기 위해 북한을 방문했던 거스 히딩크(69)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7일 귀국했다. 히딩크 전 감독은 북한 평양을 출발해 중국 베이징을 거쳐 이날 오후 서울 김포공항 입국장으로 들어섰다. 그는 지난 5일 자신이 이사장인 거스히딩크재단이 추진해 온 시각장애인을 위한 풋살경기장 ‘드림필드’ 건립을 지원하기 위해 평양에 방문했다. 히딩크 감독은 입국장에서 “짧은 일정이었지만, 성과있는 방문이었다”고 소감을 전한 뒤 “재단에서 한국에 해온 것처럼 북한에도 드림필드를 건립하고 싶었는데, 이번에 서명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북한 축구협회 회장 및 관계자와 미팅을 했고, 이른 시일내에 평양에 풋살경기장을 건립하고 두 번째 경기장도 건립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히딩크 전 감독은 북한에 두 번째 풋살경기장 건립 장소로 “아마도 개성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북한과 이번에 서명한 풋살경기장을 건립하기 위해 내년 여름 다시 한 번 북한을 방문할 생각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축구에 대해 얘기했다고”고 강조한 히딩크 전 감독은 “북한의 유소년 축구 발전 방안과 6개국 여자축구 대회를 여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덧붙였다. 6개국 대회 대상 국가 등 구체적인 협의 내용 등은 설명하지 않았다. 히딩크 전 감독은 북한 축구대표팀 감독 제의가 있었냐는 질문에는 “그런 것은 없었다”며 “북한 축구관계자들도 해외 축구 정보에 관심을 갖고 있는 등 오픈 마인드를 지녔던 것 같다”고 말했다. (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지난 1월 런던 시내의 한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된 아일랜드 록밴드 크랜베리스(Cranberries)의 리드 싱어 돌로레스 오리어던(46)의 사인은 익사로 결론났다. 6일(현지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이날 웨스트민스터 검시관 법원에서 열린 심리에서 검시관 셜리 레드클리프는 오리어던이 술에 취한 상태에서 욕조에 빠져 죽은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오리어던의 호텔 방에서는 5병의 미니어처 술과 한 병의 샴페인이 발견됐으며, 독극물 테스트 결과 혈중알코올농도는 운전면허 취소 기준의 4배로 나타났다. 레드클리프는 “사고사 이외의 가능성을 뒷받침할만한 증거는 없다”고 말했다. 오리어던은 별도 편지나 메모를 남기지 않았고, 자해의 흔적도 발견되지 않았다. 앞서 오리어던은 지난 1월 15일 레코딩 작업을 위해 머물던 런던 파크 레인의 한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돼 음악계와 아일랜드의 팬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당시 그녀의 사망 소식이 전해지자 레오 바라드카르 아일랜드 총리는 “1990년대 아일랜드에서 자란 이에게 오리어던은 우리 세대의 목소리였다”고 말했다.

마체고라는 “(남북한) 경계선에서의 군사적 긴장 해소는 아주 좋은 일이다. 우리는 이번 (남북 정상) 회동을 환영한다”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누구도 남북한을 방해하지 않는 것”이라고 대북 제재 해제에 미온적인 미국을 겨냥했다. 그는 특히 지난달 말 서울에서 출발한 남측 열차가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을 거쳐 신의주까지 운행하는 방식으로 북측 철도 시설에 대한 남북 공동조사를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유엔군사령부의 불허로 무산된 일을 상기시켰다. 마체고라 대사는 “우리는 미국을 포함한 모든 당사국이 한반도에 상호 이해와 평화 분위기가 조성되도록 하기 위해 남북한 화해가 모두에게 필요한 것임을 인식하는 데서 출발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러시아 의회도 긍정적 평가에 가세했다.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상원의장은 “우리는 이번 정상회담이 말 그대로 아주 성공적인 회담이라고 본다. 아주 내실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회담이 남북한 간 신뢰 분위기 조성에 강력한 행보가 됐다. 남북한 지도자 모두 평화를 원하고 비핵화 문제를 해결하길 바라고 있음이 느껴졌다”면서 국제사회가 남북한 대화를 다양하게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콘스탄틴 코사체프 상원 국제문제위원회 위원장도 “평양공동선언은 의심의 여지 없이 중요하고 획기적인 문서”라면서 “그것의 의미는 어쩌면 지난 6월 북미정상회담의 정치적 무게보다 더 큰 것”이라고 말했다. 레오니트 슬루츠키 하원 국제문제위원회 위원장은 “남북 간 합의는 파격적이지는 않더라도 충분히 중요한 것이다. 한반도 평화와 화합을 달성하는 길에서 큰 행보다”면서 “국제사회가 북한을 수용하는 새로운 페이지가 시작돼야 한다”고 호소했다. 그는 “러시아는 항상 한반도 문제를 정치·외교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으며 지금 남북한이 그 방향으로 가고 있다”면서 “중요한 것은 이 과정을 누구도 방해해선 안 된다는 것”이라고 역시 미국의 태도 변화를 주문했다. 하원 국제문제위원회 제1부위원장 드미트리 노비코프도 평양선언에 대해 “남북한 간 실질적 화해를 보여주는 아주 중요하고 필요한 합의”라면서 그러나 “우리는 미국이 남북 화해 과정을 허용하지 않으려는 강도 높은 조치들을 취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고 미국의 대북강경 태도에 우려를 표시했다. 경기도 “다른 남북교류협력 사업에도 영향 있을 듯”(의정부=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남북 스포츠 교류의 불씨로 기대를 모아 온 국제 유소년( 송고 He added: “This first year for us has been about accelerating what is already working starting with the transformation of our raw material supply chain, building critical partnerships and testing new approaches. The next few years will see a significant scaling up of our activity and impact on the ground.” 정부 조직도 마찬가지다. 박근혜정부 당시 ‘적자생존’이라는 말이 회자했다. ‘받아 적는 자만이 살아남는다’는 말이었다. 대통령이 말하면 토론은커녕 하명복창에 모두가 급급했다. 결국 썩은 고름이 터져 나왔다. 재발을 막기 위해 해야 할 일이 한둘이 아니지만, 공직사회가 살아서 꿈틀거리도록 조직문화 자체를 완전히 탈바꿈시키는 일도 그중 하나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영국 밴드 프란츠 퍼디난드(Franz Ferdinand)가 오는 11월 25일 오후 6시 서울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내한공연을 펼친다. 5일 공연기획사 라이브네이션코리아에 따르면 2000년대 포스트 펑크 리바이벌 장르를 대표하는 프란츠 퍼디난드는 ‘소녀들을 춤추게 하는 음악을 만들겠다’는 포부처럼 유쾌한 음악을 만드는 밴드다. 2004년 발표한 히트 싱글 ‘테이크 미 아웃’(Take me out)은 이들에게 브릿어워즈와 머큐리음악상 등에서 숱한 트로피를 안겨줬고, 2005년 발표한 두 번째 앨범 ‘유 쿠드 해브 잇 소 머치 베터’(You could have it so much better)로는 영국 앨범차트 1위를 차지했다. 그의 내한은 2006년 인천 펜타포트 록 페스티벌과 2013년 단독 콘서트 이후 이번이 세 번째다. 라이브네이션코리아는 “5년 만의 내한이자 정규 5집 발매 이후 처음으로 진행하는 공연인 만큼 특별한 무대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공연 티켓은 오는 12일 정오부터 예스24에서 예매할 수 있다. 스탠딩과 좌석 모두 7만7천원. ☎1544-6399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리듬체조 국가대표 출신 신수지 선수와 국가대표 코치진들이 함께하는 제 송고학생 20명 참여…누에보레온주립대는 한국어 강좌 운영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멕시코에 진출한 기아차가 현지 사회로 파고들고 있다. 11일(현지시간) 기아차 멕시코 법인에 따르면 북부 누에보 레온 주에 있는 몬테레이 공과대학교는 지난 6일 ‘기아차 학기’(KIA SEMESTER)를 처음으로 개설했다. 기아차 학기는 오는 12월까지 한 학기 동안 기아차를 비롯한 자동차 산업과 경영 일반을 공부한 후에 기아차와 관련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프로그램으로, 20명이 참여 중이다. 몬테레이 공과대는 이번 학기에 기아차의 사회공헌 개발 프로젝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기아차 학기 개설은 지난해 운영한 ‘기아 주간’(KIA WEEK)이 큰 인기를 끈 데 따른 것이다. 기아차 멕시코 법인과 몬테레이 공과대는 지난해 9월 학생들이 한 주 동안 기아차의 생산, 판매, 물류, 인사 등의 경영 프로세스를 공부하고 실제 생산 현장을 방문하도록 지원한 바 있다. 몬테레이 공과대는 “학생들이 기존 수업과 달리 기아차 프로젝트 수행을 위해 특별히 구성된 수업을 듣게 된다”면서 “산학 협력을 통해 기업에서 필요한 인재를 육성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기아차 생산공장이 들어선 북부 누에보레온주에 있는 몬테레이 공과대는 멕시코국립대학교와 함께 멕시코를 대표하는 사립대학이다. 세계 대학 순위를 해마다 발표하는 영국 고등교육 평가기관 큐에스(QS : Quacquarelli Symonds)와 월스트리트 저널(WSJ) 등의 세계 대학 평가에서 100위권 안에 드는 명문 대학이다.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오는 7일 오전 11시 전주 우석대 문화관에서 학생, 시민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특강을 연다. 강 장관은 강연에서 정부의 ‘국민외교’ 정책과 한반도 정세 등을 소개하고 청중 질의에 답한다. 강 장관은 강연 이후 주한외교단과 함께 전주 한옥 마을을 시찰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일본은 2차 아베노믹스에서 노동 친화적 정책을 폈으며, 중국은 12차 5개년(2011-2015) 계획에서 임금 수준을 두 배로 올려 저부가가치 수출 주도 경제의 체질 변화를 시도했다. 한국의 소득주도성장론은 일종의 임금주도성장론이다. 임금 근로자가 아닌 자영업자가 많아 ‘임금’ 대신 ‘소득’이라는 표현을 쓴다. 박근혜 정부도 가계소득 증대를 위해 근로소득증대 세제, 기업소득환류 세제, 배당소득증대 세제 등을 도입했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격화하면서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중국의 노력이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전문가들 “중국, 미국 위해 북한에 압력 가할 이유 없어져”내달 청주 이어 내년 1월 천안에도 문 열어(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연구성과 사업화를 지원하는 ‘SB(Science-Biz)플라자’가 세종에 문을 연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 서금택 세종시의회 의장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19일 SB플라자의 개소식을 진행한다고 18일 밝혔다. 정병선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은 “기초과학 연구 성과의 사업화를 위한 둥지가 마련됐다”며 “성과가 창출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SB플라자는 연면적 1만745㎡(약 3천200평)에 지상 10층, 지하 2층으로 건립됐다. 2∼5층에는 기업간 협업을 위한 공간과 교육공간이 마련됐다. 6∼9층에는 연구성과 사업화 기업을 위한 입주공간 25개실이 있는데, 현재 16개 기업이 입주계약을 완료한 상태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세종 SB플라자 개소를 선두로 2개 SB플라자가 추가로 문을 열 예정”이라며 “다음달에는 청주에, 내년 1월에는 천안에 각각 SB플라자가 개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브리핑 이후 “저희의 예상을 뛰어넘는 아주 많은 성과가 있었다”며 “남북 정상이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하고 한반도 평화를 위한 중요한 시금석이 될 합의들을 이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이번 합의를 차질없이 이행할 수 있도록 국회도 최선을 다해 뒷받침하겠다”며 “판문점선언 비준동의안을 조속히 처리하고 입법 조치가 필요하다면 신속히 해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행진을 가속하겠다”고 했다. 평화당 장병완 원내대표는 “비핵화에 대해 진일보한 공동선언이 나왔고, 남북 간 군사적 긴장 완화, 도로나 철도의 복구, 문화예술 교류,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 등에 대해 또 다른 진전을 이룬 것을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최경환 원내대변인은 “정부는 ‘북핵 대화를 위한 문을 열고 시동을 걸었으니 이제 북미가 살을 붙여 마무리하는 일이 남았다’고 보고했다”며 “오늘 합의로 북미 대화에 지렛대나 징검다리를 놓은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당 김종대 원내부대표는 “3차 남북정상회담은 기대 이상의 성공이었고, 뒤이어 있을 한미정상회담과 유엔총회 다자외교에도 큰 기대를 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더는 촉진자나 균형자가 아니라 한반도 평화의 견인차로서 품격을 확인했다고 생각한다”고 호평했다. 한국당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공개 발언 없이 처음부터 비공개로 정부로부터 보고를 받았다. 미 “러시아가 속여…지금은 대북제재 완화할때 아냐”헤일리 “올해 불법 정유 환적 148건 적발…北 80만 배럴 획득”러 “장애물 만들게 아니라 남북 대화·협력 촉진해야”중 “제재 이행하고 있지만, 힘에 의존시 재앙적 결과” 지속가능한 개발에는 단순한 비즈니스 기회와 친분뿐만 아니라 상호 혜택 및 윈-윈 협력도 요구된다 17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세계은행그룹은 조현찬 현 IFC 아태지역 인프라·자원개발 담당 본부장(Head)을 국장(Director)으로 승진 임명했다. 연세대 공과대학을 졸업한 조 신임 국장은 1992년 쌍용그룹에서 일하다가 1999년 IFC에 입사했다. 이후 IFC 최고 경영자 특별보좌관, IFC 중국·몽골·한국 수석대표 등으로 일했다. 조 국장은 1988년 대학가요제에 고 신해철(보컬·기타)씨와 함께 밴드 ‘무한궤도’의 드러머로 나가 ‘그대에게’로 대상을 받은 이색 경력도 갖고 있어 눈길을 끈다. — 창작의 자유가 없는데 예술성이 있을까. ▲ 우리는 ‘예술을 위한 예술’, ‘자유분방한 표현’, ‘예술가의 무제한 자유의지로 창조된 예술’과 같은 개념에 익숙하다. ‘북한에도 이런 미술이 존재하는가?’ 하는 질문을 지속해서 받아왔다. 북한에는 창작의 자유란 개념의 예술은 없다. 단지 이 질문의 바탕에 ‘북한은 미성숙 사회여서 수준 높고 자유스런 외부 환경의 입김을 불어넣어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우월감이 자리하고 있지나 않은지 되돌아볼 일이다. 자유세계의 미술가들은 현실을 비틀고 풍자하거나 비판적인 시각으로 접근한다. 현대미술의 가장 큰 특징이다. 이런 시각에서 볼 때 북한의 미술은 현대미술이 아니다. 그러나 그쪽 미술인들은 나름대로 치열하게 예술활동을 한다. 북한미술을 이해하려면 그 사회를 알아야 한다. ‘왜 이런 그림이 그 사회에서 태어났는가?’를 먼저 이해해야 한다. 예술성을 비교하려면 같은 범주 안에서 해야 한다. 범주가 완전히 다른데 이쪽의 시각으로 저쪽의 미술을 비교하는 것은 지성적인 접근이 아니라고 본다.

