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최태원 SK회장 등 4대 그룹 총수들도 문재인 대통령의 방북길에 동행했습니다. 이 부회장과 최 회장은 밝은 표정으로 가방을 든 채 전용기에 올랐는데요. 방북단에 경제인들이 대거 동행함에 따라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 신경제지도’를 기반으로 한 경협 논의가 이뤄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영상으로 보시죠.

당시 노태우 정부는 1986년 아시안 게임을 계기로 남북을 대표하는 두 자매 서예가의 공동 전시회를 추진합니다. 군산출장샵 헤어진 경상북도출장샵 두 자매가 남북을 대표하는 서예가로 만나 함께 전시회를 연다! 그 설렘은 고스란히 서 씨의 기억에 남아 밀양출장샵 있습니다. “어머니가 얼마나 흥분했겠어요? 있는 글씨도 다 젖혀두고, 새로 글씨를 다시 쓰셨어요. 그로 인해 얼마나 김포출장샵 진이 빠졌는지 모릅니다. 그 이상의 영광이 어디 있을까요. 그러다 못 온다는 통보를 받으니, 그 충격은 말로 할 수 없었어요. 그 여파로 돌아가시게 된 것 같아요.” 서 씨는 교통방송 ‘푸른 신호등’ 진행으로 잘 알려진 33년 이력의 방송인이기도 합니다. 탄압을 마다치 않는 용기와 비판 정신은 여느 언론인 못지않았습니다. 1973년 4월 동양방송 ‘밤을 잊은 그대에게’ 진행을 맡았던 때입니다. 베트남 파병 논란이 거셌던 시절, UPI통신사 종군기자가 쓴 ‘어글리 마산출장샵 아메리칸’의 내용을 소개하며 “누구를 위한 전쟁이냐”고 청취자들에게 물음을 던졌습니다. 물론 그 여파는 적지 과천출장샵 않았고, 그로 인해 3년간 방송을 떠나야 했습니다. 이후에도 비판의 날카로움을 잊지 않았던 그는 매번 클로징 멘트였던 “물러갑니다”를 가장 기억에 남는 말로 꼽았습니다. 청취자들을 매료시켰던 건, 당장 내일이라도 방송을 접을 수 있다는, 그 말에 담겼던 ‘기개’와 시원함 아니었을까요 동해출장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