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서향경 씨 별세, 강항용(BNK경남은행 자금증권부 기관영업지점장)씨 장모상, 지원식(덕일건설 부장)·지영식(삼성엔지니어링 근무)씨 모친상 = 17일, 창원 파티마장례식장 VIP 1호, 발인 20일 오전 8시 ☎ 055-270-1900 (창원=연합뉴스) 송고

구리출장샵 -[카톡:ym85]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중국의 한반도 문제 전문가들은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9월 평양 공동선언 합의서’에 밀양출장샵 서명하자 북한 비핵화에 진전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사실상 남북 간에는 종전선언이나 다름없는 포괄적인 군사 분야의 합의가 이뤄졌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진징이(金景一) 베이징대 교수는 이날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솔직히 이번 정상회담 결과는 좀 의외일 정도로 성과가 있었다”면서 “두 정상이 유엔제재가 이뤄지는 상황에서 경제 협력에는 한계가 있기 때문에 군사, 안보 등 분야에서 남북이 할 수 있는 것은 다 했다”고 평가했다. 영천출장샵 진 교수는 “남북 간에는 실질적인 종전선언을 한 것이라고 과언이 아닐 정도로 포괄적으로 군사적 적대행위와 전쟁위험 종식에 시흥출장샵 신경을 쓴 것 같다”며 “이런 조치들은 현재 교착상태에 빠진 비핵화 프로세스의 기초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진 교수는 특히 비핵화 조치와 관련한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 영구 폐기,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 등 두 가지 합의사항에 주목하면서 비핵화 문제가 다시 활기를 띨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동창리 미사일 시설의 경우는 전제조건 없이 영구적인 폐기를 약속하고, 외부 전문가의 참관을 적시했다”면서 “이는 기존 비핵화 조치에서 한 발 더 나아간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경주출장샵 이어 “영변 핵시설 영구 폐기에 미국의 상응 조치를 조건으로 단 것은 미국이 성의를 보여야 한다는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풀이할 수 있다”면서 “이제 공은 미국으로 넘어갔다”고 덧붙였다.