릴레이 손편지 쓰기 운동에는 바쁜 농사철에도 20여 명의 이장이 참여했다. 이들은 올해 연말까지 릴레이 편지 쓰기 운동을 계속하고,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까지 벌일 계획이다. 철원군이장협의회 김영식 이장은 “이장은 주민의 대표인 데다 대통령까지 참석해 공약한 공사가 도중에 중단되는 게 말이 되느냐는 지적이 많아 공사 재개를 요청하는 편지를 쓸 수밖에 없다”며 “공사 재개를 한다는 약속이 없으면 오는 12월에는 농성도 하고, 청와대 1인 시위도 벌이겠다”고 설명했다. 이장들이 청와대로 보낸 편지는 민정수석실을 거쳐 통일부를 통해 간간이 답장이 오고 있지만, 공사 재개를 하겠다는 확답은 아직 없다. 통일부는 이장들에게 보낸 답변 공문을 통해 “토지 매입비 증가에 따라 사업 계획을 조정했다”며 “현장공사 재개 시기 등 구체적인 사항은 예산 협의 및 남북관계 상황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검토하겠다”고 해명했다. 정부는 지난해 8월 5일 철원군 백마고지 역에서 박근혜 대통령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원선 복원공사 1단계 백마고지∼월정리 구간 기공식을 개최했다. 김세영은 “뭔가 미세한 부분이 안 맞는 게 있었는데 긴장되는 상황이 되니 그게 극대화됐다. 아무리 긴장을 해도 내 것이 장착되면 치고 나가는데 그게 많이 흔들렸다”고 말했다. 줄곧 선두를 달렸던 에이미 올슨(미국)도 후반에 흔들리며 이날 이븐파에 그쳐 마지막 홀에서 선두를 내주고 공동 송고”실패에서 얻는 것 많아…앞으로 잘 될거라 생각”(에비앙레뱅[프랑스]=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올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마지막 메이저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접전 끝에 공동 2위에 그친 김세영(25)은 “말리는 샷이 많아서 내 플레이를 못 했다”며 아쉬움을 나타냈다. 김세영은 대회 마지막 날인 16일(현지시간) 전반 9번 홀을 마쳤을 때 공동 선두에 올라섰지만, 후반 10번 홀과 12번 홀에서 각각 더블보기, 보기를 기록하며 잠시 흔들렸다. 최종합계 11언더파 273타를 기록한 김세영은 우승한 앤절라 스탠퍼드(미국)와 1타 차 공동 2위로 대회를 끝냈다. 송고(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충북에서 최근 4년동안 추석 연휴 기간 교통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한 날은 연휴 첫날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통화 가치 급락으로 신흥국발(發) 위기 ‘뇌관’에 꼽히는 터키가 매매·임대 계약을 자국 통화로 강제하는 조처를 기습 발표했다. 터키정부는 13일(현지시간) 자산이나 서비스 매매·임대 계약을 리라화로만 체결하도록 규제하는 행정명령을 관보에 게재했다. 새 행정명령은 신규 계약뿐만 아니라 기존 계약에도 적용된다. 외화 계약 당사자는 30일 안에 계약을 리라로 전환해야 한다. 새 계약뿐만 아니라 종전 계약까지 리라로 전환을 강제하는 극단적 조처로, 계약 쌍방간 분쟁 발생 가능성도 제기된다. 이번 조처는 주로 부동산 시장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터키에서는 부동산 소유주가 통화 가치 하락으로 인한 손실을 회피할 의도로 달러·유로 계약을 체결하는 경우가 흔하다. 이번 조처는 달러와 유로 등 외화 수요를 차단하려는 것이라고 국내외 언론은 분석했다. 터키리라화는 올 들어 미달러에 견줘 40% 가치가 폭락했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 중앙은행이 시장 예상보다 강력한 수준으로 금리 인상을 단행했다. 터키 중앙은행은 송고(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아프리카 나이지리아에서 무장괴한들의 총격으로 주민이 최소 11명 숨졌다. 13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전날 밤 나이지리아 북서부 잠파라주의 한 마을에서 강도로 추정되는 남성들이 총을 쏴 영화를 보던 주민들이 최소 11명 사망하고 다른 20명이 다쳤다. ‘바다라와’라는 마을에 난입한 무장괴한들은 영화관으로 쓰이는 한 회관으로 이동한 뒤 관객들을 향해 총을 발사했다고 전했다. 올들어 필리핀에 상륙했던 태풍 가운데 가장 강력했던 망쿳의 위력에 주민들은 공포에 사로잡힌 채 하루를 보냈다. 루손섬 주민인 사킹(64) 씨는 AFP통신에 “세상의 종말을 느꼈다. 이번 태풍은 라윈 보다도 강력했다. 좀체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고 태풍을 위력을 설명했다. 라윈은 2016년 필리핀에 상륙해 19명의 사망자를 비롯해 엄청난 피해를 냈던 초강력 태풍이다. 당국은 그동안 통신과 전력 두절로 연락이 닿지 않던 지역의 상황이 알려지면 태풍 피해 규모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태풍이 물러갔지만 폭우는 계속될 것으로 당국은 예상한다. 필리핀 기상청 예보관인 아리엘 로하스는 “태풍이 필리핀을 지나갔지만, 폭우가 계속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이로 인해 월요일까지는 홍수와 산사태 피해가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 원더풀 라이프 = 스티븐 제이 굴드 지음. 김동광 옮김. 대중적으로 사랑받았던 미국 고생물학자이자 진화생물학자 스티븐 제이 굴드(1941~2002년)가 20세기 초 캐나다 로키산맥 버제스 혈암에서 캄브리아기의 생물군이 대량 발굴된 사건을 통해 생명 진화의 무목적성을 설파한다. 우리는 흔히 의식을 가진 인류의 등장이 진화 역사의 필연이라고 생각한다. 마치 지구 역사상 존재한 수많은 생물을 현생 인류를 위한 조연쯤으로 여긴다. 그러나 실상은 전혀 그렇지가 않다는 것이 굴드의 일관된 생각이었다. 그는 생명의 테이프를 되돌려서 다시 재생할 경우 인류가 출현할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말한다. 6천만년 전 공룡을 멸종시킨 소행성의 충돌이라는 우연한 사건이 없었다면 인류는 고사하고 포유류가 아직도 쥐 정도 수준에 머물러 있었을 것으로 보는 생물학자가 많다. 굴드는 생물의 진화에서 우연성의 역할을 시종 강조하며 ‘진화=진보’로 바라보려는 시각을 비판하고 경계한다. 책은 2004년 번역돼 ‘생명, 그 경이로움에 대하여’(경문사 펴냄)라는 제목으로 국내 처음 소개됐다. 궁리 펴냄. 536쪽. 2만8천원.

16일 요미우리신문과 도쿄신문 등 일본 언론들에 따르면 전날 저녁 오키나와 기노완(宜野彎)시에서 열린 아무로 나미에의 은퇴 기념 콘서트는 마지막 공연 모습을 보기 위한 팬들로 장사진을 이뤘다. 공식 은퇴일인 16일에 하루 앞서 열린 콘서트였다. 콘서트장 안의 관객들은 높은 경쟁률을 뚫고 당첨돼 공연 표를 손에 쥔 3천500명이었지만, 표를 구하지 못한 팬들 1천명 이상이 콘서트장 밖에 모여 흘러나오는 아무로 나미에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였다. 아무로 나미에는 1992년 걸그룹 ‘수퍼몽키즈’로 데뷔했으며 1995년 솔로로 전향한 뒤 톱스타의 반열에 올랐고, 2000년대에는 일본 소녀들 사이에서 신드롬을 일으키며 국민 가수로 사랑받았다. 그가 선보인 패션은 순식간에 일본 전국에서 유행으로 퍼졌고 일거수일투족에 시선이 집중됐다. 헤이세이 대중 문화의 아이콘이었던 데다 은퇴 시점이 일왕 퇴위로 연호가 바뀌기 직전인 점 때문에 아무로 나미에는 ‘헤이세이의 상징’으로도 불린다. 그의 은퇴에 대해 일본에서는 ‘헤이세이 시대가 끝난 상징적인 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의 한 학교가 교사에게 아기를 돌보면서 수업을 진행할 수 있도록 허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일부 학부모는 학업 성취도가 떨어진다며 시정을 요구하고 나선 반면 어린이 교육 관련 단체는 긍정적인 효과가 더 많다며 학교측을 두둔하는 상반된 반응을 보이고 있다.. 22일 1뉴스나우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올해 초 뉴질랜드 북섬 왕가누이에 있는 카이토케 학교는 여섯 살짜리 전후 아이들을 하루에 두 시간 가르치는 대체교사에게 한 살쯤 되는 자기 아이를 교실에 데리고 올 수 있도록 허용했다. 이에 한 어린이가 두 달쯤 지나 어머니에게 이 같은 사실을 알렸다. 이 어린이의 어머니는 아들이 상당히 실망스러운 표정이었다며 읽기 능력이 떨어졌다고 주장했다. 그는 “왜 교사가 수업할 때 아기를 탁아소 등에 맡기지 않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그가 두 시간 동안 돈을 받고 수업을 하는 데 돌볼 아기가 옆에 있으면 아무래도 아이들에게 100% 정성을 쏟을 수 없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자신의 신원을 공개하지 않은 그는 “좋게 생각되지 않았기 때문에 교장을 만나러 갔으나 오히려 무시당한 기분”이라며 그래서 학교 운영위원회에 편지를 썼는데 한참 뒤에야 교사를 고용할 때 계약에 들어간 내용이라는 얘기를 들었다고 밝혔다. 이런 처사에 실망한 이 학부모는 아이를 다른 학교로 전학시켰다. 그는 같은 반 어린이 19명 중 11명의 학부모가 학교 측이 교사에게 아이를 데리고 와 수업할 수 있도록 하는 건 잘못됐다는 반응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 학교 운영위원회의 롭 크롤리 위원장 대행은 아기가 휴대용 요람 같은 것에 눕혀 있어 수업 시간 대부분 잠을 잔다며 학교 측이 불만신고를 두 건 정도 받았으나 적절히 문제를 해결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다수의 학부모로부터 학교가 교육에 대한 총체적인 시각을 갖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으로 적극 지지한다는 편지를 받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또 어린이 교육 관련 단체인 차일드포럼의 사라 알렉산더 박사도 학교 측이 매우 실질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며 “뉴질랜드는 교육 등 많은 분야에서 노동력이 부족하다. 교사를 찾는 것, 특히 우수한 교사를 구하는 게 무척 어렵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아기가 교실에서 오히려 다섯 살이나 여섯 살짜리에게 좋은 학습 기회를 제공하게 될 것이라며 “오늘날 어린이들은 집에 동생이 없어 함께 어울리는 기술이나 돌보는 기술을 배울 기회가 별로 없다는 사실을 생각하면 축복이 될 수 있다”고 학교 측을 두둔했다. 모든 서비스는 각각 개별적이고 독립적인 법적 단체인 개별 국가 기업, 이들의 자회사 및 계열사를 통해 제공된다.(서울=연합뉴스) 18∼20일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6일 오전 선발대가 육로로 평양을 찾았다. 오후에는 청와대가 공식 수행원 14명과 특별수행원인 각계 인사 52명을 발표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 대표이사 회장, 김용환 현대자동차 부회장 등 4대 그룹 대표가 포함된 게 눈에 띈다. 여기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정당인으로, 박원순 서울시장이 자치단체장 대표로 합류했다. 2014년 이후 4년 만의 내한, 작년에 시작한 월드투어 ‘라이프투어’(LIFE TOUR 人生無限公司)의 108번째 공연, 대만 국민밴드이자 ‘중화권 비틀스’라는 명성이 빈말이 아니었다. 여러 의미가 붙은 이번 콘서트가 열리기 전부터 한국 팬들은 지하철 2호선 을지로입구역에 축하 광고를 내걸고 기념 스티커를 나눠 가지며 한껏 들뜬 모습이었다. 중국, 대만에서 온 열성 팬들도 공연장을 가득 채웠다. 콘서트 직후 무대 뒤에서 연합뉴스와 만난 오월천은 허심탄회하게 소회를 전했다. 이들은 10일 대만으로 출국한 뒤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월드투어를 이어간다.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2017년 9월 2일 오후 6시 11분. 강모(86·경남 창원) 할아버지가 전날 밤부터 계속된 흉통과 두통 증상으로 동네 병원을 찾았다가 차도가 없자 119 응급차를 타고 인근 대학병원 응급실을 찾은 시각이다. 응급실에서는 강 할아버지에게 심전도 검사와 함께 수액을 처방하고 혈액검사, 흉부 X-선 검사 등을 시행했다. 그때가 응급실 도착 30여분이 지난 6시 48분이었다. 하지만 환자는 호흡할 때마다 흉통을 호소했고, 가래에서는 피가 섞여 나왔다. 이에 의료진은 객담검사를 하고 당일 오후 8시 34분에 흉부 CT(컴퓨터단층촬영)를 찍었다. 오후 9시 53분에는 혈관확장제인 니트로글리세린(Nitroglycerin)도 투여했지만, 강 할아버지의 흉통은 줄어들지 않았다. 오후 10시. 강 할아버지가 가슴이 답답하다고 호소했지만, 다행히 호흡곤란은 없었다. 다만 호흡 때 흉부 통증과 두통은 여전했다. 하지만 강 할아버지는 웬일인지 이틀 후인 9월 4일 오후 4시 호흡기알레르기내과에 외래진료를 예약하고 당일 오후 10시 18분에 퇴원했다. 9월 3일 새벽 4시. 그렇게 집으로 돌아간 강 할아버지는 집에서 숨을 거뒀다. 퇴원한 지 약 6시간 만이다. 김민재가 근육 경련을 호소하며 치료를 받느라 10명이 그라운드를 지키고 있을 때 ‘전매특허’인 이용의 오른쪽 측면 크로스에 이은 김신욱의 헤딩골이 나왔다. 마음이 급해진 수원도 파상공세에 나섰으나 추가시간 조성진의 파울로 아드리아노가 페널티킥을 얻어내 승리의 기운이 급격히 전북 쪽으로 기우는 듯 보였다. 하지만 직접 키커로 나선 아드리아노의 오른발 슛을 수원 신화용 골키퍼가 정확히 막아내며 승부가 결국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연장전 30분이 무득점으로 끝나며 펼쳐진 승부차기에서도 경험이 풍부한 신화용이 전북 첫 주자 김신욱의 오른발 슛을 방어해내며 기선을 제압했다. 이후 키커들이 침착하게 성공하는 가운데 전북 세 번째 키커 이동국의 슛마저 신화용에게 막혔고, 결국 수원의 승리로 혈투가 막을 내렸다.[로이터 제공] 송고담당판사 상원에 면책특권 해제 청원…페르난데스 “대선 앞두고 사법 박해”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전 대통령이 최근 불거진 부패 혐의로 다시 기소됐다. 17일(현지시간) C5N 방송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클라우디오 보나디오 연방법원 판사는 이날 공공 건설 사업 발주를 대가로 거액의 뇌물을 받은 혐의로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을 기소했다. 보나디오 판사는 아울러 상원에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에게 부여된 면책특권을 해제해달라고 청원했다. 페르난데스는 현재 상원 의원으로서 기소될 수는 있지만, 수감되지 않는 면책특권을 누리고 있다.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을 정점으로 한 부패 의혹은 최근 언론보도로 세상에 알려졌다. 현지 일간 라 나시온은 지난달 페르난데스와 고인이 된 남편 네스토르 키르치네르가 대통령으로 재임하던 시절 한 장관의 운전사가 거액의 뇌물을 페르난데스 부부 집으로 배달한 사실을 낱낱이 기록한 장부를 입수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후 검찰이 이 장부를 토대로 본격적인 수사에 나섰고, 유력 사업가들과 전 고위 관리들을 체포했다. 사법당국은 지난달 관련 증거를 확보하려고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이 소유한 아파트 등 3곳을 압수수색했다. 당시 상원은 표결을 거쳐 압수수색을 허용, 면책특권 일부를 해제했다. 당국은 또 페르난데스가 연루된 뇌물사건에 대한 제보를 받고자 67만 달러(약 7억5천만 원)의 보상금을 내걸기도 했다. 검찰은 페르난데스와 남편 네스토르가 정권을 잡았던 2005년부터 2015년 사이에 총 1억6천만 달러(약 1천805억 원)의 뇌물이 건네진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페르난데스는 외환 조작을 비롯해 1994년 아르헨티나-유대인 친선협회(AMIA) 폭탄테러 사건 은폐 가담 등 다른 5건의 사건에 대해서도 불구속 상태로 수사와 재판을 받고 있다. 페르난데스는 보나디오 판사가 내년 하반기에 치러질 대선에 앞서 자신의 출마를 막기 위한 ‘사법 박해’를 하고 있다고 주장해왔다. 그러나 유엔 진상조사위원회가 지난 27일 민 아웅 흘라잉 사령관을 비롯한 미얀마 군부 지도자들에게 로힝야족 학살 및 반인도 범죄의 책임이 있다는 내용의 보고서를 발표한 직후, 페이스북은 그의 계정을 폐쇄했다. 페이스북은 또 당시 미얀마 군부 언론대응팀, 군부 산하 방송인 미야와디 TV를 포함한 개인과 단체의 계정 20개도 폐쇄 조치했다. 당시 페이스북은 “이들 개인과 기관이 심각한 인권 유린 행위를 저지르거나 가능하게 한 사실이 국제 전문가들에 의해 밝혀졌다”며 “이들이 우리 서비스를 이용해 인종·종교적 긴장을 악화하는 것을 방지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후 민 아웅 흘라잉 사령관은 브콘탁테에 새 계정을 열어 자신의 활동 상황과 군부 측 발표 내용 등을 게시했다. 이 계정에는 4천600여 명의 팔로워도 생겼었다. 이때 고려인삼으로 팔려나간 인삼의 대부분이 파주 장단지역에서 생산됐다. 조선시대 발간된 구포건삼도록(九包乾蔘都錄· 송고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 정부가 4년간 총 10조원 상당의 예산을 들여 빈곤지역 아동의 급식을 확대하고 청년층의 직업교육을 확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빈곤 완화 정책들을 내놨다. 2020년에는 각종 기초생활수급 보장제도를 융합하고 간소화해 ‘활동보편소득’이라는 이름의 통합 최저생계비 지원대책을 마련하기로 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파리인류박물관에서 정책 설명회를 열고 21개의 주요 빈곤 개선책을 발표했다. 