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레이엄 앨리슨의 ‘결정의 본질’(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북한은 왜 비핵화를 결심했을까? 미국은 왜 북한이 내민 손을 잡았을까? 지금쯤은 정치외교 전문가는 물론 어지간한 일반 시민들까지 이 같은 물음에 나름의 수긍할 만한 답을 찾았을 듯하다. 하버드대 벨퍼과학국제문제연구소 소장을 지낸 미국 정치학자 그레이엄 앨리슨의 역작 ‘결정의 본질’(원제 Essence of Decision·모던아카이브 펴냄)은 사람들이 국가의 행동을 분석하고 판단할 때 저마다 의식·무의식적으로 취하게 되는 관점에 일정한 패턴이 존재함을 일깨워준다. 아울러 정부의 정책 결정이나 외교적 상황을 제대로 이해하려면 이러한 관점에 대한 체계적인 paraque sirve dekadrom. 이해가 뒷받침돼야 한다는 통찰을 제공한다.

buy citalopram without prescription.

국세청은 이에 앞서 세무조사 계획과 탈세 사례 등을 잇달아 발표한 바 있다. 지난 11일에는 역외탈세 혐의가 있는 법인 65개와 개인 28명 등 93명에 진해출장샵 대해 세무조사에 착수한다고 했다. 지난달 말에는 공익법인을 악용한 대기업 탈세 혐의에 대해 전수 검증을 나주출장샵 추진한다고 했다.

김해출장샵 그동안 서해5도 어민들은 남북 교전이 시흥출장샵 서해상에서 일어날 때마다 불안에 떨며 목숨을 용인출장샵 건 조업을 하곤 했다. 1999년 제1연평해전, 2002년 제2연평해전, 2010년 천안함 폭침 사건, 2010년 연평도 포격 도발 등 굵직한 교전은 모두 서해5도 인근 해상에서 벌어졌다. 이환선(62) 백령도 연지어촌계장은 “그동안 서해 최북단 어장에서 조업하면서도 항상 북한이 도발하지 않을까 불안했다”며 “이번 군사 분야 합의가 지켜져 해안포 포문이 폐쇄되면 마음 놓고 조업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평도 주민 김모(54·여)씨는 “때마다 마을방송을 통해 사이렌이 울리면 대피소에 가는 훈련을 받았다”며 “이제는 이런 훈련도 없어지는 것 아니냐”며 웃었다. 어민들은 해상에서 군사적 충돌 위험이 사라지면 서해5도 어장을 확장하고 야간 조업도 허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복남(58) 백령도 진촌어촌계장은 “지금 어획량이 줄어 어민들은 다 죽게 생겼다”며 “남북 공동어로수역보다 더 강원도출장샵 급한 게 서해5도 어장 확장과 야간조업 허용”이라고 지적했다. 현재 서해 5도 어민들은 섬 남측에 형성된 어장에서 주간에만 꽃게 조업 등을 하고 있다. 섬 북쪽 NLL 인근 해상에서는 군사적 위험 때문에 조업이 금지돼 있다. 이용희(55) 소청도 어촌계장도 “그동안 서해5도에서 군사적 충돌 위험 때문에 어장 규모도 제한되고 야간조업도 금지됐다”며 “남북의 이번 군사 분야 합의를 계기로 군포출장샵 이 문제도 꼭 해결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서해5도평화수역운동본부와 평화도시만들기인천네트워크도 이날 성명을 통해 “서해 평화가 정착되는 만큼 서해5도 어민의 오랜 염원인 어장 확장과 각종 조업규제 완화를 더는 미루지 말고 즉각 시행해야한다”는 입장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