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연합뉴스) 박대한 특파원 = 자동차메이커인 목포출장샵 BMW가 이른바 ‘노 딜’(no deal) 브렉시트가 발생할 경우 영국 내 공장 가동을 수주간 중단할 방침이다. ‘노 딜’ 브렉시트는 영국이 유럽연합(EU)과 아무런 미래 관계를 구축하지 못하고 무질서하게 탈퇴하는 시나리오를 뜻한다. 18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BMW는 내년 3월 29일을 기해 ‘노 딜’ 브렉시트가 일어나면 직후인 4월 1일부터 ‘미니’ 차량을 생산하는 옥스퍼드 공장이 연례 유지보수 기간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자동차업체들은 매년 여름 수주 간의 유지보수 기간을 설정해 익산출장샵 자동차 생산을 멈추고 설비교체, 보수정비 작업 등을 진행한다. 직원들은 통상 이 거제출장샵 기간 여름 휴가를 간다. BMW는 “‘노 딜’ 브렉시트가 발생할 경우 일어날 수 있는 부품 공급 혼란 등을 최소화하기 위해 내년 연례 유지보수 기간을 4월 1일부터 시작하는 것으로 계획을 세웠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같은 최악의 시나리오가 실현되지 않을 것으로 믿지만 회사 입장에서는 계획을 세워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BMW는 옥스퍼드 파주출장샵 공장에서 지난해 22만대의 차량을 생산했다. 지난해 영국 전체 자동차 생산(167만대)의 13%가량을 BMW 옥스퍼드 공장이 담당한 셈이다. BMW는 옥스퍼드 공장 외에도 롤스-로이스 생산공장, 엔진 생산공장, 프레스 정읍출장샵 및 하위부품 공장 등 영국 내 네 곳의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BMW는 영국 내 공장을 계속해서 운영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김제출장샵 영국 최대 자동차 제조업체인 재규어랜드로버(JLR)는 브렉시트로 충청북도출장샵 인한 영향과 디젤 차량에 대한 규제 등을 고려해 오는 10월부터 12월 초까지 캐슬 브로미치 소재 공장에서 주 3일 근무제를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