빈곤지역 초등학교에 아침 급식을 무료로 제공하고 다른 점심 급식 비용도 국비를 들여 대폭 낮추는 한편, 직장에 다니는 여성들을 위해 보육원을 확대 설치하는 방안이 제시됐다. 또 18세 미만 청소년은 학교에 다니지 않으면 의무적으로 직업교육을 받게 해 구직능력을 증대시키기로 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우리의 복지모델은 사람들이 빈곤의 나락으로 추락하는 것을 충분히 막지 못하고 있다”면서 “이번에 내놓은 대책들은 자선 정책도, 빈곤 속에서 조금 더 잘살도록 하려는 정책도 아니고, 바로 빈곤 탈출에 관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프랑스에서 중간소득의 60% 이하를 버는 빈곤층은 총 900만 명가량으로 이는 전체 인구의 14%에 해당한다. 프랑스 정부는 또한 신청절차가 매우 복잡하고 중복소지가 큰 각종 기초생활수급보장제도를 정비해 2020년까지 빈곤층에게 직접 생활비를 지원하는 새로운 형태의 제도를 마련하기로 했다. 마크롱은 이를 ‘활동보편소득’(revenu universel d’activite)으로 명명하고 “소득이 일정 수준에 도달하지 않는 사람들에게 최소한의 존엄한 삶을 보장하기 위한 보편적인 내용의 소득보장 제도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프랑스 정부는 2020년에 관련 법을 제정할 방침이다.(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세계적인 홈 엔터테인먼트 브랜드 뱅앤올룹슨이 2018년형 가을·겨울 컬렉션으로 깊어진 색감의 블루투스 제품 4종을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뱅앤올룹슨이 이번에 스페셜 에디션으로 내놓은 제품 4종은 ▲ 베오플레이 E6(Beoplay E6) ▲ 이어셋(Earset) ▲ 베오플레이 H9i(Beoplay H9i) ▲ 베오플레이 P6(Beoplay P6)이다. 먼저 베오플레이 E6은 가벼움이 강조된 인이어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가격은 39만9천원이다. 이어셋(가격 39만9천원)은 최첨단의 무선 오디오 기술이 적용된 프리미엄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이며, 베오플레이 H9i(69만원)는 오버이어 타입의 무선 블루투스 헤드폰이다. 베오플레이 P6은 강력한 음질에 휴대성이 강조된 블루투스 스피커로 360도 전 방향으로 사운드를 고르게 출력하는 것이 특징이다. 가격은 60만원이다. 신제품들은 모로코 서부 고대도시 마라케시의 전통시장 내 과일·고대 도자기 등으로부터 영감을 받은 ‘다크 플럼’, 유약을 바르지 않은 붉은 점토를 의미하는 흙빛 컬러의 ‘테라코타’, 광활한 모래 언덕과 사막의 빛에서 영감을 얻은 ‘라임스톤’ 등 총 3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가수 아이유(본명 이지은·25)와 팬클럽 유애나가 청소년들의 교육비로 써달라며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1억원을 기부했다. 18일 초록우산어린이재단은 “아이유의 기부로 조손가정 열 곳에 노인의료비·생활비를 지원하고, 대입을 앞둔 청소년 12명에게 장학금을 줄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아이유는 2015년 1억원을 시작으로 초록우산어린이재단에 3년째 기부금을 전달했다. 올해 상반기에도 이 재단에 2억2천만원을 쾌척했다. 지난 3월에는 한국농아인협회 서울시 농아노인지원센터에 5천만원을 기부했다. 팬들도 스타의 선행에 화답했다. 일부 팬 커뮤니티는 여러 복지재단에 기부금과 헌혈증을 전달하고 봉사활동을 펼쳐 잔잔한 화제를 모았다. 아이유는 “많은 팬이 제 이름으로 따뜻한 선행을 이어왔다. 작은 보답으로 팬클럽 유애나와 함께 기부에 동참해 매우 기쁘다”며 “어려운 이웃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면 좋겠다”고 카카오M을 통해 전했다. 공포영화 명가 블룸하우스가 처음 선보인 액션 영화 ‘업그레이드’는 2만9천455 명을 불러들이며 5위에 올랐다. 아내를 죽인 자들을 직접 처단하기 위해 최첨단 두뇌 ‘스템’을 장착한 남자의 폭주를 신선한 액션 연출로 펼쳐냈다. (유엔본부=연합뉴스) 이귀원 이준서 특파원 =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의 대북제재 결의 위반 여부를 놓고 미국과 중국, 러시아가 17일(현지시간) 안보리 회의에서 충돌했다. 이날 회의는 9월 안보리 순회 의장국인 미국의 요구로 긴급 소집됐다. 시기적으로 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직전이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비확산 및 북한’을 주제로 열린 회의에서 러시아가 제재를 위반하고 있다고 맹공을 퍼부으며 대북제재 준수를 강력하게 요구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의 지속적이고 광범위한 제재위반 증거가 있다면서 북한이 불법적으로 정유제품을 획득하도록 돕고 있다고 밝혔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의 제재위반은 일회성이 아닌 체계적(systematic)”이라면서 “러시아는 제재위반을 멈춰야 하고, 제재위반 증거를 은폐하려는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헤일리 대사는 북미 간에 “어렵고 민감한 회담(협상)”이 진행되고 있지만, 북한에 대한 제재를 완화하는 것을 시작하기에는 “적절하지 않은 때”(wrong time)라고 강조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가 왜 (과거) 11차례나 대북제재 결의에 찬성하고 물러서는 이유가 무엇이냐”면서 “우리는 그 해답을 안다. 러시아가 (그동안) 속여왔고, 그들은 이제 잡혔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 당신이 허락한다면 나는 이 말 하고 싶어요 = 김제동 지음. 방송인 김제동의 두 번째 에세이. 딱딱하고 어렵게만 느껴지는 헌법을 특유의 입담과 재치를 살려 독후감 형식으로 유쾌하게 풀어냈다. 김제동은 ‘우리는 모두 남의 집 귀한 딸과 아들이다’, 여기에 헌법의 핵심이 있다고 말한다. 헌법이라는 체계 자체가 존엄한 ‘우리’가 억울한 일을 당하지 말라고 만들어놓은 것이기 때문이라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헌법 독후감’을 쓴 이유에 대해서는 “누구나 헌법에 관해 이야기할 수 있어야 우리가 헌법의 진짜 주인이 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한다. “연예인이 무슨 헌법이야, 학생이 무슨 헌법이야 하는 생각이 든다면, 그걸 한 단계 뛰어넘으면 좋겠어요. 우리 모두 각자의 방식대로 헌법을 느낄 권리가 있다고 말하고 싶어요.” 나무의마음 펴냄. 360쪽. 1만6천원.15일 새벽 필리핀 북부 로손섬 상륙…5등급 허리케인과 맞먹어(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슈퍼 태풍 ‘망쿳’이 강한 세력을 유지한 채 필리핀 수도 마닐라가 있는 북부 루손 섬에 상륙해 큰 피해가 우려된다. — 난민조약 가입은 어떤 의미를 지니나. ▲ 난민조약은 인종·종교·국적·신분·정치적 의견 등을 이유로 본국에서 박해를 받는 난민을 인도주의적 목적에서 보호해주려는 국제 협약이다. 1951년 26개국이 스위스 제네바에서 이 조약을 체결했다. 난민조약에 가입하지 않으면 난민을 받아들일 의무가 없다. 우리나라는 1992년에 가입했다. 노태우 정부 막바지에 글로벌 스탠다드를 갖추고 싶어하는 시대적 욕구에 부응해 선진국들이 체결한 난민조약에 가입했다. 우리나라가 국제사회의 원조를 받아 경제성장을 이뤘기 때문에 원조를 되돌려줘야 할 의무감도 생겼다. 난민조약 가입은 국제사회 일원으로서 의무를 다하겠다는 뜻을 지닌다. 악마의 변호인(Devil’s Advocate)은 의도적으로 반대 의견을 제기하는 사람을 말한다. 로마 교황청에서 성인을 추대하는 심사 과정에서 후보자가 성인이 되어선 안 되는 이유를 집요하게 내는 반대자의 역할을 수행하는 악역을 지칭하는 말에서 유래됐다. 조직 내부의 의사결정이 일방적으로 흐르지 않도록 마련된 일종의 의도된 내부견제장치인 셈이다. 앞으로 인권수사자문관들이 검찰의 주요 사건 수사가 진행될 때 반대 입장에서 의견을 제시해 수사팀에 자문함으로써 검찰 수사의 공정성이나 적정성을 검증하고 인권침해를 막는 역할을 할 모양이다. 폐쇄적인 검찰 조직문화가 빚어낸 그림자가 작지 않았기에 역할이 기대된다. 모아베로 “EU, 아프리카 개발 위해 더 많은 자금 지원해야”"EU, 회원국 분담금 의존 말고 채권발행 등 자금 자체 조달해야”(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유럽연합(EU)이 최근 공개한 2021∼2027년 예산안에 대해 이탈리아가 반발하고 나섰다. 엔초 모아베로 이탈리아 외무장관은 13일(현지시간) 로마에서 귄터 외팅거 EU 예산담당 집행위원과 회동한 뒤 “EU 집행위원회의 예산안은 시민들의 우려와 기대에 충분히 응답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하며, 난민 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 더 많은 예산을 지출할 것을 촉구했다.이해찬 “다시 집권해 오늘 같은 좋은 기회 와”…남북 국회회담 개최 제안 김영남 “졸장부 말고 대장부가 돼 통일 위업 이루자”이해찬, 면담취소 해명도…”사정 설명하니 김정은 위원장이 즉석 지시”이정미, 노회찬 저서 ‘힘내라 진달래’ 선물 ◇ ‘간다·잔다·판다’ 구별 힘든 난청…”노인 4명 중 1명꼴” 생리적으로 사람은 30대 이후부터 서서히 난청이 시작된다. 20대가 들을 수 있는 소리를 30∼40대가 간혹 못 듣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이렇게 나이가 들수록 난청이 심해지다 보면 65세 이상 노인 4명 중 1명, 75세 이상이면 2명 중 1명꼴로 보청기 착용이 필요한 수준의 난청이 생긴다. 실제로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최근 건강보험 빅데이터를 분석한 자료를 보면 우리나라 65세 이상 노인의 38%가 노인성 난청을 가진 것으로 조사됐다. 난청의 초기증상 중 눈에 띄는 특징은 평소 조용한 곳에서는 듣는 데 불편함이 없지만, 넓은 교회 또는 성당, 호텔 로비와 같은 시끄러운 공간에서는 말소리가 선명하게 들리지 않는다는 점이다. 특히 말이 어눌하거나 빠른 젊은이들의 말소리를 알아듣기가 힘들어진다. TV를 볼 때도 노인성 난청이 있으면 뉴스, 스포츠경기, 다큐멘터리보다 드라마 시청에 더 어려움이 따른다. 이는 나이가 들수록 저음의 주파수대는 정상청력을 유지하지만, 고음의 영역에서 난청이 심화하기 때문이다. 결과적으로 저음영역의 모음은 정상으로 들리는 반면 고음영역의 자음은 자꾸만 못 듣게 되는 것이다. 대표적으로 ‘간다, 잔다, 판다, 산다, 한다’를 구분하지 못하면 난청을 의심해봐야 한다. 가는귀먹었다고 하는 어르신들이 소리는 잘 들리나 말소리가 깨끗하게 들리질 않는다고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 난청은 청신경 손상 동반…보청기를 안경처럼 생각하는 건 ‘착각’ 안경은 시력이 떨어진 원인이 되는 물리적인 빛의 굴절만 바꾸면 정상 시력으로 회복을 기대할 수 있는 장치다. 이는 망막과 시신경이 정상으로 유지돼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보청기는 물리적인 소리의 크기만 증폭시킨다고 해서 듣는 게 정상이 되지 않는다. 왜냐면 이 경우에는 눈의 망막에 해당하는 달팽이관과 청신경의 손상도 동반하기 때문이다. 이런 이유로 달팽이관이나 청신경의 손상이 비교적 적은 난청 초기여야 보청기의 효과를 최대화할 수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 노인들은 이런 초기 진단이 늦은 편이다. 이는 한국어 자체가 노인성 난청으로 인한 불편함을 늦게 알아채는 저주파수 영역대에 몰려 있고, 노후 문화생활이 서구보다 상대적으로 다양하지 않아 난청을 경험하는 기회가 적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대체로 늦게 병원을 찾게 되고, 이때는 이미 달팽이관과 청신경이 손상된 경우도 많다. 이럴 때 김씨처럼 고가의 보청기를 사서 껴도 오히려 더 불편하기만 하고, 효과를 보지 못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따라서 전문의의 정확한 검진을 통해 난청의 정도와 특성, 증폭의 정도를 결정해야만 이에 맞는 보청기를 고를 수 있다. 또한, 환자의 나이, 직업, 사회경제적 위치, 성격 등도 고려해야 할 사안이다.

— 종업원들의 근황은. ▲ 내가 직접 면담한 이들은 지배인 허 씨와 종업원 3명이다. 옷차림과 말투를 보면 남한사회에 적응하려고 부단히 노력하고 있음을 한눈에 알 수 있었다. 잠적해서 뿔뿔이 헤어져 지내는 다른 종업원들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그러나 남한사회에 동화하기 쉬운 것은 아니지 않은가? 류경식당 종업원이었다는 신분이 드러날까 봐 다른 탈북자들과 어울리지도 못한다. 심리적으로 무척 위축되어 있고 그 누구도 믿지 못하는 처지에 놓여 있다. 정체성의 혼란마저 겪고 있다. 허 씨 이외의 종업원 대부분은 여권도 발급받지 못했다. 종업원들이 한국 국적을 취득했음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제대로 된 설명도 없이 여권을 발급해주지 않고 있다. 정부 당국이 자유의사로 입국했다면서도 여권을 발급해주지 않는 모순된 태도를 보인다. 탈북한 이들 종업원은 이 시대 우리 사회의 이방인 신세다. 문화제에 참석한 이들은 “함께 살자”라는 구호를 외치며 서로를 격려하고 연대의 의미를 되새겼다. 또 쌍용차 노동자들은 화분 송고19일 저녁 문화제 연 뒤 79일 만에 분향소 자진 철거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집권 후 첫 방북 시기를 결정할 때 북한 비핵화 진전 상황 등 제반 여건을 두루 고려할 것이라고 중국의 전직 고위 외교관이 전망했다. 송고동해선 철도 ‘동아시아 철도공동체’의 핵심…예타 조사 면제 검토동해관광특구, 설악∼금강 국제관광자유지대 조성 연계 관심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남북이 19일 평양공동선언에 동해선 철도 연내 착공, 동해관광공동특구 조성, 금강산관광 재개 등을 포함하면서 강원도 경제 현안 해결에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남북경제협력의 동력은 도의 경제적 발전과 직결되기 때문이다.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이렇다 할 성장동력을 찾지 못하고 있는 도 입장에서 이번 평양공동선언은 실질적인 도 발전의 지렛대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는 남북이 올해 내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하기로 못 박은 것에 주목하고 있다. 강원도 관련 대상 사업은 동해선 철도 연결과 동해선(고성∼원산 구간) 도로 현대화 사업이다. 도는 우선 동해선 철도 남측 구간 중 유일하게 단절된 강릉∼고성 제진(104.6㎞) 구간의 복원이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동해선 철도는 부산에서 강원도, 북한, 중국, 러시아 시베리아횡단철도(TSR)를 거쳐 영국 런던까지 이어지는 철로 가운데 일부 구간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광복절 경축사에서 제안한 ‘동아시아 철도공동체’의 핵심 노선이다. 이 공동체가 실현되기 위해서는 동해선 연결이 필수적이다. 육군은 앞으로 미국, 이스라엘과 유사한 동원체제를 구축할 계획이라고 강조하고 있다. 한국국방연구원( 송고 노동자당은 룰라 전 대통령 지지층이 자연스럽게 아다지 후보 쪽으로 이동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난 송고 제약 없는 무역은 둥관-아프리카의 사람 대 사람 교류를 확장시키며, 합의된 상호신뢰, 상호혜택 및 윈-윈 협력을 증진시킨다. (속초=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송고 (속초=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송고 (속초=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송고 (속초=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송고– 11월 26~29일에 열리는 2018 오토모빌리티LA에서 이미 확정 — 유수의 기존 자동차 제조사와 스타트업들이 국제적인 자동차 기술 행사에서 신차, 컨셉트 차량을 공개하고 주요 뉴스를 발표할 예정 ▲ 한 손에 잡히는 생명윤리 = 도나 디켄슨 지음. 강명신 옮김. 생명공학의 상업화가 안은 문제점을 과학, 철학, 법, 정치 등 다각도로 조명하는 생명윤리 교양서. 저자는 의료윤리를 연구하는 도나 디켄슨 영국 런던대학교 의료윤리 및 인문학부 명예교수다. 생명공학의 상업화가 잘못됐다고 선언하는 데 그치지 않고, 정의의 관점에서 상업화가 누구에게 더 혜택을 주고 누구를 더 해롭게 하는지를 파헤친다. 미국에서도 임상시험 피험자는 대부분 가난한 사람이고 민간기업은 이조차도 피하려고 개발도상국까지 가서 피험자를 모집한다. 표면적으론 자발적 선택이지만 생계를 위협받는 상황에서 한 선택이어서 자유로운 선택이라 할 수 없다. 특히 난자, 자궁 등 여성의 신체조직을 중요한 재료로 삼는 상업화한 생명공학은 가난한 사람과 여성의 희생을 유도한다. 하지만 책은 쟁점마다 명확한 결론을 내리지는 않은 채 회의적 사유를 통해 균형을 유지하고자 한다. 동녘 펴냄. 송고 ▲ 서울 노원경찰서는 18일 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노원역지구대에서 ‘찾아가는 치안현장 설명회 및 주민 간담회’를 열었다고 19일 밝혔다. 