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혁·개방 강화 필요…위기를 기회로 만들자”"미국의 극한 압력은 오판…중국 발전의 서곡일뿐”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미중간 추가 관세 부과 발표로 무역전쟁이 격화되자 중국 정부가 관영 매체를 동원해 미국을 비난함과 동시에 위기를 기회로 바꾸자면서 단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이는 미중 무역전쟁 발발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의 대외 과시 정책 때문이라는 내부 비판을 의식해 미국으로 책임으로 돌리고 중국 내 모순 해결을 강조하면서 비난의 시선을 돌리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송고

올해 김제출장샵 송고시계 등 180억원 상당 압수…이틀 억류후 강제귀국 조치(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하남출장샵 특파원 = 아프리카 서부지역에 있는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이 현금과 귀중품을 숨겨 브라질에 입국하려다 적발됐다. 16일(현지시간)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등에 따르면 브라질 연방경찰과 국세청은 지난 14일 오전 상파울루 주 캄피나스 시 인근 김해출장샵 비라코푸스 국제공항을 여수출장샵 통해 입국하려던 테오도로 은게마 오비앙 망게 적도기니 부통령 일행으로부터 현금과 귀중품이 든 가방을 압수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내년부터 삼겹살 기름 등으로 만든 바이오중유를 발전 연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정부 발표가 미묘한 파장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친환경 정책에 대한 기대감이 표출되는 한편으로 “원자력 발전의 효율을 무시하고 기껏 내놓은 게 삼겹살 기름이라니 실망이다”, “왜 이런 발상을 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는 반응도 적지 않다.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배현진 대변인은 10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전용 바이오중유를 석유대체연료로 인정하는 ‘석유 및 석유대체연료 사업법 시행규칙’ 개정안을 아산출장샵 입법예고하자 “원전을 포기한 정부가 급기야 삼겹살 구워 전기 쓰자고 한다”며 “지나가던 돼지도 웃겠다”고 원색적인 논평을 내놓았다. 배 대변인은 “불과 1년여 전 삼겹살 구이가 미세먼지 주범으로 꼽히지 않았느냐”면서 “삼겹살 기름이 거제출장샵 미세먼지 저감효과가 크다는 대대적인 홍보가 어리둥절하다”고 의왕출장샵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