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전성옥 논설주간 = “개성공단은 ‘퍼주기’가 아닙니다. dulcolax fait maigrir. 경제적인 측면 하나만 봐도 1을 투자하면 30의 수익을 올릴 수 있는 ‘퍼오기’입니다.”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김진향(49) 이사장은 개성공단이 지닌 경제적 가치는 물론이고 평화·통일·안보 등 유·무형의 가치를 무시한 채 ‘퍼주기’라고 여기는 인식을 안타까워한다. 더구나 개성공단을 통해 북한으로 흘러들어 간 돈이 핵이나 미사일 개발 비용으로 쓰였다고 믿는 이들이 아직도 많다는 데 대해서는 기가 막힌다는 표정이다. 새 정부가 들어선 지 1년이 지났어도 개성공단이 다시 가동되지 않는 배경에는 이런 오해와 불신 탓이 크다. 개성공단 재개에 대한 국민의 공감대가 형성되고 정부가 의지를 굳히면 당장에라도 공단 가동이 가능하다고 김 이사장은 힘주어 말한다. 개성공단이 대북제재가 아니라 과거 정부의 일방적 결정에 따라 폐쇄됐기 때문이다.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은 ‘개성공단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설립된 통일부 산하 기관이다. 개성공단 개발계획의 수립과 시행, 관리·감독은 물론 입주기업 지원 등 개성공단과 관련된 모든 업무를 총괄한다. 김 이사장은 개성공단 재개를 위한 준비가 순조롭게 이루어지고 있으며 늦어도 연말에는 기업 입주가 가능할 것이라고 장담한다.

buy generic robaxin canada.

구리출장샵 -[카톡:ym85] [연합뉴스TV 제공] 생후 8년 된 60kg가량 암컷 퓨마가 탈출했다는 소식에 군인·경찰·소방대원 등 수백명이 수색에 동원됐다. 그 사이 대전시는 시민들에게 수원출장샵 오월드와 주변 보문산 외출을 자제해달라는 재난문자메시지를 구리출장샵 보냈다. 퓨마 한 마리를 잡는 데 막대한 행정력이 동원된 것이다. 동물 관람 시설에서 사육 중인 맹수류의 탈출은 어제오늘의 일이 계룡출장샵 아니다. 2013년 11월 과천 서울대공원에서 영천출장샵 우리를 탈출하려던 호랑이가 사육사를 물어 숨지게 한 일이 발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