간담회는 추석 명절을 맞아 빈집털이나 보이스피싱, 불법촬영(몰카) 등을 예방하고, 이와 관련해 주민의 의견을 듣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가 끝난 뒤 참석자들은 지하철 노원역에서 명절 연휴 동안의 범죄를 예방하기 위한 ‘민·경 합동캠페인’을 실시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독립기념관 운영 방향은. ▲ 한국 독립운동은 단순한 독립운동이 아니라 민주주의의 뿌리이고 우리가 지향해야 할 평화통일의 토대가 되는 운동이었다. 독립운동과 민주주의, 독립운동과 평화통일로 접목되는 독립기념관을 만들고 싶다. 당장은 내년 100주년을 기리는 사업을 잘 꾸려나갔으면 한다. 특히 북한과의 교류협력 사업을 활성화했으면 좋겠다. Jupiter Chain 소개 JEDTrade가 구상한 Jupiter Chain 프로젝트는 스마트 합의 데이터 거래 플랫폼이다. 이 플랫폼의 목적은 분석학 이용을 가능하게 하는 프라이버시 보호 연합 블록체인을 구축하는 것이다. 데이터 소유자는 자신의 데이터를 제어하고, 맞춤 서비스를 받고자 접근성을 제공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프로젝트에 대한 추가 정보는 jupiterchain.tech를 참조한다.– 급성 골수성 백혈병 세포계에 대한 MEN 1112/OBT 357의 새로운 긍정적인 결과 경제협력에 대해서도 더욱 적극적인 의지를 담았다. 판문점선언에 담긴 동해선·경의선 철도·도로 연결 현대화 사업의 착공식을 연내 갖기로 합의했다.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는 북한의 관심이 가장 큰 경협사업으로 꼽힌다. 경협담당인 리룡남 내각부총리는 전날 오영식 한국철도공사 사장을 만나 “북남관계에서 철도협력이 제일 중요하고 큰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정부는 철도·도로 연결사업을 위해 이미 내년 예산에 2천951억원의 예산을 편성해놓고 있다. 한편, tvN ‘윤식당’ 촬영지로 잘 알려진 길리 트라왕안 섬과 인접한 방사르 항 부두는 섬에 고립됐다가 빠져나온 내·외국인 관광객들로 북적였다. 지진 발생 당시 길리 트라왕안 섬과 이웃 섬들에는 1천200여 명의 관광객이 머물고 있었다. 이 중 70∼80여명은 한국인이었다. 7일 오전 11시께 한국인 관광객 중 마지막으로 섬을 빠져나온 우정인(20·여)씨는 “지진이 났을 때 정말로 죽는 것인가, 살아 돌아갈 수 있는가 생각했다. 여진이 계속 발생해 하루빨리 나가야 하는데 본섬의 가족들을 걱정하는 주민들과 관광객들이 모두 배를 타길 원했기에 차례를 기다리다가 이제야 나오게 됐다”고 말했다. 현지 소식통은 “관광객들이 귀국 항공편을 구하지 못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다만 인도네시아 가루다 항공을 비롯한 일부 항공사가 증편 운항하기로 해 곧 상황이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으로부터 어떤 비핵화 조치를 끌어낼지가 가장 큰 관심거리다. 4·27 남북정상회담에 앞서 북한은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를 공언했고, 6·12 북미정상회담 때는 김 위원장이 미사일 엔진 실험장 해체를 트럼프 미 대통령에게 직접 약속한 바 있다. 최상의 시나리오는 미국이 종전선언의 조건으로 요구해온 핵시설 신고 약속을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으로부터 받아내는 것이다. 김 위원장이 공개적으로 핵신고와 검증을 수용하겠다고 밝히면 이보다 큰 성과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차선은 비핵화 조치의 선행 조건으로서 종전선언을 요구해 온 북한과 최소한 핵시설 신고 등의 실질적 조치가 먼저 이뤄져야 한다고 주장하는 미국 사이에 절충점을 끌어내는 것이다. ‘북한의 핵 리스트 단계적 제출’이 한 예다.AP “이례적으로 잠재적 경쟁자 석방”(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아프리카의 장기집권 지도자인 폴 카가메 르완다 대통령이 야당 지도자를 비롯한 수감자들을 대거 석방했다. 16일(현지시간) 카타르에 본부를 둔 아랍권 매체 알자지라방송에 따르면 르완다 정부는 전날 수감자 2천140명을 석방했다. 이는 대통령이 사면을 지시한 데 따른 조치다. 석방자 중에는 2010년 정부를 무너뜨리려는 음모를 꾸몄다는 혐의 등으로 체포된 빅투아르 잉가비르 민주세력연합(FDU) 대표가 포함됐다. 잉가비르는 르완다 수도 키갈리의 교도소를 나온 뒤 기자들에게 “나에게 이런 자유를 준 대통령이 감사하다”며 “이것은 르완다에서 정치적 장(場)을 여는 시작이다. 나는 대통령이 다른 모든 정치범을 석방할 것을 바란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바이에른 뮌헨의 유망주 정우영( 송고(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벨기에 수도 브뤼셀에서 17일 오전 한 남성이 경찰관을 흉기로 공격해 다치게 한 뒤 다른 경찰관이 쏜 총에 맞고 현장에서 체포됐다고 RTBF 방송을 비롯한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방송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30분께 브뤼셀 시내 북쪽에 있는 막시밀리앙공원 인근에서 한 남성이 흉기를 들고 순찰 중이던 경찰관의 얼굴을 공격했다. ▲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는 오는 10월 5일 ‘하남 감일 스윗시티 B5블록 10년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한다고 19일 밝혔다. B5블록은 하남시 감일동, 감이동 대지 면적 4만2천4㎡, 전용면적 74㎡∼84㎡, 지상 26∼28층 규모이며, 이번 공급은 74A㎡ 62가구, 84A㎡ 264가구, 84B㎡ 191가구 등 총 3가지 타입, 517가구로 공급된다. 수요자 선호도가 높은 중소형 위주로 구성됐으며, 입주는 오는 2020년 1월 예정이다. 단지 내에는 CCTV 시스템, 홈네트워크시스템, 무인 택배 시스템, 세대 환기 시스템 등 편의 시스템이 구축됐으며, 각 세대 내에도 일괄 소등스위치, 디지털 온도조절기, 음식물 탈수기 등의 시스템을 더해 편리성을 높일 예정이다. 특히 송파, 강남 생활권으로, 편리한 생활 인프라를 누릴 수 있으며, 롯데월드, 가든파이브 및 올림픽공원 등도 인접하다. 단지가 들어설 하남 감일지구는 서울 외곽순환도로 서하남IC, 서울∼세종 간 고속도로와 가까워 수도권 이동이 편리하며, 송파구청에서 4∼5㎞ 거리에 자리 잡고 있다. 또한, 천마산과 금암산 등 녹지환경이 풍부해 여유로운 생활이 가능하다. 대규모 택지개발지구로 지정된 곳인 만큼 각종 편의시설과 기반시설이 확충되고 있다. LH 관계자는 “10년간 저렴한 가격으로 거주할 수 있으며, 전세금을 올려받거나 이사 걱정도 없다”면서 “10년 후 분양 우선순위를 얻을 수 있다는 것도 장점이다”고 말했다. 공급과 관련한 더 자세한 내용은 LH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연합뉴스) 송고

◇ 조시현, 박주현 교수는 연세의대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조시현 교수는 미국 예일 의대, 박주현 교수는 미국 하버드 의대에서 각각 연수했으며 현재 강남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에서 생식내분비분과 진료를 맡고 있다. 대외적으로 대한자궁내막증학회, 대한폐경학회, 대한산부인과내분비학회, 대한산부인과학회에서 활동 중이다. 송고노출 최소화 노력 필요…”심한 생리통·월경변화 땐 질환 의심해야” (서울=연합뉴스) 조시현·박주현 강남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교수, 김길원 기자 = #. 김모(24)씨는 20세 무렵부터 시작된 월경통이 유별났다. 처음엔 하루 이틀 진통제를 복용하면 진정됐지만, 2년 전부터는 진통제가 거의 듣지 않았다. 너무 심한 월경통에 응급실을 찾은 것도 1년에 3∼4회나 됐다. 월경통을 견디다 못한 김씨는 결국 대형 병원을 찾아 정밀검진을 받았다. 검사 결과 양측성 난소낭종, 자궁내막증이 의심된다는 게 의료진의 설명이었다. 그녀는 복강경 수술로 양측 난소낭종을 제거하고, 골반 내에 동반된 유착 박리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이다. 자궁내막증은 자궁 안에 있어야 할 내막 조직이 자궁이 아닌 나팔관, 복막 등의 부위에서 증식하면서 출혈, 염증, 유착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가임기 여성의 10∼15%에서 발생하는데, 이 질환이 있으면 생리통, 골반통, 성교시 통증 등의 증상이 생길 뿐만 아니라 임신을 어렵게 한다. 문제는 자궁내막증의 가장 흔한 증상인 골반통증이 보통 생리통과 함께 나타나기 때문에 생리를 하는 여성들 상당수가 자신이 자궁내막증을 앓고 있다는 사실조차 모른 채 지내다가 뒤늦게 병원을 찾는다는 점이다.(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12일(현지시간) 애플의 언팩 행사에서 대만을 ‘중국 대만’이 아닌 ‘대만’(Taiwan)으로 표기한 것을 두고 중국 관영매체가 비판 여론을 조성하려다가 실패하고 되레 중국 누리꾼들에게서 조롱받는 해프닝이 일어났다. 환경부, 검역본부 등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북구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현장 조사와 추가 개체 채집 활동을 했다. 붉은 불개미가 발견된 현장 주변에는 외부인 출입이 철저히 통제된 가운데 환경부 관계자들이 약제 살포와 조경석 석재 밀봉, 훈증소독 등 조치를 했다. 이 작업에는 환경부와 국립생태원, 검역본부 등에 소속된 10명이 투입됐다. 방역 작업은 오후 늦게까지 진행됐다. 또 1차로 트랩 290개를 설치하는 등 수일 안에 반경 2㎞ 이내에 트랩 400개를 설치해 개미의 확산을 막을 계획이다. 현장 관계자는 “개미가 서식할 만한 장소와 주로 풀밭, 공원 등이 트랩 설치 장소가 될 것이다”고 밝혔다. 전날 이곳에서는 붉은 불개미 여왕개미 1마리, 공주개미 2마리, 수개미 30마리, 번데기 27개, 일개미 770마리 등 830여 마리가 발견됐다.◆19일(수) △프로야구= 한화-NC(마산) KIA-삼성(대구) 롯데-LG(잠실) 두산-넥센(고척) SK-kt(이상 18시30분·수원) △축구=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수원-전북(19시·수원월드컵경기장) △테니스= 코리아오픈(12시·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 △배구= 실업연맹회장배종합선수권대회(9시·거창체육관) △양궁= 2019 국가대표 2차 재야 선발전(9시·예천 진호국제양궁장) △탁구= 미래에셋대우 2018 실업탁구리그(14시·경기도 구리시 체육관) (서울=연합뉴스) 송고’사라호’ 이주민 정착촌 철원 마현1리, 갈대밭 황무지에 심은 꿈맨손으로 일군 땅 뺏기는 우여곡절…이젠 ‘파프리카’ 주산지 우뚝(철원=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물이 고마 들이치는데 저 짝에 초가집이 한참 떠내리가다 팍 쓰러지데. 지붕에 사람이 살려달라꼬 고함을 치는데 물 때매 갈 수가 있나…” 강원 철원군 근남면 마현1리 최고령 주민 정호남(84) 할머니는 58년 전 그 날이 아직도 어제 일처럼 생생하게 떠오른다. 쟁기에 뒤집힌 밭 마냥 마을을 할퀸 태풍이 그의 삶도 송두리째 흔들어놓은 까닭이다. 그리움과 억척스러움이 교차하는 촌로의 눈을 통해 울진에서 철원까지 천릿길을 떠내려온 마현1리 주민들의 사연을 함께 들여다본다.헤이세이 시대 상징…고향 오키나와 마지막 공연서 팬들 울음바다日언론 공연 시작과 끝 속보로 알리며 ‘관심’…팬들은 신문 4개면에 “감사” 광고(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일본의 국민가수로 ‘헤이세이(平成·1989년 시작돼 내년 끝나는 일본의 연호)’ 시대의 상징으로 불릴 정도로 큰 인기를 모은 아무로 나미에(安室奈美惠·41)가 은퇴하자 일본 열도가 들썩이고 있다. 고향 오키나와(沖繩)에서 열린 마지막 공연에는 일본 전국에서 몰린 팬들로 넘쳐났으며 일본 언론들은 공연장의 분위기와 아무로 나미에의 발언 등을 상세히 전하며 큰 관심을 보였다. 팬들은 중앙 일간지 4명을 빌려 감사의 뜻을 전하는 광고를 내기도 했다.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한국언론학회는 뉴스통신진흥회 후원으로 오는 송고 커밍은 만약 투표가 가결돼 유니레버가 영국 증시에서 빠지게 되면 더는 영국 기업이 아니게 되는 만큼 일부 펀드는 유니레버 주식을 팔아야 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대표주가지수 등에 투자하는 패시브펀드의 경우 유니레버가 송고

농업부 차관이자 연방어업기구 대표인 Ilya Shestakov, 페로 제도와 모로코의 해당 부문 기관 책임자, UN (FAO) 전문가, 태평양 생물연구소(Pacific Biological Station), 국제해양개발위원회 및 덴마크 대사가 ‘Global fishing activities 2050: resources, markets, technologies(국제 어업 활동 2050: 자원, 시장, 기술)’ 총회에서 연설했다. 참가자들은 세계 해양에서의 경쟁, 수산생물자원 보유량, 지구의 증가하는 인구로 비춰볼 때 양식업의 전망 등에 대해 논의했다.▲ 윤석재씨 별세, 윤소윤(포시즌스 호텔 홍보팀장)씨 부친상 = 17일, 신촌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 11호, 발인 19일 오전 9시. ☎ 010-3339-9925 (서울=연합뉴스) 송고(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오는 10∼12월 전국에 아파트 12만8천여 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1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10∼12월 전국의 입주 예정 아파트는 작년 동기 대비 10.7% 증가한 12만8천34가구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6만3천838가구로 작년보다 8.6% 늘고, 지방은 6만4천196가구로 12.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에는 10월 인천 송도 2천708가구, 김포 한강 1천770가구 등 2만1천719가구가 입주한다. 11월은 의정부시 2천608가구, 하남 미사 2천363가구 등 1만5천670가구, 12월엔 송파 가락 9천510가구, 안성 당왕 1천657가구 등 2만6천449가구에서 입주가 이뤄진다. 지방은 10월 부산 연제 2천293가구 등 1만6천861가구, 11월 강릉 유천 1천976가구 등 2만1천262가구, 12월 김해 율하2 2천391가구 등 2만6천73가구가 입주할 예정이다. 주택 규모별로는 60㎡ 이하 3만8천95가구, 60∼85㎡ 8만2천23가구, 85㎡ 초과 7천916세대로, 85㎡ 이하 중소형 주택이 전체의 93.8%를 차지한 것으로 집계됐다. 주체별로는 민간 10만1천991가구, 공공 2만6천43가구로 각각 조사됐다. 이런 가운데 13일 밤 터키 제1야당 ‘공화인민당’(CHP) 소속 감제 타시츠에르 의원은 문제의 항공기가 카타르 군주의 선물이 아니라 터키 대통령실이 구입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타시츠에르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카타르 왕실로부터 매각 의뢰를 받은 스위스 업체를 직접 접촉해 물었더니 매물로 나온 카타르 왕실의 보잉 747-8 기종이 팔렸다는 답변을 받았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그 회사가 팔았다는데, 왜 (에르도안) 지지자들은 선물이라고 하나?”라고 썼다. 실제로 카타르 군주의 선물 보도가 나기 전 카타르 왕실의 ‘수술실 딸린’ 호화 전용기가 매물로 나왔다는 내용이 각국 언론에 보도되기도 했다. 당시 매물에 붙은 가격은 5억파운드, 약 7천400억원이다. 지난달 외신에 실린 전용기 내부 사진은 이날 터키 매체가 보도한 것과 동일하다. 소셜미디어에는 “에르도안 대통령이 호화 전용기를 또 하나 구입한 게 틀림없다”, “이런 경제 상황에서 저런 사치를 누리다니”, “하늘의 궁전”, “오스만 왕조가 되려는 열망”이라는 글이 이어졌다. (영동=연합뉴스) 영동 난계국악축제가 빅데이터 축제대상 시상식에서 굿마케팅 분야 최우수상을 받았다. 올림픽 챔피언들은 주요 명승지에서 사진을 촬영하고, 놀라운 경치에 매료되어 아름다운 습지와 붉은 해변(Red Beach)의 장관을 격찬했다. 붉은 해변은 자연이 인간에게 준 선물이다. 모든 명승지는 붉은 해변, 녹색 갈대 및 습지 등 생태자원으로 이뤄져 있다. 그러면 6·13 선거는 한국 민주주의의 승리인가. 정치는 이 선거를 통해 조금 더 성숙해졌나. 6·13은 ‘지방’ 없는 지방선거였다. 남북·북미 정상회담에 묻혀 지역 현안, 동네 일꾼은 관심을 끌지 못했다. 두 거대 중앙 정당의 세력 판도가 지방으로 확장된 모습만 있었다. (이천=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잘 알려진 교외 나들이는 이제 지겹다. 특별한 나들이할 곳은 없을까? 주머니 사정이 녹록지 않아 멀리 나가기도 부담이 되는 요즘이다. 해외 여행이 일상화하면서 한국인들의 여행 패턴도 많이 달라졌다. 이제 가짜는 먹히지 않는다. TV 프로그램 가운데서도 ‘리얼’이 대세가 된 이유다. 이런 사람들의 눈높이를 충족시켜줄 만한 나들이 장소를 찾아보자. 우연한 기회에 이천의 도자 예술촌인 ‘Ye’s Park’(예스 파크)를 찾았을 때, ‘이게 리얼이구나!’ 딱 그런 느낌을 받았다.▲ 카카오페이지는 21개 출판사와 함께 ‘제1회 카카오페이지 밀리언 소설 공모전’을 개최한다. 신인·기성작가 모두 응모할 수 있으며 분야는 판타지·현대판타지·무협과 로맨스·로맨스 판타지다. 총 지원금 및 상금은 6억2천만원이다. 11월 18일까지 작품을 접수해 내년 2월 중 최종 입상작을 발표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아름다운 온실을 마련하고 있어 예쁜 곳을 찾는 사람들이라면 한 번쯤 찾아볼 만하다. 실제로 화훼농업을 하는 곳은 아닌 듯해서 사진만 몇 장 찍고 길을 재촉했다. 중미산 휴양림을 지나 서종면사무소로 가는 길에 작은 갤러리가 손님을 기다리고 있다.

