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취통증의학과 전문의 C씨는 “수면마취는 엄밀히 따지면 약물을 주입해 통증이나 불안감을 줄이는 아산출장샵 진정 치료로 볼 수 있다”면서 “프로포폴 중독은 모두 이런 수면마취에서 비롯되는 만큼 수면마취에 프로포폴 사용을 전면 금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전문의 D씨도 “프로포폴은 다른 마취제와 달리 역전제(회복제)가 없어 과량으로 투여시 호흡부전에 익산출장샵 따른 기도확보 등 응급처치가 필요할 수 있다”면서 universal pharmacy canada. 거제출장샵 “기도확보가 안 된 수면마취에 프로포폴을 사용하도록 놔둬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국내에서 프로포폴 문제가 심각해지는 이때 미국에서는 프로포폴 개발자인 존 글렌 박사가 앨버트&매리 래스커 재단(The Albert and Mary Lasker Foundation)이 주는 ‘알버트 래스커상’을 수상했다는 뉴스가 과학저널 사이언스를 통해 전해졌다. 그는 수상 인터뷰에서 프로포폴 개발을 위한 긴 여정을 고백했다. 1968년 영국에서 처음으로 수의마취 학위를 딴 글렌 박사는 이후 제약사에 들어가 마취제 개발을 시작했다. buy levitra without prescription. 천안출장샵 쥐, 토끼, 고양이, 원숭이 등에 수원출장샵 대한 동물실험과 임상시험을 거쳐 시장에서 판매할 수 있는 약을 개발하기까지 13년이 걸렸다고 한다. 임상시험이 그다지 성공적이지 않았다는 토로도 있었다. 그래서 개발 프로젝트를 전면 중단시킬지에 대한 투표를 했고, 운 좋게 5대 4의 표결로 프로포폴을 계속 연구하기로 했다고 글렌 박사는 부연했다. 그는 이어 포천출장샵 프로포폴 투여 후 아나필락시스반응이 나타날 가능성이 있는데도 경영진이 너무 일찍 시장에 약물을 내놓으려 했었다는 뒷얘기도 전하면서 약 개발에 자부심을 드러냈다. 1945년에 제정된 ‘알버트 래스커상’은 87명의 수상자가 이후 노벨상을 받았기 때문에 노벨 생리의학상을 미리 점쳐볼 수 있을 정도로 권위가 있다는 게 사이언스의 설명이다. 그런 그가 한국에서 갈수록 심각해지고 있는 프로포폴의 오남용 문제에 인천출장샵 대해서는 어떤 생각을 갖고 있을지 매우 궁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