이상은 뉴고려병원 응급실 의료진의 최근 온열질환자 진료 사례를 재구성한 것이다. 올해 여름은 최악의 폭염이 지배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이런 폭염을 견디지 못해 많은 사람이 쓰러지고 있고, 생명 구호의 최일선에 있는 응급실 의료진은 더욱 바빠졌다. 환자들도 앞선 사례처럼 농사짓는 어르신, 건설현장 노동자, 택배기사 등으로 다양하다. 심지어는 옥상에 널어놓은 작물들 보러 올라갔다가 실신한 사례도 있다. 최석재 전문의는 응급 온열질환자를 줄이기 위해 무엇보다 ‘어르신 외출금지’를 지켜달라고 주문했다. 폭염 주의보나 경보가 내려졌을 때 체력을 과신하지 말라는 얘기다. 최 전문의는 “간혹 어르신 중에 폭염을 가볍게 여기고 평소 하던 대로 하는 분들이 있다”면서 “하지만 이런 행동이 생각지 못한 응급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가급적이면 외출을 삼가는 게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하지만 이런 행동 요령을 어르신들이 제대로 인지하지 못할 수도 있어 가족들이 안부전화 등으로 위험을 각인시킬 필요가 있다는 게 그의 설명이다. 그는 또 햇볕과 싸워가며 일하는 건설현장이나 사방이 막힌 공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들도 온열 질환에 취약한 만큼 한낮에는 일을 멈추는 게 바람직하다고 조언했다. 남궁인 이대목동병원 응급의학과 교수는 “이번 폭염은 지적장애나 치매를 앓는 환자들에게 특히 위험하다”면서 “이런 환자들은 외출 후 동선을 예측하기 어려운 만큼 절대로 혼자 외출하도록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송고근로자부터 노약자까지 온열질환자 북새통…”노약자, 폭염 속 외출 말아야”(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폭염이 정점을 찍었던 지난 1일 오후 3시 경기도 김포 뉴고려병원 응급실. 도시와 농촌이 공존하는 이 병원 응급실에 갑작스럽게 환자들이 밀려들기 시작했다. 대부분이 탈진, 탈수, 실신, 의식불명 등의 증상으로 구급차에 실려 온 온열질환자였다. 응급실 당직인 최석재 전문의(응급의학과)를 비롯한 의료진에 비상이 걸렸다. 첫 번째 환자는 40대의 외국인 노동자였다. 그는 구급차에서 응급실로 이송된 후 가쁜 호흡을 내쉬며 알 수 없는 언어로 횡설수설 대고 있었다. 얼굴은 빨갛게 익어있었고 입술은 바싹 마른 모습이었다. 급히 체온부터 확인하니 무려 41도가 찍혔다. 통풍조차 잘 안 되는 공장에서 한낮 내내 일하고 있었다는 동료의 진술로 미뤄 전형적인 온열질환, 그중에서도 열사병이었다. 열사병으로 추정되는 만큼 우선 열을 내려야 했다. 옷을 벗긴 뒤 차갑게 식혀 둔 생리식염수를 정맥으로 주사했다. 동시에 차가운 물을 환자의 몸에 뿌려주면서 선풍기를 틀었다. 기화열 메커니즘으로 체온을 빼앗는 게 가장 효율적이라는 것을 응급실 의료진들은 경험적으로 알고 있기 때문이다. 다행히 이 환자는 응급처치 후 30분 만에 체온이 떨어지면서 의식을 회복했다. 의료진 모두가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임병도씨 별세, 임송학(시몬느자산운용 베트남대표·前 교보증권[030610] 리서치센터장)·임은광(전 국가정보원 직원)·임은산(개인사업)씨 부친상 = 17일 12시 24분, 중앙보훈병원 3층 3호실, 발인 20일 오전 10시 ☎ 02-2225-1033 (서울=연합뉴스) 송고”이산상봉 대상자 가족 동행 폭넓게 허용”(서울=연합뉴스) 김호준 황철환 기자 = 우리측 이산가족 상봉 적십자 실무접촉 수석대표를 맡은 이덕행 대한적십자사 실행위원은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비무장지대(DMZ)에 매설된 각종 지뢰를 드론이 탐지하고 제거하는 시대가 곧 도래할 전망이다. DMZ에는 대인·대전차 지뢰 등 100만여 발이 묻혀 있을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매설된 장소가 불분명하고 제거해야 할 구역도 워낙 넓어 군인이 들어가 제거 작업을 하는 데는 상당한 위험이 따른다. 남북 군사 당국 간에 협의 중인 DMZ 내 GP(감시초소) 시범철수, DMZ 내 6·25전사자 공동유해발굴, 남북관리구역 확대 등의 협력사업을 진행하려면 이곳에 묻혀 있는 대인·대전차 지뢰를 걷어내는 작업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 협력사업의 대상지역이 서부·중부·동부전선 등으로 넓어서 과거 사용했던 마인 브레이커(Mine Breaker)와 같은 장비 여러 대를 투입해 작업하려면 물리적으로 시간이 오래 걸린다. 군은 지난 2002년 경의·동해선 연결 공사 때 독일제 지뢰제거 장비인 리노(Rhino)와 마인 브레커, 영국제 장비인 도리깨 방식의 MK-4 등을 투입했다. 이들 장비는 그동안 사용하지 않아 폐기됐다. 그래서 군은 신형 지뢰제거 장비 구입 검토와 함께 드론 등 무인체계를 이용해 지뢰를 제거하는 방안 연구에 착수했다. 또 내비게이션 화면뿐 아니라 동영상을 화면에 표시할 수 있어 정차 때는 전면 유리를 통해 영화나 드라마를 감상할 수도 있다. 아울러 앞으로 도로나 주변 차량과 연결되는 자율주행 기술과 접목될 경우 더 많은 정보를 내비게이션 화면에 표시할 수도 있다고 현대차는 설명했다. 현대차는 이 기술이 양산화하면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제공하고 첨단기술 브랜드 이미지를 더 확고히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 현대자동차그룹이 신(新)성장동력으로 삼아 개발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웨어러블 로봇’ 분야에도 홀로그램 기술을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차에 따르면 2012년 설립된 웨이레이는 직원의 70% 이상이 연구인력으로 구성됐으며 홀로그램 증강현실 분야에서 세계 최고 기술력을 자랑한다. 스위스에 본사를, 러시아에 연구개발(R&D)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홀로그램 관련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개발 역량 외에 우주항공 분야에도 높은 기술력을 확보하고 있다. 올해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CES(소비자 가전전시회)에서는 홀로그램 기술이 적용된 HUD를 공개하며 앞선 기술력을 보여줬다.

난민 반대자들은 흔히 ‘가짜 난민·불법 체류자 즉각 추방’을 주장한다. 가짜 난민, 불법 체류자, 테러리스트 등은 국가안보와 치안을 위해 확실히 걸러내고 추방하는 것이 당연하다. 그러나 진정한 난민과 가짜 난민을 동일시해서는 안 된다. 이는 비이성적인 난민 혐오다.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태양계 밖 행성 중 지구를 닮은 ‘프록시마(Proxima) b’는 한때 외계 생명체를 발견할 가능성이 높은 곳으로 꼽혔지만, 부정적인 연구결과가 이어지면서 그 가능성이 사그라들었다. 하지만 태양계와 가장 가까운 항성인 ‘프록시마 켄타우리(Proxima Centauri)’를 도는 이 행성에 생명체가 존재할 가능성이 여전히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미국항공우주국(NASA) 고다드 우주연구소(GISS)의 앤서니 델 지니오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프록시마 b 행성의 환경을 다양한 조건에 맞춰 컴퓨터 모의실험을 한 결과, 생명체가 존재할 수 있는 여러 가지 시나리오를 확인했다고 과학저널 ‘우주생물학(Astrobiology) 최신호에 밝혔다. 프록시마 b는 2016년 8월 유럽남방천문대(ESO) 천문학자들이 태양에서 4.24광년(약 40조1천104㎞) 떨어진 곳에서 처음 발견했으며, 프록시마 켄타우리 항성계의 생명체 존재 가능 구역에 자리 잡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많은 기대를 모았다. 그러나 프록시마 켄타우리 항성이 태양보다 질량이 작고 온도가 낮은 ‘적색왜성’이기는 해도 폭발 활동이 너무 잦아 항성에서 가까운 궤도를 도는 프록시마 b에 생명체 유지에 필수적인 대기와 물이 유지될 수 없다는 연구결과가 이어지면서 기대는 실망으로 바뀌었다. 항성에 가깝다 보니 초기에 온실가스가 걷잡을 수 없이 급증하고, 강력한 복사와 태양풍에 노출되면서 대기와 물을 빼앗겨 생명체가 정착할 수 없었을 것이라는 얘기다. 게다가 프록시마 켄타우리는 적색왜성 기준으로도 폭발 활동이 불안정하고 변동이 심한 것으로 지적되고 있다. 최근 2차례의 강력한 폭발 중 두 번째 것은 육안으로도 관측될 정도였다고 한다. 포병사격훈련 및 연대급 이상 야외기동훈련을 중지와 비무장지대( 송고금강산관광 정상화·동해선 철도 연결…지역 경제 발전 ‘지렛대’포사격 중단·역사유적 공동조사·전사자 유해공동발굴 ‘환영’ (고성·철원=연합뉴스) 이종건 임보연 양지웅 기자 = 19일 평양 남북정상회담에서 동해선 철도 연내 착공, 금강산관광 재개 등 경제협력을 담은 내용이 발표되자 강원 접경지역 주민들은 기대감을 숨기지 못했다. 남북경제협력의 동력은 지역 경제 발전과 직결되기 때문이다. 이날 남북 정상은 금강산관광 사업 정상화, 동해관광공동특구 조성,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연결 등 경제협력을 위한 조치에 합의했다. 그동안 금강산관광 중단과 각종 군사시설로 인한 개발 제한 등으로 불편을 겪어온 고성, 철원 등 강원 접경지 주민들은 이 같은 합의 내용을 크게 반기는 모습이다. 고성지역 주민들은 금강산관광이 조만간 재개될 수도 있지 않겠느냐는 기대감을 나타냈다. 주민들은 ‘조건이 마련되는 데 따라’라는 단서가 붙기는 했지만, 금강산관광이 선언문에 언급된 것만으로도 큰 성과라며 환영하고 있다. 또 “공동선언에서 금강산관광 재개가 구체적으로 언급된 만큼 ‘조건’, 즉 유엔의 대북제재 해제 등이 해제되면 금강산관광은 언제라도 재개될 수 있는 것 아니냐”며 “그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고 입을 모았다. 주민 김모(55·거진읍)씨는 “북핵 문제 등이 잘 해결된다면 유엔의 대북제재도 변화가 있지 않겠느냐”며 “금강산관광 재개는 결국 시간문제가 아니겠냐”고 말했다. 이경일 고성군수도 “공동선언에 금강산관광이 포함된 데 대해 전적으로 환영한다”며 “금강산 관광중단으로 인한 고성군의 경제적 피해가 엄청난 만큼 조건이 하루빨리 성숙해 관광이 재개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조시현, 박주현 교수는 연세의대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조시현 교수는 미국 예일 의대, 박주현 교수는 미국 하버드 의대에서 각각 연수했으며 현재 강남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에서 생식내분비분과 진료를 맡고 있다. 대외적으로 대한자궁내막증학회, 대한폐경학회, 대한산부인과내분비학회, 대한산부인과학회에서 활동 중이다. 송고유모차 끌거나 자녀 손잡고 코스 완주…”내년에도 꼭 올래요” (전주=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15일 ’2018 국제어린이마라톤 대회’가 열린 전주시 덕진구 전주수질복원센터 인근 날씨는 오전 내내 다소 흐렸지만, 대회 참가자들의 기분은 내내 맑고 화창했다. 아침까지만 해도 계속 내렸던 비가 대회 개막 시간이 가까워지자 다행히 그쳤고, 낮게 깔린 구름이 햇빛을 가린 덕에 참가 가족들은 ‘달리기하기 딱 좋은 날’이라고 입을 모았다. 국가기간뉴스통신사 연합뉴스, 국제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 전라북도, 전주시가 함께 주최하고 연합뉴스TV가 후원한 이번 행사에는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 1천800여 명이 참가해 마라톤은 물론 빈곤국 아동의 인권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여러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대회 시작 시각은 오전 10시였지만 하얀색 티셔츠를 맞춰 입은 참가자들은 이른 아침부터 행사장에 도착해 미리 설치된 이벤트 부스를 분주하게 돌아봤다. 마라톤에 참여하기 위해 어린아이를 유모차에 태우고 온 부부, 자녀와 노부모를 모시고 함께 행사장에 온 대가족도 적지 않았다. 초등학교 3학년, 1학년에 재학 중인 두 자녀와 함께 참가한 염성하(37) 씨는 “전주혁신도시 주변에 사는데 집 근처에 걸린 행사 현수막을 보고 참여하게 됐다”며 “사실 오늘 비가 온다는 기상예보가 있어서 달리기할 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비가 그쳐서 너무 다행”이라고 말했다. 행사를 위해 의료봉사를 나온 전주병원 이소현 간호팀장은 “전주에서는 처음으로 열리는 대회라 처음으로 이번 행사에 의료지원을 나왔다”며 “가족 단위 참가자들이 많은 만큼 다들 기분 좋게 참여하시고 다치거나 마음 상하는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고 기원했다. 본격적인 행사 시작에 앞서 사회자인 방송인 하지혜 씨가 무대에 올라 국제어린이마라톤과 세이브더칠드런과 관련된 각종 퀴즈를 내며 분위기를 띄웠다. 개회식이 끝나자 숙명여자대학교 응원단은 활기찬 치어리딩을 선보이며 이목을 끌었다.

(SEOUL, South Korea, Sept. 19, 2018 PRNewswire=연합뉴스) IELTS, the world’s most popular English test for higher education and migration can now be taken on a computer from 3 October 2018 onwards.”문 대통령-김 위원장, 내일 함께 백두산 방문”…靑 브리핑 / 연합뉴스 (Yonhapnews)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세계 196개국 대표가 모이는 제73차 유엔총회가 오는 18일(현지시간) 오후 뉴욕 유엔본부에서 개막한다. 유엔총회는 대표적인 다자외교 무대로 ‘외교의 슈퍼볼’로도 불린다. 특히 3차 남북정상회담 일정과도 사실상 맞물려 진행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 올해는 ‘모두에게 의미 있는 유엔 만들기: 평화롭고 평등하며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글로벌 리더십과 책임 공유’를 주제로, 지속가능한 개발과 국제평화·안보, 인권 등 9개 분야 175개 의제에 걸쳐 토의가 이뤄진다. 하이라이트는 정상급 인사들이 대거 참여하는 ‘일반토의’(General Debate)다 오는 25일부터 일주일간 열리는 일반토의에는 국가원수 97명, 부통령 4명, 정부 수반 41명, 부총리 3명, 장관 46명 등 196개 회원국 수석대표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도 유엔총회 참석차 다음 주 뉴욕을 방문한다. 관례에 따라 브라질 대표가 25일 첫 번째 연사로 나서고, 유엔 소재국인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두 번째로 연설한다. 제10차 유엔총회 시 어느 나라도 첫 번째 발언을 원하지 않은 상황에서 브라질이 지원한 것을 계기로 이후 브라질이 첫 번째로 발언하는 게 관행으로 굳어졌다. 국가원수(대통령 또는 국왕), 정부 수반(총리), 부통령·부총리·왕세자, 외교부 장관 등의 순으로 연설 순서가 배정된다. 북한 리용호 외무상은 29일로 예정돼 있다. 6·12 북미정상회담 이후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유엔총회 참석 가능성이 거론됐지만, 현재로써는 시간적 물리적으로 어렵다는 분위기다. 무엇보다 ‘북핵 외교전’이 주목된다. 지난해엔 북미가 거센 설전을 주고받으면서 군사적 긴장이 높아졌지만, 올해는 밀고 당기는 북핵 협상과 맞물려 치열한 ‘외교 수싸움’이 전개될 것으로 보인다.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와 관련해서도 신경전이 벌어질 수도 있다. 미국을 비롯한 서방진영은 강력한 제재에 무게를 두고 있지만, 러시아와 중국은 제재보다는 외교에 방점을 찍는 분위기다. 당장 유엔총회 개막 전날인 17일 긴급소집된 안보리에서도 미국과 러시아는 대북제재 문제를 놓고 노골적인 대립각을 세웠다. 난민 분산 수용 문제 등으로 취임 이후 이웃 나라 프랑스와 빈번하게 각을 세워 온 살비니 부총리는 이어 “그는 (이탈리아와 국경을 맞댄)벤티밀리아에서 난민들을 돌려보내고, 리비아를 폭격하고, 송고 미중 무역분쟁에도 지난 8월 우리나라의 대중, 대미 수출은 각각 20.8%, 1.5% 증가했다. 그러나 관세 대상 품목 규모가 지금의 4배인 2천억달러로 증가하면 우리나라가 받는 영향도 커질 수밖에 없다는 관측이 나온다. 미중 무역분쟁이 우리 수출에 미치는 영향이 당장 눈에 두드러지게 드러나지 않더라도 시간이 지나면서 누적될 수 있으며, 무엇보다 미중이 전쟁을 멈출 기미를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번에 새로 관세를 부과한 품목만 5천745개라 정확한 영향 평가가 매우 어렵다는 것도 문제다. 문병기 무역협회 수석연구원은 18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제는 영향이 제한적이라고 단정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중국이 반격하면 미국이 아직 관세를 부과하지 않은 품목에 또 관세를 부과할 텐데 이런 확전 양상 자체가 매우 큰 리스크”라고 말했다. 안덕근 서울대 국제대학원 교수는 “미국의 중국에 대한 통상보복이 계속 수위를 높여가는 게 걱정”이라면서 “이렇게 되면 우리 기업으로서는 향후 경영전략이나 투자계획을 세우기가 어렵고 경영 불확실성이 굉장히 커지게 된다”고 지적했다. 정부도 무역전쟁 확산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며 대응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오전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했으며 오는 20일 업종별 단체, 수출지원기관과 함께하는 ‘민관 합동 실물경제 대응반회의’에서 업계 영향과 대응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유엔본부=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외교의 슈퍼볼’로 불리는 제73차 유엔총회가 18일(현지시간) 막을 올렸다. 유엔은 이날 뉴욕 유엔본부에서 마리아 페르난다 에스피노사(전 에콰도르 외교장관) 총회 의장 주재로 개막식을 열고 차기 총회 개시일 직전인 2019년 9월 16일까지의 새로운 회기를 시작했다. 에스피노사 의장은 역대 총회의장 가운데 여성으로서는 네 번째다. ‘모두에게 의미 있는 유엔 만들기: 평화롭고 평등하며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글로벌 리더십과 책임 공유’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총회 기간에는 지속가능한 개발, 국제평화·안보, 인권 등 9개 분야 175개 의제에 대한 토의가 이뤄진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이날 개막연설에서 “우리는 평화유지와 양성평등, 2030 지속가능개발목표(SDGs)를 위한 재원조달, 분쟁과 빈곤 종식을 위한 긴급한 조치 등을 위한 행동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상급 인사들이 대거 참여하는 총회의 하이라이트인 ‘일반토의’(General Debate)는 오는 25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열린다. 일반토의는 각국 정상이나 외교장관 등 고위급 인사들이 대표로 참석해 주제에 구애받지 않고 강조하고 싶은 메시지를 기조연설을 통해 내놓는 자리다. 193개 유엔 회원국 대표를 포함해 옵서버 자격으로 교황청, 팔레스타인, 유럽연합(EU) 대표 등이 참석해 연설할 예정이다. 수석대표 가운데 국가원수급은 지난해 77명에서 올해는 90명 안팎으로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관례에 따라 브라질 대표가 25일 첫 번째 연사로 나서고, 유엔 소재국인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두 번째로 연설한다. 제10차 유엔총회 시 어느 나라도 첫 번째 발언을 원하지 않은 상황에서 브라질이 지원한 것을 계기로 이후 브라질이 첫 번째로 발언하는 게 관행으로 굳어졌다. 국가원수(대통령 또는 국왕), 정부 수반(총리), 부통령·부총리·왕세자, 외교부 장관 등의 순으로 연설 순서가 배정된다.

미국 해군은 2005년부터 2억1천100만 달러를 투입, 개발에 착수해 작년 말 분당 10발을 발사할 수 있는 레일건을 개발했다. 앞으로 분당 1천 발을 발사할 수 있는 레일건 포신을 제작할 계획이다. 현재 재래식 5인치 함포는 분당 20발, 16인치 함포는 분당 2발을 각각 발사할 수 있는 것과 비교하면 엄청난 성능이다. 미 해군이 개발한 레일건은 무게 16㎏인 탄체를 음속의 6배로 발사할 수 있고 포구 속도는 32메가줄(MJ)에 이른다. 1MJ은 1t 차량을 시속 275㎞ 속도로 이동시키는 힘이다. 이런 속도와 위력을 갖춘 레일건 탄환에 맞는 구축함급 함정은 격파된다. 지금은 10발을 발사하는 데 전력 20㎿가 소요되어 줌왈트급 구축함에 탑재할 수 있다. 미국은 레일건 소형화 기술 확보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러시아는 작년 초보적인 레일건 시험에 성공했다. 15g의 플라스틱 원통형 탄체로 수㎝의 알루미늄판을 관통했다고 한다. 이후 러시아의 레일건 개발 과정은 베일에 싸여 있다. 외신들에 따르면 일본도 최근 자위대용 레일건 개발 사실과 함께 시제품 영상을 공개했다. 일본은 2021년까지 900만 달러를 투입해 개발한 레일건을 차세대 구축함(27DD)에 장착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이 개발 중인 레일건은 사거리 161㎞, 포구 속도는 20MJ인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도 지난 1월 함정에 레일건으로 추정되는 무기가 탑재된 사진이 여러 장 공개되면서 레일건 개발 사실이 드러났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대형 탱크 상륙함인 ‘하이양산(海洋山)함’의 뱃머리에 기존 37㎜ 구경 함포를 대신해 레일건으로 추정되는 대형 함포가 장착됐다. 함정 중앙에 전력공급 및 통제용 컨테이너가 최소 3개 배치된 것으로 보인다. 해상에서 레일건을 시험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만약 시험이 이뤄졌다면 해상에서 레일건을 시험한 최초 국가로 기록된다. 중국 관영 매체인 과기일보는 2월 5일 중국의 첫 차세대 구축함인 ’055형’ 미사일 구축함에 레일건이 장착될 것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우리나라도 2010년대 초반부터 레일건 개발에 착수했다. 국방과학연구소(ADD)는 레일건 개발 사실을 공개하고 있다. “동창리 엔진시험장, 미사일발사대 유관국 참관하에 영구폐기 용의”"남북군사공동위원회 가동…한반도 전 지역에서 전쟁위험 제거”"문 대통령 초청에 따라 이른 시일 내 김 위원장 서울 방문” 그뿐만 아니라 NTT Resonant는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에서 열리는 STARWEST 2018의 공식 후원사로서, 10월 3일과 4일에 부스를 설치할 예정이다. NTT Resonant는 자사 부스에서 Appium Automated Testing Cloud(*2)를 포함하는 Remote TestKit의 다양한 기능을 시범 보일 예정이다. 이들 기능은 모바일 기기용 앱과 웹사이트를 테스트할 때 품질과 생산성을 높인다. ◇ 2급(지방이사관) 승진 ▲ 대변인 김의승 ▲ 일자리노동정책관 강병호 ▲ 행정국장 황인식 ▲ 재무국장 하철승 ▲ 평생교육국장 백호 ▲ 도시기반시설본부장 한제현 ▲ 인재개발원장 김상한 (서울=연합뉴스) 송고 태국은 준(準) 독재국가이지만 다양한 가치에 한국보다 개방적이다. 국왕이라도 일정 기간 출가해 수행하는 엄격한 불교 국가이고 전통 가치를 중요시하지만, 개인의 성적 지향에 너그러운 것이 한 예다. 태국에서 편안함을 느낀다며 세계의 동성애자들이 몰려든다. 타이족, 화교 등 주요 민족은 물론 변방에 흩어져 있는 수십 개의 소수민족이 고유의 민족성과 문화를 존중받는다. 태국이 동남아 한류의 진원지가 된 것도 다양한 가치를 향한 개방성이 한몫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코리안 특급’ 박찬호(45)가 300야드를 훌쩍 넘는 드라이브샷 비거리를 뽐냈다. 박찬호는 19일 충남 태안군 솔라고 컨트리클럽에서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총상금 5억원) 개막 전 행사로 펼쳐진 장타 대결에서 331야드를 기록해 우승했다. 이날 행사에는 421야드 10번 홀에서 박찬호와 코리안투어 통산 4승의 허인회(31), ‘불곰’이라는 별명처럼 장타가 주특기인 이승택(23),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유도 은메달리스트 김민수(43) 등 네 명이 참가했다. 박찬호와 김민수가 한 팀, 허인회와 이승택이 한 팀을 이뤘고 코리안투어 선수들은 세 번, 다른 종목 선수들은 네 번의 샷 기회를 부여받았다. 각각 3차와 4차 시기에서 팀별로 가장 좋은 성적을 낸 선수가 결승에 올라 한 번의 샷으로 우승자를 정했다. 다른 종목 팀에서는 박찬호가 323야드, 김민수가 244야드를 찍어 박찬호가 결승에 진출했고, 코리안투어 팀에서는 이승택이 317야드, 허인회가 312야드로 이승택이 박찬호의 상대로 정해졌다. “정상회담 내용은 대북제재 등 선행조건 풀렸을 때 가정한 것”"총리 ‘금리’ 관련 발언은 원론적 얘기…재정정보 유출은 심각한 일” (군산=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9일 “남북경협은 늘 천명한 것처럼 차분하고 질서 있게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군산 고용·복지 플러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남북경협은 국제사회 협력이 대단히 중요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날 발표된 남북 평양공동선언에 포함된 동해선·경의선 철도·도로 연결 현대화 사업 등 경제 안건을 두고는 “대북제재 등 선행 요건이 풀렸을 때를 가정하고 나온 것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남북 정상회담 안건 중 경제 문제는 주된 이슈는 아니었다”라며 경제정책을 총괄하는 부총리 등이 참석하지 않은 것도 이와 관련이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재정정보 무단 유출 사건에는 “접속자가 비인가 영역까지 들어와 많은 양의 정보를 다운받고 그 정보를 반납하지 않은 것은 심각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까지 1천400명에게 계정이 부여됐지만 단 한 번도 없던 사례”라며 “사법 당국에서 조사를 통해 의도성 등을 명명백백하게 가릴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논란이 된 이낙연 국무총리의 금리 관련 발언에는 “국회 답변 과정에서 나온 것으로 원론적인 얘기를 한 것으로 본다. 어떤 의사표시를 할 의도는 아닌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지난 13일 국회에서 금리 인상 여부와 관련해 “좀 더 심각히 생각할 때가 충분히 됐다는데 동의한다”고 밝혀 정부가 한은에 금리 인상을 압박하는 것 아니냐는 논란이 불거졌다. 김 부총리는 “금리 문제는 금통위에서 결정해야 할 사안”이라며 원론적인 입장을 되풀이했다. 군산 GM공장 활용안에는 “GM 입장도 있고 내부 협의도 필요하다. 군산 경제를 위해 정부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 엔싱크, 원디렉션을 이을 보이밴드 와이돈위(WHY DON’T WE)가 정규 데뷔 앨범 ‘여덟 글자’(8 Letters)를 발매했다. 와이돈위는 2016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조나 머레이, 콜빈 베슨, 다니엘 시비, 잭 에이브리, 자크 헤론이 결성한 밴드다. 평균 연령 18.8세의 풋풋한 소년들이지만 지난해 빌보드가 선정한 ’21세 이하의 차세대 음악 대표 주자’ 중 한 팀으로 꼽히며 주목받았다. 앨범명 ‘여덟 글자’는 ‘아이 러브 유’(I LOVE YOU)의 알파벳 개수를 의미한다. 영국 싱어송라이터 에드 시런이 만든 ‘트러스트 펀드 베이비’(Trust Fund Baby)를 비롯해 ‘훅드’(Hooked), ‘토크’(Talk) 등 감성적이고 트렌디한 팝 8곡이 담겼다. 와이돈위는 지난달 20일 홍대 무브홀에서 첫 내한공연을 열어 국내 팬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영상 – https://cdn4.prnasia.com/002071/mnr/video/20180919CRRC.mov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로힝야족 집단학살 책임자로 지목된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최고사령관이 페이스북에 이어 러시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도 퇴출당했다. 18일 미얀마 언론에 따르면 러시아 최대 SNS인 브콘탁테’(VKontakte)는 최근 ‘선임 장군 민 아웅 흘라잉’(Senior General Min Aung Hlaing) 명의로 개설됐던 계정을 폐쇄했다. 현재 이 계정을 클릭하면 ‘VK 서비스 조건을 지키지 않아 폐쇄했다’는 메시지가 뜬다. 문민정부 지도자인 아웅산 수치와 함께 미얀마 국정을 양분해온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은 그동안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자신의 활동 상황을 알리고 주요 현안에 대한 의견도 발표했다. 모로코 법에 따르면 부주의에 따른 차량 사망사고는 최소 송고(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미스 모로코’로 불리며 북아프리카 모로코에서 인기를 끌었던 여성이 차량 사망사고를 내 철창신세가 됐다.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방송 알아라비야는 19일(현지시간) 모로코 법원이 ‘비고의적 살인’ 혐의로 체포된 여성 노헤일라 르멜키(20)에 대한 석방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르멜키는 지난 8일 모로코의 중부도시 마라케시에서 차량을 몰다가 15세 소년 2명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르멜키의 차량은 한 나무를 들이받았고 이 충격으로 나무가 쓰러지면서 밑에 있던 두 소년을 덮쳤다. 현장에서 사망한 소년 2명이 모두 고아로 파악되면서 인터넷에서는 비난의 목소리가 컸다. 르멜키는 음주로 취한 상태에서 과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나는 지난 4·27 판문점에서 만나 뜨겁게 포옹했고, 한반도에서 더 이상 전쟁은 없을 것이며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열렸음을 8천만 우리 겨레와 전 세계에 엄숙히 천명했다”며 “또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민족 자주의 원칙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남북관계를 전면적이고 획기적으로 발전시켜 끊어진 민족의 혈맥을 잇고 공동번영과 자주 통일의 미래를 앞당기자고 굳게 약속했고, 올해 가을 이렇게 평양을 방문하기로 했다”고 떠올렸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오늘 김 위원장과 나는 한반도에서 전쟁의 공포와 무력충돌의 위험을 완전히 제거하기 위한 조치들을 구체적으로 합의했다”며 “백두에서 한라까지, 아름다운 우리 강산을 영구히 핵 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 후손들에게 물려주자고 확약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더 늦기 전에 이산가족의 고통을 근원적으로 해소하기 위한 조치들을 신속히 취하기로 했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나와 함께 이 담대한 여정을 결단하고 민족의 새로운 미래를 향해 뚜벅뚜벅 걷고 있는 여러분의 지도자 김 위원장께 아낌없는 찬사와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평양을 찾은 소감에 대해서는 “평양의 놀라운 발전상을 봤다. 김 위원장과 북녘 동포들이 어떤 나라를 만들어가고자 하는지 가슴 뜨겁게 봤다”며 “얼마나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갈망하고 있는지 절실하게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어려운 시절에도 민족의 자존심을 지키며 끝끝내 스스로 일어서고자 하는 불굴의 용기를 봤다”며 “우리 민족은 우수하다. 우리 민족은 강인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민족은 평화를 사랑한다. 우리 민족은 함께 살아야 한다”고 거듭 역설했다. 문 대통령의 이날 연설은 애초 공연 초반 1∼2분 간 이뤄질 것으로 예고됐으나, 실제로는 공연 후인 오후 10시 26분부터 33분까지 약 7분 간이나 진행됐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일 공동연구진이 ㏁(메가옴)급의 높은 영역에서 표준으로 사용할 수 있는 불변의 저항 실현에 새길을 텄다. 한국표준과학연구원(표준연)은 전자기표준센터 채동훈 책임연구원팀이 일본 연구진과 함께 ‘양자저항 연결로 만들어진 고저항값이 시간에 따라 변하지 않는다’는 성질을 최초로 검증했다고 19일 밝혔다. 연구 결과는 국제도량형국(BIPM)에서 발행하는 국제 측정과학 분야 권위지 ‘메트롤로지아’(Metrologia) 10월 호에 실릴 예정이다. 1㏁은 100만Ω에 해당하는 전기저항이다. 전기저항은 전류가 물체를 통과하기 어려운 정도를 나타내는 수치다. 모든 전자기기가 제대로 작동하려면 회로 기본 요소로 저항이 들어가야만 한다. 저항을 믿고 사용할 수 있도록 기준 역할을 하는 게 저항표준이다. 저항값이 실제와 다르면 전류·전압에도 영향을 미쳐 제품에 큰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中 “세계경제에 가장 큰 위험”…인니 대통령, ‘인피니티 워’ 악당에 비유(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 중인 세계경제포럼(WEF) 아세안(ASEAN) 지역회의가 미국의 보호무역주의에 대한 성토장이 되고 있다고 AFP통신 등 외신들이 12일 전했다. 특히 미국과 치열한 무역전쟁을 벌이는 중국의 목소리가 높았다. 후춘화(胡春華) 중국 부총리는 “일부 국가들의 보호무역론자와 일방적인 조처들은 규칙에 기반을 둔 다자간 무역체제를 심각하게 훼손한다”면서 “이는 세계경제에 가장 심각한 위험”이라고 주장했다.증상 없어 방치하면 동맥경화, 뇌졸중 등 합병증 생겨식단 조절과 적절한 운동 통해 꾸준히 혈압 조절해야(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고혈압은 증상이 없으면서도 발병하면 치명적 결과를 초래한다고 해서 ‘침묵의 살인자’로 불린다. 이런 고혈압 환자가 국내 전체 인구의 약 4분의 1을 차지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대한고혈압학회가 최근 펴낸 ’2018 고혈압 보고서’(Korea Hypertension Fact Sheet)를 보면 국내 고혈압 환자는 2018년 기준으로 1천10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추정됐다. 하지만 이 중에서 자신이 고혈압인 줄도 모른 채 지내는 사람이 상당수라는 게 학회의 분석이다. 실제로 국민건강보험공단의 진료 빅데이터에 따르면 고혈압 질환으로 진료받은 사람은 2017년 기준으로 604만명이었다. 학회의 추정대로라면 약 500만명이 고혈압을 인지하지 못한 채 살아가는 것으로 볼 수 있는 대목이다. 학회는 특히 30∼40대 젊은 고혈압 환자 중 절반 이상이 치료를 게을리하고 있다며 우려하고 있다. 서구화된 식사습관과 운동부족으로 고혈압 발생 연령대가 점차 낮아지고 있는데도 질환을 방치하고 있다는 것이다. The Expo featured joint booths of the Arkhangelsk, Astrakhan 출장샵안내 and Kaliningrad regions, Karelia and Tatarstan and the Azov and Black Sea fishery basin, as well as national booths of Norway, Iceland, Morocco and Argentina. Its 13,000 square meters hosted 180 companies, including 122 from Russia. Russian Fish, Russia’s first fish fast-food restaurant, operated in the expo area. 이날 오후 8시 20분께 무대에 오른 굴딩은 “여러분을 봐서 기뻐요. 한국에 처음 온 건데요, 여러분 정말 다정하네요”라며 인사를 건넸다. 이어 ‘애프터테이스트’(Aftertaste), ‘홀딩 온 포 라이프’(Holding on for Life), ‘섬싱 인 더 웨이 유 무브’(Something in the Way You Move), 캘빈 해리스와 작업한 ‘아웃사이드’(Outside), ‘디보션’(Devotion), ‘킵 온 댄싱’(Keep on Dancin’), ‘돈트 니드 노바디’(Don’t Need Nobody), 엘튼 존의 ‘유어 송’(Your Song), ‘익스플로전스’(Explosions), ‘아미’(Army), ‘피규어 8′(Figure 8), ‘온 마이 마인드’(On My Mind), ‘라이츠’, 캘빈 해리스와 부른 ‘아이 니드 유어 러브’(I Need Your Love), ‘번’(Burn)을 연달아 선사했다. 빠른 비트의 ‘아웃사이드’를 부를 땐 격렬한 헤드뱅잉을 선보였다. 감성적인 ‘디보션’을 부를 땐 직접 어쿠스틱 기타를, ‘번’과 ‘피규어 8′에선 일렉 기타를 연주해 넓은 음악적 스펙트럼을 자랑했다. ‘아미’를 부르기에 앞서서는 “여러분은 친한 친구와 이곳에 왔나요? 다음 노래는 제 가장 친한 친구를 위한 노래예요. 남자는 오고 가는 거지만, 아 지금은 아니지만요(웃음), 그녀는 매우 소중한 친구거든요”라고 장난스레 소개했다. 굴딩이 ‘지금은 남자가 오가지 않는다’고 말한 데는 이유가 있다. 영국의 싱어송라이터 에드 시런, 보이밴드 원디렉션의 나일 호란 등 숱한 청춘스타와 염문을 뿌린 굴딩은 지난달 연인 캐스퍼 조플링과 약혼했다. 굴딩은 앙코르로 ‘애니싱 쿠드 해픈’(Anything Could Happen)과 ‘러브 미 라이크 유 두’를 선사했다. 이어 “이렇게 열정적인 팬들을 만나서 기쁘다. 몇몇 분은 노래를 거의 다 따라 불러주셨다. 여러분께 어떻게 감사를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행복하게 돌아갈 수 있게 됐다. 오랫동안 잊지 못할 것이다. 어쩌면 내년, 다시 돌아오길 바란다”고 다음을 기약했다. 동아시아 투어차 일본, 대만에 이어 한국 콘서트를 마친 굴딩은 오는 7일 영국으로 귀국한다. 이날 3천석 규모 올림픽홀에는 2천명이 몰렸다. 유럽의회 홈페이지에 따르면 의회는 지난 13일 본회의에서 EU와 미국 간 관계에 관한 결의안을 찬성 490표, 반대 148표, 기권 51표로 채택했다. 의회는 결의안에서 EU와 미국의 관계는 세계안정을 근본적으로 보장하는 것이지만 미 행정부가 일방적인 ‘미국 우선주의 정책’을 펼치는 것은 양측의 이익을 해치고 상호신뢰를 훼손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파리기후협정 탈퇴와 이란 핵 합의 탈퇴 등을 겨냥, 미국이 주요 국제협정과 협약에서 탈퇴하기로 한 최근의 결정은 유감스러운 일이라고 지적했다. 또 의회는 미국이 안보를 명분으로 내세워 EU산 철강과 알루미늄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를 강행한 데 대해 받아들일 수 없다며 즉각적인 관세 면제를 요구하고 WTO에서 무역갈등을 해소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양측 관계에 긴장이 조성되고 있지만, 공동의 가치 등을 증진하기 위해선 EU와 미국 간 동반자 관계를 강화하는 게 필수적이라고 강조하면서 특히 사이버 안보, 테러대응, 에너지·난민 문제 해결 등 분야에서의 협력을 역설했다.

김 부총리는 간담회를 마친 뒤에는 군산 공설시장을 방문해 시장 상인과 오찬을 함께 하며 지역민의 체감 경제 상황을 듣기로 했다. 군산 ‘고용·복지+센터’도 방문해 재취업 지원 프로그램을 참관하는 등 일자리 문제도 점검한다. 정부는 전날 국무회의를 열고 구조조정 지역·업종 추가 지원을 위한 목적예비비 송고 선거의 의미를 승패에 국한해선 안 된다. 정당은 촛불 혁명으로 봉인이 해제된 다원적 가치들과 변화의 흐름에 감응해야 한다. 선거는 패자인 한국당에만 보수 재건의 과제를 던진 게 아니라, 승자인 민주당에도 변화를 제도화할 책임을 과제로 부여했다. 승리로 커진 파이를 어떻게 나눠 먹을지 다툴 게 아니라, 민심을 직시하며 변화를 수용하고 정치 의제도 확장하도록 움직여야 한다. –장애인 인권 관련 활동을 하고 있다. ▲ 유엔 장애인권리협약은 장애문제를 다루는 데 있어서 사회적 접근을 중요시한다. 예를 들어 일정한 기금이 있을 때 그 돈으로 건물에 휠체어 경사로를 만들 것이냐, 아니면 장애인들에게 현금으로 나눠 줄 것이냐 선택을 한다면 경사로를 만드는 것이 장애인들의 사회적 접근에 도움이 된다. 사회적 접근을 하도록 하는 것이 장애인의 권익 신장에 중요하다. 그런 역할에 집중하고 싶다. 오는 10월 말 장애 관련 시민단체 네트워크인 국제장애인연맹(IDA) 국제회의와 이사회가 서울에서 개최된다. 한국장애인단체총연합회가 함께한다. 그 준비를 돕고 있다. 또한, 청각 장애인들에게 인공와우를 제공하는 ‘사랑의 달팽이’의 수석부회장을 맡고 있다. — 취임 연주회를 앞두고 리허설을 한 소감은. ▲ 경기필은 제 기대를 모두 충족시켜줬다. 아니, 그 이상이다. 지난 송고 하지만 청문 초반 여러 후보자의 위장전입이나 부동산 다운계약서 의혹이 제기되는 점은 유감스럽다. 문 대통령은 대선 후보 당시 병역면탈·부동산투기·탈세·위장전입·논문표절을 고위공직 배제 5대 인사 원칙으로 천명했지만, 구체적 기준이 없어 정부 출범 초 인선 논란에 휘말렸다. 청와대는 지난해 11월 7대 비리·12개 항목의 고위공직 후보자 인사검증 기준을 만들었다. 병역면탈과 탈세·부동산투기는 부정행위 시점과 무관하게 임용에서 원천 배제하도록 했고, 위장전입은 청문제도가 장관급까지 확대된 2005년 7월 이후, 논문표절은 연구윤리 확보를 위한 지침이 제정된 2007년 2월 이후의 부정행위에 한해 임용을 못 하게 했다. Media Contact: Sonia Jain sonia.jain@vvdntech.in +91-8826620778 Sr. Marketing Executive VVDN Technologies Pvt. Ltd.北, 대북전단·언론비방 중단 요구…南, 통제못한다 반박정부, 천안함·연평도 문제 北책임 거론… 송고 암 사망률을 종류별로 구분하면 폐암(35.1명), 간암(20.9명), 대장암(17.1명), 위암(15.7명), 췌장암(11.3명) 순으로 높았다. 작년 한국인 사망원인 2위는 심장질환(사망자 3만852명, 구성비 10.8%)이었고 뇌혈관질환(2만2천745명, 8.0%), 폐렴(1만9천378명, 6.8%), 자살(1만2천463명, 4.4%), 당뇨병(9천184명, 3.2%), 간 질환(6천797명, 2.4%), 만성 하기도질환(6천750명, 2.4%), 고혈압성 질환(5천775명, 2.0%), 운수 사고(5천28명, 1.8%)의 순이었다. 이 가운데 폐렴은 작년에 사망자 수와 인구 10만 명당 사망률(37.8명)이 통계작성 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폐렴은 2004년에는 사망원인 순위 10위였으나 꾸준히 순위가 상승해 2015년부터 4위를 유지하고 있다. 당국은 고령화의 영향으로 폐렴으로 인한 노인 사망자가 늘어난 결과라고 분석했다. AutoMobility LA is an annual event that showcases the latest in automotive innovation and aims to further the discussion around an ever-changing industry. Each year, the show gathers leading automakers, technology companies, designers, entrepreneurs, government officials and more. Tuesday’s AutoMobility LA Conference is where attendees can gain insight from a diverse mix of experts, explore auto-tech exhibits and meet the winners of the Top Ten Automotive Startups Competition and Hackathon at AutoMobility LA. The show’s Wednesday and Thursday lineup will feature vehicle debuts by established automakers and startups, award announcements and several networking events.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국내 통신사에 차세대 이동통신 5G 장비를 공급하기 위한 절차에 속도를 내고 있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날 국내 이통사에 공급할 5G 장비 적합 인증을 신청했다. 5G 장비 적합 인증은 무선설비의 통신신호 간섭 방지 및 전파 신호 품질 유지를 위해 제품의 출력, 주파수 허용 편차 등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제시한 기술적 세부 조건을 충족하는지 검사하는 절차다. 장비업체들이 국내 이통사에 5G 장비를 공급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거쳐야 한다. 인증을 거치고 나면 통신사가 원하는 시점에 장비를 공급하게 된다. 과기부와 국립전파연구원은 지난달 ‘전기통신사업용 무선설비의 기술기준 개정’을 통해 세계 최초 5G 이동통신 서비스 상용화를 위한 5G용 기지국, 단말기, 중계기에 대한 무선설비 기술 기준을 신설 고시했다. 이번에 진행하는 장비 적합 인증은 3.5㎓ 대역 5G 기지국 장비다. 추후 28㎓ 대역 장비에 대해서도 적합 인증을 받게 된다. 삼성전자는 에릭슨, 노키아와 함께 이달 14일 SK텔레콤[017670] 5G 장비업체로 선정됐다. 화웨이는 대상 업체에서 빠졌다. 애초 화웨이는 장비의 앞선 기술력과 가격을 고려할 때 이통사들이 무조건 배제하기 힘들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미국, 호주, 일본 등에서 보안 논란을 이유로 화웨이 장비가 배제되면서 이에 대한 우려와 함께 국내 비판 여론이 일었다. 화웨이가 주춤하는 사이 삼성전자는 미국 1위 이통사 버라이즌, 4위 스프린트에 이어 2위 통신사업자 AT&T의 5G 통신장비 공급 업체로 선정됐다. 유럽, 아프리카 일부 통신사들과도 장비 공급을 논의 중이다. KT[030200]와 LG유플러스[032640]도 이달 중 5G 장비업체를 선정할 방침이다. 이 부회장은 이번 방북 직전까지 만반의 준비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전날 4대 기업(삼성·현대차·SK·LG) 중 유일하게 총수 본인이 삼청동 통일부 남북회담본부에서 이뤄진 방북 교육에 직접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또 이날 새벽에는 서울 태평로 삼성전자 사옥에서 임원회의를 소집해 북한에서 진행될 면담 등을 앞두고 관련 사안들을 최종적으로 점검하기도 했다. 다만 다른 한쪽에서는 삼성이 이른 시일 내 대북사업 윤곽을 그리긴 어려울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무엇보다 이 부회장이 뇌물공여죄로 형사재판이 아직 끝나지 않은 상황에서 방북단에 포함된 것이 특혜 논란을 불러온 만큼 적극적으로 대북사업을 펼치는 데는 일정정도 한계와 변수가 있다는 것이다. 또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의 방북을 사업적 측면보다는 국내 1위 대기업으로서의 당위성 측면으로 해석하는 시각이 많다. 한 재계 관계자는 “삼성이 그동안 사업적으로 북한과 크게 연결된 적이 없었다”며 “정부가 비핵화와 남북관계 진정 등을 최우선 어젠다로 상정한 시점에서 이번 이 부회장의 방북은 사업적 이해관계보다는 사회적 책임에 의한 것으로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017670]도 지난달 ’5GX 게임 페스티벌’을 열고 360 VR 라이브를 활용한 e스포츠 중계 기술과 VR 게임을 공개했다. 앞으로 모바일 동영상 서비스 ‘옥수수’를 통해 5G, VR, AR(증강현실) 등을 활용한 스포츠 콘텐츠도 제공할 예정이다. LG유플러스[032640]는 스포츠 중계에 좀 더 힘을 쏟고 있다. 5G 시대에는 원하는 각도와 선수를 골라보는 스포츠 중계가 대세가 될 전망인데 LG유플러스는 이미 ‘골라보기’ 서비스를 올해 프로야구와 골프 중계에 적용했다. 최근에는 데이터와 그래픽을 활용한 프로야구 ‘AR입체중계’를 선보였다. (세종=연합뉴스) 윤종석 기자 = 남북이 평양 정상회담을 통해 연내에 주요 철도와 도로를 연결하기 위한 착공식을 하기로 합의함에 따라 남북 사회간접자본(SOC) 건설 협력도 급물살을 타게 됐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19일 ‘평양공동선언’을 발표하고서 “남과 북이 올해 내 동·서해선 철도 및 도로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갖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또 조건이 마련된다는 전제하에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사업도 정상화하고 서해경제공동특구와 동해관광공동특구를 조성하는 문제를 협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우선 주목되는 것은 철도와 도로 연결 공사의 착공을 올해 안에 하는 것으로 못 박은 것이다. 지금까지 정부는 대북제재를 의식해 남북 철도와 도로 연결 및 현대화 사업에 대해 적극적으로 나서지 못했던 것이 사실이다. 북미 정상회담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북미 간 북핵 문제가 해결되지 않았고 대북제재도 여전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정부는 이제는 대북제재와 상관없는 남측 구간의 공사에 대해서는 가능하다는 시그널을 보내고 있다. 바로 앞에 주차한 뒤 올라가보니 벌써 떨어진 낙엽을 배경으로 익어가는 이천 쌀이 눈길을 잡았다. 가을 냄새가 물씬 풍겼다. 이곳은 김대건 신부의 사목 활동지로 김 신부의 유해가 모셔져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남북 고위 당국자 접촉에 북한 대표로 참여했던 김양건 노동당 대남담당 비서는 송고(서울=연합뉴스) 오는 19일 퇴임하는 5명의 헌법재판소 재판관들의 뒤를 이을 후보자 중 일부의 도덕성과 준법의식이 한심한 수준임이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드러나고 있다. 몇몇 후보자를 둘러싸고 제기된 위장전입·부동산투기·아파트 다운 계약서 작성·조세 탈루 등의 비리 의혹은 이들이 과연 법률 전문가가 맞는지 의심이 들 정도다. 헌법 가치의 최후 수호자로 각종 법률과 국가기관 행위의 위헌 여부를 최종 심판하는 헌법재판관은 그 누구보다도 법과 도덕을 잘 지켜야 한다는 점에서 후보자들의 의혹은 부끄럽기 짝이 없다. 앞서 푸틴 대통령은 국방장관과 달리 이스라엘을 향해 유화적 메시지를 내놓았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에서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와 회담한 뒤 기자회견에서 이번 사건과 송고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한국천문연구원은 18일 추석 보름달 관련 천문정보를 발표했다. 24일 추석 당일 보름달이 뜨는 시각은 서울 기준 오후 6시 19분, 가장 높이 뜨는 시각은 25일 0시 10분이다. 주요 도시를 보면 울산 오후 6시 8분, 부산 오후 6시 9분, 대구 오후 6시 12분, 대전과 세종 오후 6시 17분, 광주 오후 6시 18분, 인천 오후 6시 20분 등이다. 사실 이때 달은 아직 완전히 둥근 모습이 아니다. 한가위 당일 보름달이 완전하지 않은 것은 달의 공전 궤도 때문이다. 천문연 관계자는 “달은 지구 주위를 타원 형태로 돈다”며 “태양 방향(합삭)에서 정반대로까지 가는 실제 시간은 일정하지 않아서 완전히 둥근달은 음력 15일 이전 또는 이후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OUE currently through its two REITs, OUE Commercial REIT and OUE Hospitality REIT, has total assets under management (“AUM”) of approximately S$5.7 billion as at 30 June 2018. To register for AutoMobility LA, please visit automobilityla.com/register. 니혼게이자이신문은 “문 대통령은 유엔총회 참석차 뉴욕을 방문하는 길에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할 예정”이라며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이번 회담에서 (비핵화) 양보를 끌어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과의 2차 정상회담 개최 문제를 이야기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지지통신은 “김 위원장이 ‘한반도를 핵무기도 핵 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해나가기로 합의했다’고 핵 폐기를 시사했다”면서 “그러나 지난 4월 첫 회담처럼 고양된 느낌은 없고, 두 정상은 때때로 엄중한 표정을 보여 비핵화 실현을 향한 길의 어려움을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요미우리신문은 “김 위원장이 육성으로 비핵화를 언급한 것은 처음”이라며 “문 대통령은 이번 회담을 통해 비핵화 협상이 정체되고 있는 북미 간 대화 재개에 탄력을 붙이려 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일본 언론은 북한이 보유한 핵무기나 핵시설에 대한 언급이 없다는 점을 변수로 지적했다. 니혼게이자이는 “미국이 요구해 온 핵 리스트 제출과 검증에 대해서는 남북 정상의 공동선언이나 공동기자회견에서 언급이 없었다”며 “이번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미국이 어떻게 평가하느냐가 향후 초점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란이 그동안 핵 합의에 따라 핵 관련 활동을 자제해왔다는 것을 보여주는 한편, 미국을 겨냥해 핵관련 능력을 과시하려는 의도로도 읽힌다. 앞서 지난 송고 –세이브더칠드런은 우리 사회에서 어떤 존재가 돼야 하나. ▲ 인류 사회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생존이다. 생존이 가능하기 위해서는 다음 세대가 중요하다. 세이브더칠드런은 아동 구호를 통해서 작게는 한국사회, 크게는 인류가 다음 세대로 넘어가는데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 싶다. 아동의 생존, 보호, 교육의 큰 그림을 위해 사명감으로 일하는 조직이 되면 좋겠다. 소녀와의 약속을 지킨 영국 총리 헨리 파머스튼의 일화가 있다. 빅토리아 여왕 시대 총리를 지낸 그는 어느 날 웨스트민스터 다리를 건너가던 중 우유 통을 들고 가던 소녀가 실수로 통을 떨어뜨려 우유가 모두 쏟아지고 울음을 터뜨리는 것을 목격했다. 그는 소녀의 눈물을 닦아주며 우윳값을 대신 내어주려 했지만 마침 지갑이 없자 다음날 다시 만나기로 약속했다. 이튿날 각료회의를 하던 파머스턴의 머리에 약속이 떠올랐고, 그는 회의를 잠시 중단시키면서까지 다리로 달려가 약속한 돈을 소녀에게 주었다. 정치인의 약속이란 이행이 반드시 동반돼야 한다. 송고(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한화[000880] 방산 계열사들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참배 및 봉사활동을 했다고 17일 밝혔다. ㈜한화·한화시스템·한화디펜스·한화지상방산 임직원 약 130명은 지난 14일 현충원을 찾아가 순국선열을 참배하고 묘역 정비 봉사활동을 했다. ㈜한화 방산부문 경영지원총괄 이성규 전무는 “오늘날의 대한민국을 있게 해주신 순국선열 분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억하며 오늘 행사를 진행했다”며 “앞으로도 사업보국의 이념을 실천해 나가는 대한민국 대표 방산업체가 되겠다”고 말했다. 한화 방산 계열사들은 다양한 호국보훈 사회공헌활동을 펼쳐왔다. ㈜한화는 2011년 국립서울현충원과 자매결연을 한 이래 매년 현충원에서 애국시무식을 진행하는 등 8년째 지속해서 참배와 봉사활동을 진행해오고 있다. 한화시스템은 국가보훈가정에 직접 반찬을 배달하는 ‘나라사랑 푸드뱅크’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또 한화 방산 계열사들이 합동으로 국가유공자 등을 한화이글스 홈경기에 초청하는 행사를 2016년부터 해오고 있다.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평양 방문 이틀째인 문 대통령은 현지 5·1 경기장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집단체조를 관람한 뒤 인사말을 통해 “김 위원장과 나는 북과 남, 8천만 겨레의 손을 굳게 잡고 새로운 조국을 만들어나갈 것이다. 우리 함께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자”면서 이같이 밝혔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11대 도의회가가 19일 본회의를 끝으로 첫 정례회를 폐회했다.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강원도소방본부가 추석 연휴 기간 화재나 교통사고 등 각종 안전사고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송고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강원도소방본부가 추석 연휴 기간 화재나 교통사고 등 각종 안전사고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송고팀공헌도는 타율보다 출루율…KBO 통산 출루율 1위 김태균도 주목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또 하나 의미 있는 이정표를 세웠다. 추신수는 9일(한국시간)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방문경기에서 47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해 텍사스 구단 사상 최장 기록을 수립했다. 아직 KBO리그에서는 덜 조명받고 있지만, 현대 야구에서 출루가 지닌 의미는 매우 크다. 전통적인 야구기록에서는 타율·홈런·타점을 타자의 최대 가치로 여겼으나 1990년대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빌리 빈 단장이 OPS(출루율+장타율) 중심으로 선수를 기용해 저비용 고효율인 ‘머니볼’ 돌풍을 일으킨 뒤 출루율과 장타율이 새롭게 주목받기 시작했다. 최근에는 선수의 가치를 평가할 때 ‘대체선수 대비 승리기여도(WAR)’가 사용되기도 한다. 하지만 메이저리그나 KBO의 공식 기록이 아닌 WAR는 투수보다 타자의 평가 수치가 높고 포지션별 가중치가 비합리적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공식기록상의 타율과 출루율을 단순히 비교하면 출루율이 팀 공헌도에서 앞선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KBO 기록위원회 한 관계자는 “타율은 개인의 타격 능력만 표시하는 수치이지만 사사구까지 포함되는 출루율은 일단 베이스에 많이 나가야 한다는 점에서 팀 공헌도에 더욱 높게 반영될 수 있다”고 말했다. 올 시즌 타율 0.293, 17홈런, 42타점, 출루율 0.399, 장타율 0.504를 기록 중인 추신수는 아메리칸리그에서 타율순위 16위, MLB 전체에서는 32위에 올랐다. 하지만 출루율은 아메리칸리그 4위, MLB 전체 7위에 오르며 최정상급 기량을 보여주고 있다. 추신수는 높은 출루율에 힘입어 OPS 0.903을 기록, 아메리칸리그에서는 9위이고 양 리그를 통틀어서는 16위에 올라있다. 특히 추신수는 통산 출루율에서도 0.380을 기록, 현역 선수 중 8위다. 메이저리그 143년 역사를 통틀면 118위에 랭크됐다. 2014년 추신수가 텍사스 레인저스 구단과 7년간 1억3천만 달러라는 특급 FA 계약을 맺은 것도 높은 출루율이 반영됐기 때문이다. 추신수는 계약 직전 해인 2013년 신시내티 레즈 유니폼을 입고 타율 0.285, 21홈런, 54타점에 출루율은 커리어 최고인 0.423을 기록, 메이저리그 전체 4위에 오르며 텍사스 구단의 러브콜을 받았다. 추신수가 올해 처음 올스타로 선발된 것도 연속 출루기록이 크게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정적’인 센터 김세영이 이미 흥국생명의 가운데를 지켜주고 있기에, 이동공격에 장점이 있는 이주아를 영입해 ‘기동력’을 강화하고 싶었다는 게 박 감독의 설명이다. 흥국생명은 이주아를 선발하면서 김세영, 김나희, 김채연과 함께 센터 송고 메틸브로마이드라는 무색무취 가스를 주입해 석재 안에 숨어 있을 수 있는 개미를 박멸한다는 계획이다. 환경 당국은 오후 6시까지 가스를 넣은 뒤 오후 7시에 밀봉을 걷어 죽어있는 개미가 더 있는지 확인한다. 작업시간에는 공사장 출입을 통제하고 일부 구간 아파트 공사도 중단했다. OUE는 자사의 두 REIT인 OUE Commercial REIT와 OUE Hospitality REIT를 통해 2018년 6월 30일 현재 총 관리자산(assets under management, “AUM”) 규모가 약 57억 싱가포르 달러에 달한다. 삼성과 SK는 또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나란히 세계 1·2위를 차지하고 있는 경쟁자이자, 국내에서는 이동통신 사업에서 협력관계(이동전화 단말기-이동통신 서비스)이기도 하다. 두 사람은 또 이날 공군 1호기에 오르면서 모두 가방을 하나씩 들고 있는 장면이 포착됐다. 평소와 달리 수행원이 없다 보니 직접 짐을 든 것으로 보이는데 이들의 가방 안에 어떤 경제협력 사업 보따리가 들었을지도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 부회장은 또 공군 1호기 내에서 김현철 대통령 경제보좌관 옆으로 자리를 옮겨 대화하는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재계에서는 재계 1위 삼성의 총수가 대통령 경제보좌관과 어떤 대화를 나눴을지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다. 또 베일에 가려진 우라늄 농축시설과, 영변 5메가와트 원자로 등 구체적인 시설들을 거론하며 가동 중단과 폐기 일정표를 종전선언을 조건으로 언급했을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만약 이번 비핵화 관련 합의들이 최근 한미 외교라인의 조율 과정에서 종전선언과 맞바꿀 수 있다는 미국의 ‘OK’ 사인을 받은 것들이라면 이 정도로도 북미대화로 연결하는 데는 무리가 없을 전망이다. 그러나 핵무기 원료 생산시설로, 이른바 ‘미래 핵’과 연결되는 영변 핵시설 폐기 정도에 미국이 만족하지 않을 수 있다는 관측도 적지 않다. 미국이 ‘조기 해체’에 관심을 두고 있는 보유 핵, 즉 기존 핵무기와 핵물질의 부분적 폐기 관련 약속 정도가 있어야 최종적으로 미국을 움직일 수 있을 것이라는 예상도 있다. 김 위원장이 지난 5일 우리 측 방북 특사단에 ‘트럼프 대통령 첫 임기(2021년 1월) 내 비핵화’를 거론한 만큼 그 실현 의지를 믿게 하는 차원에서 일부 보유 핵의 조기 폐기 의향을 밝혔을지 주목하는 시각도 존재한다. 미국이 요구하는 핵 신고에 대해 김 위원장이 종전선언과의 교환을 전제로 약속했을 가능성도 관심이다. 그러나 미국의 복잡한 정치 상황 등으로 미뤄 북한이 현 상황에서 자신들의 핵 역량을 전면 공개하는 신고를 구체적으로 약속할지는 미지수라는 관측이 적지 않다. 더불어 2차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김 위원장의 ‘열망’도 문 대통령의 방미 ‘보따리’에 담겨 있을 수 있다. 이미 최근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낸 친서에서 2차 정상회담 희망을 밝힌 김 위원장은 정상회담 내용과 시기에 대해 구체적인 메시지 전달을 문 대통령에게 부탁했을 수 있어 보여서다. 한 정부 관계자는 “북한이 진행하려는 비핵화 조치들에 대해 미국으로부터 받아내기 원하는 상응 조치가 무엇인지에 대해 김 위원장이 어떤 언급을 했는지도 중요하다”며 “핵 문제에 대한 김 위원장의 속내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이해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백두산 가보고 싶다” 문 대통령 언급 기억했다 ‘소원 성취”혁명 성지’·’정치적 결심의 현장’ 백두산 의미도 감안한 듯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백나리 기자 = 공항 영접과 카퍼레이드 동승으로 문재인 대통령을 극진히 대접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백두산 동반 방문’이라는 파격을 또 꺼내 들었다. 19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의 평양 프레스센터 브리핑에 따르면 20일 있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백두산 동반 방문은 김 위원장의 제안으로 이뤄졌다. 김 위원장은 지난 4·27 정상회담 때 문 대통령이 “나는 백두산에 안 가봤다”며 “중국을 통해 가는 분들이 많더라. 나는 북측을 통해 백두산에 꼭 가보고 싶다”고 말한 것을 기억한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이 백두산을 콕 집어 언급했던 것을 잊지 않았다가 이번 평양 방문 계기에 ‘소원’을 이뤄준 셈이다. 이는 문 대통령을 최대한으로 예우하겠다는 ‘성의’의 일환으로 보인다. 2박 3일이라는 짧은 평양 방문 일정에 백두산까지 다녀오려면 의전과 경호 등에 있어 많은 준비가 필요한 데도 기꺼이 문 대통령을 위해 ‘백두산 방문’이라는 선물을 준비한 것이다. 김 위원장이 ‘백두산 동반 방문’을 제의한 데는 북한 지역에서 백두산이 갖는 남다른 의미도 반영됐을 것으로 관측된다. ◇ 르완다 지리·교통 르완다는 탄자니아와 콩고민주공화국 사이에 낀 아프리카 중서부의 작은 국가다. 면적은 2만6천㎡밖에 안 되며 인구도 1천2백만 명에 불과하다. 적도에 가깝지만, 고원지대라 선선하다.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조명우 인하대학교 신임 총장의 논문 자기표절 의혹을 전문기관이 직접 조사해야 한다고 시민단체가 요구했다. 한진그룹 족벌갑질경영 청산과 인하대 정상화 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송고당기율 조례 개정…시진핑 핵심지위 강조·부패처벌 강화무역전쟁 장기화·일대일로 비판 제기 속 당지도력 강화 목적(선양=연합뉴스) 홍창진 특파원 = 중국 공산당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당 핵심 지위를 강조하고 부패처벌 강화를 골자로 하는 ‘당기율 처분조례’ 개정을 발표했다. 특히 개정된 조례는 종교인 당원의 정책 왜곡을 우려해 당원의 종교활동을 처벌하는 조항을 신설해 눈길을 끌었다. 52시간제는 한국 민주주의에서 어떤 의미를 가질까. 두 가지에 주목한다. 첫째, 늦게 온 민주화다. 52시간제로 한국 민주주의의 실질 하나가 채워지게 됐다. 1960년대 산업화 시작 이래 50년가량 지났지만, 국민의 대다수인 노동자는 장시간 노동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서울=연합뉴스) 남북한 두 정상의 표정은 가을 하늘만큼 맑고 밝았다. 정상회담을 위해 평양 순안공항에 도착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뜨거운 포옹으로 재회의 감격을 나눴다. 둘 사이 따뜻하게 흐르는 온기는 TV를 통해 지켜보는 온 국민에게도 전해지는 듯했다. 두 정상은 격의가 없었다. 북미 교착을 풀고 남북관계의 비약적인 발전을 이뤄내자는 의지와 자신감이 호탕한 웃음과 대화 속에 담겨 있었다. 두 손을 맞잡은 퍼스트레이디 김정숙 여사와 리설주 여사는 한동안 못 본 이웃을 대하는 듯 정이 흘러넘쳤다. 북한 지도자가 부인과 동행해서 외국 정상을 공항에서 맞이하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김 위원장이 집권 이후에 공항 영접을 나선 것도 전에 없던 일이다. 한 마디로 파격이었다. 북한 주민들은 한반도기와 인공기를 흔들며 문 대통령 부부를 열렬하게 환영했다. 문 대통령은 자연스럽게 주민들에게 다가가 반갑게 악수하고 손을 흔들어 화답했다. 평양 시내에서 무개차를 탄 두 정상은 연도에 늘어선 평양시민 10만여 명의 환영을 받았다. 68년간 적대관계를 유지해온 사이라고는 믿기지 않은 모습을 두 정상이 보여줬다. ‘남북이 하나’임을 전 세계에 보여준 감동의 순간이었다. 병변이 위의 상부에 있는 경우에는 상부만 절제하는 근위부위절제술을 시행하기도 한다. 병변이 위의 중간에 있으면 중간 부분만 절제하고 유문(십이지장과의 경계에 있는 출구)을 보존하는 위절제술을 시행할 수도 있다. 단, 이런 ‘기능 보존 위절제술’은 조기 위암에 한해 선택적으로 시행할 수 있다. 근위부위절제술과 유문보존위절제술은 표준 위 절제법 중 하나로 자리 잡았으나 종양학적 안전성이나 영양학, 기능적 우월성에 대해서는 아직 근거가 부족한 편이다. 현재 근거 마련을 위한 임상연구가 진행 중이다. 수술의 성공을 좌우하는 것은 림프절 절제다. 위암 수술을 많이 하는 우리나라는 1기 위암 생존율이 90%를 넘지만, 위암 수술 경험이 적고 림프절 절제를 충분히 하지 않는 미국은 1기라고 하더라도 5년 생존율이 70%에도 못 미친다. 1기뿐만 아니라 모든 병기에서 우리나라가 미국보다 훨씬 좋은 수술 성적을 보인다는 점은 수술의 중요성, 특히 림프절 절제의 중요성을 말해주는 대목이다. 위암의 수술법은 개복, 복강경, 로봇수술로 나눌 수 있다. 복강경 수술은 1990년대에 강남세브란스병원이 국내 최초로 시행한 이후 위암뿐만 아니라 많은 분야에서 보편화했다. 복강경이나 로봇수술은 상처 부위를 최소화하기 때문에 환자의 회복에 유리하지만 그렇다고 모든 경우에 적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보통은 병의 진행 정도에 따라 가장 적합한 방법을 결정한다. 복강경 수술 도입 초기에는 위와 림프절 절제까지는 복강경으로 시행하고 마지막 장을 연결해주는 과정은 배를 열고 체외에서 시행했다. 완전한 복강경 수술이 아니라 복강경 보조 위절제술이라 할 수 있었다. 하지만 새로운 복강경 수술방식의 개발과 함께 수술 경험이 쌓이면서 최근에는 장 문합 등 수술의 전 과정이 복강경을 통해 이뤄지는 게 일반적이다. 복강경 수술은 통증이 적고 회복이 빠르다는 장점이 있다. 수술 중 출혈도 적을 뿐만 아니라 장 유착이나 상처 감염 등의 합병증도 적게 보고된다. 1기 위암에서는 복강경 수술이 표준 수술법으로 거의 자리를 잡았고, 진행성 위암 또는 다수의 림프절 전이가 의심되는 환자도 복강경 수술이 활발히 시도되고 있다. 하지만 진행성 위암에 대한 복강경 수술의 효과는 현재 진행 중인 임상연구를 더 지켜봐야 한다. 개복수술보다 합병증이 더 많지는 않은지, 적절한 림프절 절제가 시행되는지, 재발률과 생존율은 높은지 등에 대한 연구 결과를 기다려 볼 필요가 있다.

(도쿄, 2018년 9월 7일 AsiaNet=연합뉴스) 일본 문화청미디어예술제(Japan Media Arts Festival) 실행위원회가 제22회 일본 문화청미디어예술제 출품작 신청서를 받고 있다. 전문가, 아마추어, 개인제작 또는 상업적인 구분 없이, 전 세계 모든 예술가는 예술, 엔터테인먼트, 애니메이션 및 만화 등 네 개 부문에 출품할 수 있다. 자격 조건은 마감일(2017년 10월 6일~2018년 10월 5일) 1년 전에 완성됐거나 공개된 작품이어야 한다. 심사위원단이 각 부문에서 대상, 우수상 및 신인상 작품을 선정할 예정이다. 특별 공로상과 심사위원상을 포함한 모든 상은 2019년 3월에 발표된다. 네 개 부문 수상자는 각각 트로피와 최대 1,000,000엔에 달하는 상금을 받게 되며, 2019년 6월 도쿄에서 열리는 수상작 전시회에 작품을 출품할 기회를 얻게 된다.뉴욕주 증권사 연봉, 주 전체 근로자 평균 연봉의 7배 육박(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미국 뉴욕 월스트리트의 증권회사에서 일하는 직원들의 평균 연봉이 4억7천만원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7일(현지시간) 뉴욕주 감사원장 토머스 디나폴리가 펴낸 연간 보고서를 인용해 뉴욕시 증권사에서 일하는 증권중개인들의 평균 연봉이 지난해 기준 42만2천500달러(약 4억7천600만원)였다고 보도했다. 이는 2016년보다 13% 증가한 것이며 금융위기가 발생했던 2008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뉴욕주 전체로 보면 증권사 직원들의 평균 연봉은 40만3천100달러(약 4억5천500만원)로, 2016년 대비 12% 증가했다. 이런 월가의 고액 연봉은 뉴욕주 전체 산업군 평균 임금인 6만1천460달러(약 6천900만원)의 7배에 육박하는 액수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코람코자산운용은 맥쿼리한국인프라투융자회사(맥쿼리인프라)의 운용사로 선정되면 원칙에 입각한 패시브 방식으로 펀드를 운용하겠다고 송고(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자주국방을 외치는 차이잉원(蔡英文) 대만 정부가 자국 군함은 스스로 건조한다는 ‘국함국조’(國艦國造) 정책 사업에 2026년까지 7천억대만달러(약 25조5천억원)를 투입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대만 자유시보는 차이 정부는 2019년 국함국조 정책 사업에 1천802억 대만달러의 예산을 편성하는 등 오는 2026년까지 일련의 국함국조 정책 사업에 총 7천억대만달러를 쓸 예정이라고 9일 보도했다. 대만 정부는 올해 국방부의 국함국조 항목에 1천376억대만달러, 해양위원회해순서(CGA, 해양경찰청 격)의 함정 건조계획에 426억 대만달러 등을 편성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는 해군이 향후 진행하는 국함국조 항목은 총 9개 있다며 이들 항목은 대만이 설계해 배치한 스텔스 미사일함 퉈장(沱江)급 초계함의 1차(3척) 양산계획(164억 대만달러 투입), 잠수함 자국 건조계획 1단계 설계계약(약 3억 대만달러), 상륙수송선거함(LPD)의 2단계 건조(73억 대만달러) 등을 포함하고 있다고 말했다.시리아, 자국 공습 이스라엘 전투기 향해 방공미사일 발사했다 실수러 “이스라엘 적대 행동에 대응 조치 취할 것”…이스라엘은 “시리아 책임” 정확한 통계는 충신이다. 있는 그대로를 정책 결정권자에게 전달하기 때문이다. 당나라 태종은 위징이라는 신하가 미울 때가 많았다. 송곳 같은 비판을 과감하게, 있는 그대로 토해냈기 때문이다. 일부 신하들은 그의 목을 베라고 건의했다. 그러나 태종은 그러지 않았다. 그를 숙청하면 아무도 자기에게 옳은 말을 하지 않으리라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송고 1978년 8월 29일 매일경제에 실린 기사에는 ‘은값 상승으로 중간 상인들만 많은 이익을 취하는 걸 막기 위해 정부가 공매제도를 부활시켰고 은은 g당 92원에서 140원으로 판매 가격이 올랐다’고 쓰여있다. 은 수출량 증가에 은값 상승이 맞물린 것이다. 이때 부평은광은 연간 은 3만5천㎏을 생산해 국내 전체 은 생산량의 50% 이상을 차지했다. 정부가 주요 광산에만 지원하던 갱도 건설 자금이나 탐광 자금 등 각종 수혜도 부평은광에 쏠렸다. 민가 2채만 있을 뿐 황량하기 짝이 없던 광산 주변에도 인부가 몰리는 ‘골드러시’ 현상이 발생했다. 주변 도시에서도 광산에서 일하려는 노동자들이 유입됐다. 광산 노동자들 사무소는 지금의 부평구 간석동·만수동·부평동에 자리 잡았다. 선광장·변전실·사무실·창고·화약고 등 각종 부대 시설 인근에 있던 지역상권도 자연스럽게 발달했다. 부평은광이 최대 생산량을 기록한 1970년대 중반 광산에서 일하는 직원은 약 500명에 달했다.오로모해방전선 “앞으론 평화적으로 투쟁”…에리트레아와 종전(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동아프리카의 에티오피아 정부가 안팎으로 적극적인 화해 정책을 펴면서 옛 반군단체 대원들이 대거 고국으로 돌아왔다. 16일(현지시간) 아랍권 매체 알자지라방송에 따르면 과거 에티오피아 정부로부터 반군단체로 분류됐던 오로모해방전선(OLF) 대원 약 1천500명이 전날 에리트레아에서 에티오피아로 들어왔다. 이날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의 메스켈광장에는 군중 수천명이 모여 망명 생활을 마친 OLF 대원들을 환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